메디블록, 차세대 클라우드 EMR ‘닥터팔레트’ 출시

2021.09.23 13:54:16 제937호

의사가 직접 만들어 사용성 극대화, 모바일 EMR 동시 출시

 

[치과신문_최학주 기자 news@sda.or.kr] 헬스케어 IT 기업 메디블록(공동대표 고우균·이은솔)이 23일(오늘), 차세대 클라우드 전자차트(Electronic Medical Record, EMR)인 '닥터팔레트'를 정식 출시한다고 밝혔다.

 

클라우드 EMR 닥터팔레트는 △EMR 웹과 연동되는 모바일EMR △공단서버 연동 △고시의 변경 및 기능 자동 업데이트 등을 통해 사용 편의성을 극대화한 제품으로 서버 구축 및 다운로드, 업데이트를 위한 별도의 작업이 필요없는 웹베이스의 클라우드EMR이다. 모바일앱과 웹을 모두 지원하기 때문에 언제 어디서든 기기에 상관없이 진료기록을 확인, 작성할 수 있어 유연한 진료환경을 제공한다는 것이 관계자의 설명이다.


특히 건강보험 및 의료급여 자격 실시간 조회시스템(수진자 자격조회), 의약품처방조제지원시스템(Drug Utilization Review, DUR)과의 공단 서버 연동을 완벽히 지원하고, 진료업무를 도와주는 임상의사결정지원시스템(Clinical Decision Support System, CDSS)을 내장해 빠르게 진료할 수 있는 클라우드 환경을 제공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무엇보다 모든 기능이 클라우드의 형태로 이뤄지기 때문에 서버운영 부담이나 업데이트 및 진료기록 보안에 대한 걱정이 없다는 것이 특징. 또한 메디블록이 운영 중인 헬스케어 앱 서비스 ‘메디패스(medipass)’와의 연동을 통해 환자와 의료인 모두 만족하는 의료환경을 제공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메디블록 이은솔 공동대표(영상의학과 전문의)는 “닥터팔레트는 별도의 설치가 필요 없는 웹베이스의 클라우드EMR과 모바일앱으로 높은 접근성을 확보하고, 베타 테스트에서 의료인의 다양한 피드백을 수렴해 사용성을 극대화하는 데 주력했다”며 “앞으로도 가장 효율적이고 간편한 환경을 제공하기 위해 전방위적인 협력과 시도를 진행할 계획으로 메디블록이 보유한 의료정보시장의 전문성과 최고의 기술력, 그리고 의료인으로서의 시각을 융합했기 때문에 최고의 시너지를 낼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닥터팔레트 2.0은 오는 30일부터 10월 2일까지 개최되는 국제병원의료산업박람회인 ‘K-HOSPITAL FAIR 2021’에서 전시부스 및 컨퍼런스로 공개될 예정이다.


한편, 메디블록이 운영하는 간편보험청구 서비스 '메디패스'는 환자가 진료기록을 내려받아 10초 안에 실손보험 청구를 할 수 있는 블록체인 기술 기반의 간편보험청구 서비스이다. 최대 5번의 터치로 가장 간편하고 빠르게 실손보험청구를 할 수 있도록 한 것이 특징이다. 메디패스는 설치 즉시 간단한 본인 인증을 통해 최근 3년 동안의 삼성서울병원과 서울대병원, 세브란스병원, 강남세브란스병원, 서울의료원, 목포한국병원의 진료 내역을 조회할 수 있다.


진료가 완료된 내역은 39개의 보험사에 10초 정도의 시간만 소요하면, 간편하게 보험청구가 가능하다. 메디블록은 3차 기관과의 연동 외에도 1, 2차 의료기관과의 서비스 연동을 확대해 전국 의료기관을 포괄하는 폭넓은 디지털 헬스케어 플랫폼 구축을 목표로 하고 있다.

최학주 기자 news@sda.or.kr
본 기사의 저작권은 치과신문에 있으니, 무단복제 혹은 도용을 금합니다

주소 : 서울특별시 성동구 광나루로 257(송정동) 치과의사회관 2층 / 등록번호 : 서울아53061 / 등록(발행)일자 : 2020년 5월 20일 발행인 : 김민겸 / 편집인 : 이재용 / 발행처 : 대한치과의사협회 서울지부 / 대표번호 : 02-498-9142 /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