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R&D 투자 59% 수도권에 편중

2021.10.21 16:17:41 제940호

김성주 의원 “공익성·지역안배·기초연구 강화해야”

[치과신문_신종학 기자 sjh@sda.or.kr]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김성주 의원(더불어민주당)이 지난 14일 열린 한국보건산업진흥원 국정감사에서 우리나라 보건의료기술 연구개발(R&D) 사업에 있어 △공익적 가치 △지역 안배 △기초연구에 대한 관심과 투자가 부족하다고 지적했다.

 

지난 2018년 정부는 제2차 ‘보건의료기술육성기본계획(2018-2022)’ 3대 추진전략으로 △공익적 가치 중심의 R&D 투자 강화 △개방·연결·융합을 통한 R&D 혁신시스템 구축 △미래 신산업 육성 등을 정했다.

 

김성주 의원은 이 중 공익적 가치 중심 투자의 부족 문제를 들면서 “정부가 치매, 희귀질환, 정신건강, 감염병, 환경성 질환 등을 공익적 가치 중심 R&D의 세부 추진사항으로 정했지만, 지난 2016년부터 올해 9월까지의 보건의료 R&D 60개 사업 중 지원액 순위 15개에 감염병 관련 사업을 제외한 공익성 사업은 한 건도 없었다”고 지적했다.

 

실제, 공익적 가치 관련된 R&D들은 지원액 순위 기준 하위권에 머물러 있다. 고령화친화서비스 R&D가 56위, 공익적 의료기술연구사업이 55위, 치매 극복을 위한 연구개발은 17위를 나타냈다.

 

또한 보건의료 R&D에 있어 지역 안배 문제도 지적했다. 최근 5년간 보건의료 R&D 지원액 상위 3개 지역은 △서울(8,622억원) △경기(5,288억원) △충북(5,251억원)이었다. R&D 지원액의 61% 가량을 수도권이 차지하고 있으며, 오송첨단의료산업진흥재단이 위치한 충북지역까지 합하면 84%에 달한다.

 

김성주 의원은 “수도권 등에 편중된 R&D 지원은 바람직하지 않다”며 “소외되는 지역이 없이 적절히 안배될 수 있도록 R&D 사업 운용 체계를 개선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기초연구의 비중이 갈수록 줄어들고 있는 점에 대해서도 김성주 의원은 “코로나19 감염병 시대, 글로벌 백신 허브화를 의욕적으로 추진하고 있지만, 그동안 부족했던 기초연구에 대한 자성의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며 “과학기술기본법에서도 기초연구 진흥을 명시한 만큼, 보건의료기술의 기초연구에 대한 비중을 늘릴 필요가 있다”고 당부했다.

신종학 기자 sjh@sda.or.kr
본 기사의 저작권은 치과신문에 있으니, 무단복제 혹은 도용을 금합니다

주소 : 서울특별시 성동구 광나루로 257(송정동) 치과의사회관 2층 / 등록번호 : 서울아53061 / 등록(발행)일자 : 2020년 5월 20일 발행인 : 김민겸 / 편집인 : 이재용 / 발행처 : 대한치과의사협회 서울지부 / 대표번호 : 02-498-9142 /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