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치주과학회 계승범 차기 회장 선출

2021.11.19 13:04:21 제944호

“회원 목소리 귀 기울이고, 더 큰 학회 발전위해 노력”
오는 24~29일, 온라인 ‘제5회 치주질환과 NCD 컨퍼런스’
학회 회원 무료-비회원 등록비 2만원, 보수교육 2점 부여

[치과신문_최학주 기자 news@sda.or.kr] 대한치주과학회(회장 허익·이하 치주학회) 제32대 회장으로 계승범 부회장(삼성서울병원 교수)이 선출됐다.

 

치주학회는 지난 13일 온라인 확대이사회를 통해 계승범 부회장을 차기 회장으로 선출했다고 밝혔다. 치주학회는 임기 시작 1년여 전에 역대 회장단, 학회 임원, 감사 및 시도지부장이 참석하는 확대이사회에서 과반 출석과 찬성으로 회장을 선출하고 있다.

 

계승범 차기 회장은 2023년부터 2년간 제32대 치주학회 회장을 맡게 된다. 계승범 차기 회장은 치주학회에서 공보, 섭외, 학술, 국제, 총무이사 등 요직을 거치며 여러 업무를 성공적으로 수행했으며, 치주학회 ‘잇몸의 날’ 제정 등 굵직한 현장의 주역으로 학회 발전을 이끌어 왔다.

 

계승범 차기 회장은 “치주학회는 높은 SCI 인용 지수를 자랑하는 학술지와 활발한 대국민 홍보 행사, 국제 교류 등으로 인준 학회 중 지속해서 우수한 평가를 받고 있으며 국내외 학회의 모범이 되고 있다”며 “이같은 우리 학회의 양적, 질적 성장은 지난 60여 년간 여러 선후배 동료 치과의사들의 아낌없는 노력으로 이뤄진 것으로 그 업적에 누가 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한편, 치주학회는 오는 24일부터 29일까지 덴올을 통해 온라인으로 ‘제5회 치주질환과 NCD 컨퍼런스’를 진행한다. ‘구강보건사업 내에서의 치주질환의 현재와 미래’를 짚어볼 이번 컨퍼런스는 한지영 교수(한양대병원)가 잇몸의 날 사업보고를 진행하고, 보건복지부 구강정책과 윤정희 사무관이 구강보건 사업 정책 방향을 발표한다. 서울특별시 건강증진과 이혜림 주무관은 서울시 구강보건사업을 보고하고, 끝으로 3명의 발표자가 토론을 진행하는 방식이다.

 

심혈관 질환, 당뇨 및 여러 만성비전염성질환(NCD)과 치주질환의 연관성 및 정부 및 지자체에서 진행하는 구강보건사업에서 치주질환의 관리가 기여할 수 있는 정책 방향을 살펴볼 이번 컨퍼런스는 회원에게는 무료로 개방되며, 비회원은 2만원의 등록비가 있다. 치과의사 보수교육 점수도 2점이 부여된다.

최학주 기자 news@sda.or.kr
본 기사의 저작권은 치과신문에 있으니, 무단복제 혹은 도용을 금합니다

주소 : 서울특별시 성동구 광나루로 257(송정동) 치과의사회관 2층 / 등록번호 : 서울아53061 / 등록(발행)일자 : 2020년 5월 20일 발행인 : 김민겸 / 편집인 : 이재용 / 발행처 : 대한치과의사협회 서울지부 / 대표번호 : 02-498-9142 /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