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치의과학연구원 설립 국회 통과 촉구

2021.11.24 15:41:44 제945호

박태근 회장, 국회 과방위 박성중 간사 만나

 

[치과신문_최학주 기자 news@sda.or.kr] 대한치과의사협회(이하 치협) 박태근 회장이 지난 23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박성중 의원(국민의힘)을 만나 한국치의과학연구원 설립의 기대 효과와 당위성 등을 설명하며, 적극적인 관심과 협조를 당부했다.

 

박태근 회장은 면담에서 “설립 후 5년간 예산 500억원을 투자하면 1조원 이상의 아웃풋을 만들어 낼 수 있는 사업”이라며 “오늘날 치과 산업은 재료나 기자재들이 눈부시게 발전하고 있기 때문에 국가 차원에서 설립해 향후 10년, 20년 뒤에 나올 수 있는 과실을 만들어 놔야 한다”는 입장을 피력했다.

 

특히 박태근 회장은 치과 임플란트를 예로 들며 “중국에서 최근 임플란트에 대한 관심이 크게 늘면서 국내 임플란트 기업들의 매출도 급증했다”며 “미래 먹거리로 충분한 만큼 만약 한국치의과학연구원이 설립된다면 치과의사뿐 아니라 국가와 국민을 위해 큰 효과를 거둘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박성중 의원은 이에 대해 “우선 외국의 경우 실제로 어떻게 운영되는지 비교 사례들이 필요할 것”이라고 조언을 건넸다.

 

박태근 회장은 지난 7월 취임 직후부터 국회를 방문해 김상희 국회 부의장, 김기현 원내대표(국민의힘), 서영석·김성주·신현영·남인순·정춘숙·신동근·조승래 의원 등을 만나 한국치의과학연구원의 조속한 설립을 촉구해 왔다.

 

제21대 국회 들어 현재까지 양정숙·전봉민·김상희·이용빈·허은아 의원(이상 발의 순)이 차례로 설립 법안을 대표 발의했으며, 지난 12일에는 홍석준 의원(국민의힘)이 여섯 번째 법안을 발의하기도 했다.

 

한편, 재선인 박성중 의원은 국회 과방위에서 국민의힘 간사와 정보통신방송법안심사소위 위원장을 맡고 있다.

최학주 기자 news@sda.or.kr
본 기사의 저작권은 치과신문에 있으니, 무단복제 혹은 도용을 금합니다

주소 : 서울특별시 성동구 광나루로 257(송정동) 치과의사회관 2층 / 등록번호 : 서울아53061 / 등록(발행)일자 : 2020년 5월 20일 발행인 : 김민겸 / 편집인 : 이재용 / 발행처 : 대한치과의사협회 서울지부 / 대표번호 : 02-498-9142 /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