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과신문 편집인 칼럼] 세계를 선도하는 대한민국 치의학, 치과산업, 치과전시회

2022.05.19 13:43:16 제968호

이재용 편집인

지난 3일 식약처는 2021년 의료기기 무역수지가 전년대비 약 44% 상승해 2년 연속 흑자를 달성했다고 밝혔다. 의료기기 생산실적 상위 10개 업체 중 3개, 수출 상위 10개 업체 중 4개가 치과계 기업이니 반가운 일이 아닐 수 없다.

 

이와 같은 치과계 기업들의 실적에 힘을 입어서인지, 오는 27일부터 29일까지 서울 코엑스에서 개최되는 서울시치과의사회(이하 서울지부) 창립 제97주년 기념 국제종합학술대회 및 제19회 국제치과기자재전시회(이하 SIDEX 2022)에는 스위스 제네바에 본부를 둔 비정부·비영리 단체로 전 세계 100만명이 넘는 치과의사를 대표하는 세계치과의사연맹(FDI World Dental Federation·이하 FDI) 반야햐(Ihsane Ben Yahya) 회장이 방한하기로 해 화제다.

 

서울지역 치과 개원의 4,500여 명으로 구성된 서울지부는 20여년 전부터 주요 사업으로 치과 전시산업을 시작했다. SIDEX를 국내 치과관련 전시회 중 가장 크고 발전적이며, 세계 8대 치과전시회 중 하나로 발전시켰고, 올해에는 코엑스 행사 규모 중에서도 손꼽히는 규모인 200여개 업체, 1,015 부스 규모로 코로나 팬데믹 이전인 2019년 수준의 규모를 회복하였다.

 

이는 하나로 단결하여 노력하는 자세를 견지한 서울지부 등 치과의사들뿐만 아니라 그간 참가하여 행사를 발전시키는데 한몫을 해온 선도적인 치과계 기업들 덕분으로 모두의 결실이라 기뻐할 일이다.

 

특히, ‘Better Dentistry for a Better Future’를 대주제로 펼쳐지는 학술대회는 그 어느 때보다 풍성하고 알찬 강연으로 총 63개의 학술프로그램으로 구성되어 양과 질적인 면에서 역대 최고 수준을 자랑한다. 총 8개의 공동강연과 함께 임플란트 등을 주제로 한 라이브 서저리, 구강악안면외과, 교정, 보존, 치주, 보철을 망라하는 수준 높은 강연은 국내 3만여 치과의사들의 관심을 끌기에 충분하다. 코로나19 사태만 아니라면 인접 국가 치과의사들이 많이 참가해 국제적 위상을 확인하는 데 부족함이 없었을 것이다.

 

그 외에 자녀 교육에 관심이 많은 학부모 치과의사들을 위한 입시의 모든 것을 비롯하여 미술품과 금융상품의 세금 정리 등 다양한 주제와 함께 시니어 치과의사들까지 배려하는 강연도 풍성하다. 말 그대로 그간 누적되어온 치과계의 모든 문화적 축적이 SIDEX를 통해 발산되게 된다.

 

또한, 우리 치과계 기업들 또한 SIDEX 기간 중 론칭을 목표로 그간 개발에 매진해온 여러 신제품을 발표하여, 치과의사 및 관련 종사자뿐만 아니라 치과 산업에 관심이 있는 일반인들의 투자 또한 이끌 것이라 예상된다. SIDEX 조직위원회는 단순히 치과의사들을 대상으로 한 것이 아닌 치과 산업과 동반성장 한다는 각오로 상생을 추구할 예정이다.

 

지난 2년여 동안 코로나19 사태를 겪으며, 사회 전반적인 IT 수준이 발전한 만큼 업그레이드된 ‘스마트 SIDEX’를 통해 출품업체를 찾을 수 있고, 실시간 강연 중계, 학술강연 질의, 주차권 및 상품권 수령 등과 함께 방역 등 전시산업의 관점에서도 SIDEX 2022는 선도적으로 자리매김할 것으로 보인다.

 

SIDEX 조직위원회는 코엑스 2개 홀 이상을 사용하는 대규모 전시임에도, 전시공간의 부족으로 참가하지 못한 업체들에게 보다 고른 기회가 돌아가도록 노력해야 할 것이다. 또한, 참가자인 치과의사들의 입장과 참가업체들의 입장을 고르고 균등하게 청취하여 학술, 치과 의료기기, 일반인 투자, 전시산업 모두가 고르게 균형 성장할 수 있도록 도와야 한다.

 

지난 20여 년 이상 SIDEX에 매진해온 임직원들과 함께 조직위원회를 거치며 열과 성의를 다했던 많은 치과계 관계자에게 치과의사들을 대신하여 감사의 말을 전하며, 앞으로 SIDEX가 보다 발전하여 세계 제일의 전시회로 우뚝 서길 기원한다.

기자
본 기사의 저작권은 치과신문에 있으니, 무단복제 혹은 도용을 금합니다

주소 : 서울특별시 성동구 광나루로 257(송정동) 치과의사회관 2층 / 등록번호 : 서울아53061 / 등록(발행)일자 : 2020년 5월 20일 발행인 : 김민겸 / 편집인 : 이재용 / 발행처 : 대한치과의사협회 서울지부 / 대표번호 : 02-498-9142 /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