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4.03 (월)

  • -동두천 20.0℃
  • -강릉 22.6℃
  • 맑음서울 19.0℃
  • 맑음대전 20.7℃
  • 맑음대구 20.7℃
  • 맑음울산 21.4℃
  • 맑음광주 20.1℃
  • 맑음부산 22.3℃
  • -고창 17.5℃
  • 맑음제주 17.3℃
  • -강화 12.8℃
  • -보은 19.3℃
  • -금산 18.9℃
  • -강진군 19.6℃
  • -경주시 21.1℃
  • -거제 19.6℃

[세미나를 부탁해] 차현인 원장 (백상치과)

투명교정 전 과정, 컨트롤해야”

교정치료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와이어 교정 뿐 아니라 투명교정에 대한 관심도 커지고 있다. 특히 투명교정은 심미적일 뿐 아니라 위생적이기 때문에 모든 연령층에서도 쉽게 시작할 수 있는 교정치료로 각광받고 있다.


이러한 흐름 가운데 차현인 원장(백상치과)이 성제호 기공소장(유투스투명교정기공소)과 함께 ‘투명교정 아카데미 집중 코스’ 세미나에 나선다. 지난 1일을 시작으로 오는 22일까지 자인텍 세미나실에서 진행되는 이번 세미나는 매년 봄·가을에 진행되는 정기세미나로 올해는 투명교정의 기본적인 매뉴얼과 디지털 프로세스까지 접목, 업그레이드 된 내용으로 참가자들에게 투명교정의 임상과 기공, 원리와 실제를 완벽하게 마스터할 수 있는 강연을 준비했다.


“이전에는 장치를 기공소에 많이 의존했다면, 이젠 치과의사가 투명교정치료에 대한 원리, 임상, 환자 관리 등 치료 전 과정을 전반적으로 컨트롤 할 수 있어야 한다.”


차현인 원장은 이번 세미나에서 투명교정의 노하우 모든 것을 방출할 생각이다. 차 원장은 “기존에는 수작업 기공에 대한 내용을 중심으로 강연을 꾸렸다면 이번 강연에는 디지털 기공도 포함시켰다. 물론 디지털이라는 것도 수작업을 기본으로 하기 때문에 수작업을 강화하면서 디지털 기공도 응용할 수 있는 방법 등 전반적인 흐름을 소개하고자 한다”고 전했다.


특히 이번 세미나는 참가자들이 직접 기공을 해보는 기공실습 시간을 마련, 기공의 감을 익힐 수 있도록 도와준다는 방침이다. 기공실습에서는 실제 환자의 석고 모형을 가져와 셋업하는 시간을 가지며, 이후 셋업한 모형을 투명교정 기공소에서 실제 Clear Aligner로 제작·완성해준다는 계획이다.


임상에서 벌어지는 일에 예민하고, 그러한 경험을 바탕으로 업데이트 된 강연을 꾸려나가는 연자가 돼 참가자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을 주고 싶다는 차현인 원장.


차 원장은 “투명교정과 와이어교정은 서로 장단점이 있는 만큼 함께 갈 수 밖에 없다. 투명교정은 기존의 교정을 도와줄 수 있는 중요한 틀이다. 예전에는 유지할 때만 쓰는 부수적인 치료법이었다면, 이제는 중요한 교정치료 방법 중 하나이지 않나”라며 투명교정치료의 앞날을 짚었다.


한지호 기자 jhhan@sda.or.kr


배너
배너

배너


환자의 말과 심리
어느 날 상담하던 환자의 눈에서 눈물이 흐르고 상담 내내 울고 가는 일이 있었다. 환자의 주소는 개교증 개선이었다. 환자의 상태를 검사해보니 장안모의 골격성3급에 심한 개교증을 지녔다. 자신은 외모에 어떤 불만도 없이 잘살아왔기 때문에 교정으로 개교증만 개선하면 된다고 하였다. ‘불만 없이 잘살아왔다’는 환자 말이 필자의 마음에 걸렸다. 필자에게는 “내가 불만 없이 잘살고 있다고 생각할 만큼 누구도 내 불만족에 관심을 준 사람이 없습니다”라고 들렸다. 환자가 느낄 수 있는 불만족할 사항을 조목조목 설명을 하자 환자의 눈에서 눈물이 흐르기 시작했다. 그러나 환자는 병원 문을 나갈 때까지도 자신의 불만족을 표현하지 않았다. 환자는 자신의 얼굴에 대한 불만을 무의식 깊은 곳에 묻어 놓고 자신은 외모에 불만이 없다는 부정을 지속적으로 강화한 듯하다. 그러던 것이 제 3자인 필자를 통하여 자신의 불만사항이 외부로 드러나자 감정이 복받쳐 눈물이 나온 것이지만, 머리의 이성은 갑자기 받아들이기 어려워서 말과 눈물이 전혀 다른 표현을 한 것이다. 즉 가슴과 머리가 따로 작용한 것이다. 아마도 시간을 가지고 자신의 감정을 다시 돌아보면서 가슴을 머리가 이해하는 순간이 오면
손정필 교수의 NLP 심리상담 - 38
얼마 전 우연찮게 한 예능프로그램을 시청하게 되었다. 여러 명의 MC들이 출연진들과 이야기를 나누는 그런 방식이었다. 토론 프로그램은 아니고 출연진들의 과거사부터 현재 연예인으로서의 활동 그리고 앞으로의 포부 등과 같은 주로 개인사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는 내용이었다. 그 중에 눈길을 끌었던 장면은 남매 아이돌 가수의 어린시절 이야기였다. 오빠가 초등학교 저학년시절 여동생과 함께 학원버스에서 내리면 거기서부터 집까지 가는 길은 가파른 계단을 올라가야만 했다. 그런데 여동생은 학원버스가 도착할 무렵에는 항상 자고 있었고 학원 선생님이나 누군가가 동생을 깨우려면 오빠는 그냥 놓아두라고 하면서 자신이 자고 있는 동생을 업고서는 가파른 계단을 걸어올라 집으로 갔다고 한다. 동생은 업힌 오빠의 등이 따스하고 편안해서 일부러 자는 척 하면서 업혀갔다고 한다. 잠이든 척하는 동생을 초등학교 저학년 오빠는 그것을 알면서도 그냥 동생을 업고서는 계단을 매일같이 올랐다고 한다. 아무리 동생이 미취학 아동이라고 하지만 초등학교 저학년이 그런 동생을 업고서는 가파른 계단을 올라간다는 것은 대단히 어려운 일이다. 그것도 한두 번도 아닌 매번 그렇게 하였다는 것은 가슴이 뭉클할 정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