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6.08 (목)

  • -동두천 25.0℃
  • -강릉 28.7℃
  • 연무서울 24.7℃
  • 연무대전 24.1℃
  • 맑음대구 24.9℃
  • 맑음울산 26.0℃
  • 맑음광주 24.2℃
  • 맑음부산 26.3℃
  • -고창 23.0℃
  • 맑음제주 23.6℃
  • -강화 19.8℃
  • -보은 21.5℃
  • -금산 22.7℃
  • -강진군 24.7℃
  • -경주시 27.1℃
  • -거제 26.8℃

뉴스 인 서울

서울지부 회장배 골프대회 단체전 우승 ‘송파구회’

지난달 25일, 88C.C.서 137명 참가 성황리 마무리

서울시치과의사회(회장 이상복·이하 서울지부)가 지난달 25일 경기도 용인에 있는 88C.C.에서 ‘제32회 서울지부 회장배 골프대회’를 개최했다. 이번 골프대회에는 총 137명(챔피언조 64명, 핸디캡조 73명)이 참가해 성황을 이뤘다. 오전 5시 30분에 시작해 오전 11시 30분까지 진행된 대회 후에는 시상식이 이어졌다.


이번 대회 단체전 우승은 송파구치과의사회(회장 이준형)가 차지했으며, 도봉구치과의사회(회장 김호일)가 준우승을, 관악구치과의사회(회장 박승구)가 3위를 각각 기록했다. 이밖에 시상은 챔피언조, 핸디캡조(신페리오), 여성부(신페리오), 내빈 및 임원(신페리오), 장타상, 근접상, 행운상 등으로 진행됐다.


먼저 챔피언조 우승은 최종우 회원(송파구회)에게 돌아갔고, 준우승은 임종호(금천구회), 3위 윤형철(관악구회), 4위 이건종(서초구회), 5위 이용덕(도봉구회) 회원이 각각 차지했다. 핸디캡조 우승은 윤여은 회원(성북구회)이 차지했다. 메달리스트는 김재호 서울지부 부회장이, 준우승은 이성우 회원(양천구회)이, 3위는 이정훈 회원(도봉구회)에게 각각 돌아갔다.


이날 대회에는 서울여자치과의사회 임원 및 회원들의 참여가 돋보였다. 이에 여성부 우승은 김영 회원이 차지했고, 한송이 회원과 김영순 회원이 각각 준우승과 3위에 올랐다.


각 코스별 장타상과 근접상도 눈길을 끌었다. 호국코스 장타상에는 260m를 기록한 이경수 회원(강동구회)이, 나라코스는 250m를 기록한 정제오 법제이사(서울지부)가 각각 차지했고, 근접상은 장희수 회원(관악구회)과 김세진 회원(용산구회)에게 주어졌다. 또한 행운상은 최종인 회원(동대문구회)에게 돌아갔다.


시상식에 앞서 서울지부 이상복 회장은 “화창한 봄날 많은 회원들과 함께 한 자리서 친목을 다지게 돼 정말 기쁘다”며 “서울지부 37대 집행부는 회원과 직접적인 소통을 통해 회원들이 원하는 사업만을 강력하게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이날 골프대회에는 대한치과의사협회 김철수 회장을 비롯해 인천광역시치과의사회 정혁 회장, 경기도치과의사회 김성철 부회장, 서울치과의사신협 최호근 이사장, 동국제약 송준호 전무이사, 서울시의사회 김숙희 회장, 서울시한의사회 이승혁 부회장, 서울시25개구회장협의회 박승구 회장 등 많은 내외빈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신종학 기자 sjh@sda.or.kr



[논 단] 비정상의 정상화
지난 2월과 3월, 직선제로 치러진 서울시치과의사회 회장단과 대한치과의사협회 회장단 선거에서 회원들의 가장 큰 관심을 끈 공약은 ‘치과진료 보조인력 구인난의 해결’을 위한 각 후보 진영에서 제시한 대책이었을 것이다. 서울울지부는 ‘구인구직을 위한 특별위원회’ 구성 및 운영을 이상복 회장이 선결과제로 꼽고 있다. 치협 김철수 회장은 투 트랙으로 고교 졸업생을 간호조무사학원에 입학시켜 실습생 자격으로 치과에 보내 근무를 하면서 간호조무사 자격증을 따게 하는 단기 대책을 제시했다. 또한 중·장기 대책으로 치과위생사 면허시험 탈락자를 대상으로 재응시 교육 프로그램을 진행해 만성 인력난에 시달리는 치과계에 유입시키겠다고 제시했다. 보건복지부와의 협의 하에 치과위생사와 간호조무사 간의 업무범위를 조절하여 구인난의 구조적 문제를 풀어보겠다는 의도인 듯하다. 대표적인 치과진료 보조인력인 치과위생사의 예를 들어보자. 사실 국내에 치과위생사를 배출하는 치위생과가 있는 대학은 78개교, 산술적으로 매년 5,200여명 가까운 인력이 배출되고 있다. 현재까지 활동하고 있는 치과위생사의 숫자 또한 2만8,000여 명에 달해 3만여 명에 달하는 치과의사 수를 고려해보면 인력 수급에 큰

배너


타이거우즈, 그에게 무슨 일이
얼마 전 해외 토픽 기사에 실린 타이거우즈의 사진은 많은 것을 생각하게 했다. 음주운전으로 체포되어 찍힌 사진에서 턱수염과 힘 풀린 눈 그리고 초췌한 얼굴은 필자가 알던 골프 황제 타이거우즈가 아니었다. 자신은 음주가 아니고 약물 복용에 의한 부작용이라고 주장을 하지만 옳고 그름을 떠나 지금 그의 모습은 우리들이 알던 모습이 아니다. 무엇이 그를 이렇게 변하게 하였을까. 그가 최고의 실력을 보이던 시절엔 세계의 모든 심리학자들과 책들은 그를 정신적으로 강한 멘탈의 소유자라고 칭송하였다. 심지어 ‘타이거우즈에게 배우는 승자의 심리학’이라는 책까지 출판되기도 했다. 그런 그가 불과 10년 만에 몰락한 것이다. 과연 그에게 무슨 일이 있었던 것일까. 통상 유명한 스포츠 선수들은 대부분 스포츠심리상담사를 고용하거나 주기적으로 심리상담을 받는다. 그런데도 불구하고 그는 몰락의 길을 걸어왔다. 그의 몰락의 시작은 특히 요란스러웠다. 섹스 스캔들이 터지고 그로 인하여 이혼을 하며 시작되었다. 스트레스로 인해 여성 편력증이 생겼다는 기사가 보인다. 그럼 과연 그는 그런 이유로 몰락한 것일까? 최고의 강철 마인드라고 칭송받던 그가 과연 사회적인 질타와 이혼이라는 외부적인 요
손정필 교수의 NLP 심리상담 - 40
동계올림픽이 내년에 개최될 예정인 강원도 평창에 강연의뢰를 받고 다녀왔다. 때마침 일정을 맞추어서 하루를 머물게 되었다. 강원도라 역시 산세가 깊고 산속의 어둠은 도심과는 달리 일찍 내렸다. 밤이 되어 창문너머로 바라본 하늘은 칠흑 같은 어둠뿐이었다. 어디가 산인지 하늘인지 그 경계선도 제대로 구별되지 않는 캄캄한 어둠 속에서 오직 볼 수 있는 것은 뿌려진 듯 펼쳐진 별빛뿐이었다. 별빛들의 밝기도 다르고, 크기도 제각각인 별들로 수놓아진 밤하늘을 보고 있으니 마치 그 입체감과 생생함에 한편의 3D영화를 감상하는 듯 하였다. 햇살이 가득한 낮에는 모습을 전혀 드러내지 않고 있다가 이렇게 캄캄한 밤이 되어서야 비로소 빛을 발하는 밤하늘에 펼쳐진 수많은 별들을 보고 있는 동안 문득 우리네 삶도 비슷하다는 생각이 들었다. 10여 년 전에 유행하였던 가요가 있었다. 그 가요의 제목은 ‘알 수 없는 인생’이었다. 필자가 좋아했던 이유는 가수에 대한 호감도 있었지만 노랫말이 참 마음에 와 닿았었다. ‘언제쯤 사랑을 다 알까요. 언제쯤 세상을 다 알까요. 얼마나 살아봐야 알까요’라는 가사로 시작되는 이 노래를 들었던 그때와 10년이 훌쩍 지나버린 지금에 와서도 여전히 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