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6.19 (월)

  • -동두천 29.0℃
  • -강릉 29.2℃
  • 흐림서울 29.6℃
  • 구름조금대전 31.8℃
  • 구름많음대구 34.6℃
  • 구름많음울산 28.9℃
  • 맑음광주 32.8℃
  • 구름많음부산 25.6℃
  • -고창 29.2℃
  • 구름조금제주 24.0℃
  • -강화 24.2℃
  • -보은 30.9℃
  • -금산 31.0℃
  • -강진군 30.8℃
  • -경주시 35.6℃
  • -거제 29.6℃

교정치료에서 수직문제의 극복

KSO, 오는 25일 ‘2017 심포지엄’

한국임상교정치과의사회(회장 김응수·이하 KSO)가 오는 25일 코엑스 401호에서 ‘2017년 심포지엄’을 개최한다.  이번 심포지엄에서는 김태우 교수(서울치대), 홍윤기 원장(청아치과), 박효상 교수(경북치대), Takao Kubota 원장, 이기준 교수(연세치대) 등 총 5명의 연자가 강연에 나선다.

 

먼저 김태우 교수는 ‘Open bite;how to treat efficiently and how to retain the results’를 주제로 개방교합을 다룬다. 이어 홍윤기 원장은 ‘설측교정치료에서 수직적 문제를 극복하는 전략’을 주제로 효과적인 압하를 위한 여러 가지 술식과 설측교정에 적합하게 고안된 교정용 임플란트를 소개할 계획이다.

 

‘마이크로 임플란트를 이용한 심한 과발산 환자의 치료에서 최대 안모개선을 위한 조건’을 강연할 박효상 교수는 다양한 조건이 하악골의 회전과 안모개선에 영향을 미친다는 사실을 공유한다. 이외에도 Takao Kubota 원장은 ‘The Principles and Practice of Design-Driven BioDigital Orthodontics: The Way and the How to treat vertical problems’을 주제로, 수직적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바이오 교정의 원리를 소개하고, 이기준 교수는 ‘연조직 패러다임 관점의 수직조절 - cephalometrics는 이제 잊어라’에서 연조직을 중심으로 한 다양한 수직조절 방법을 소개한다.

 

한편 이날 심포지엄에서는 KSO가 대국민 홍보용으로 진행하고 있는 ‘브레이스 스마일 콘테스트’도 함께 진행된다. 브레이스 스마일 콘테스트는 치아 교정이 더 이상 부끄러운 치료가 아니라는 인식을 심어주기 위해 마련된 대국민 홍보 캠페인으로, 교정치료를 받고 있는 환자가 브라켓이 훤히 보이는 사진과 함께 간단한 사연을 적어 응모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이번 심포지엄의 등록비는 회원 6만원, 비회원 12만원, 전공의·공보의·군의관 6만원이다. 현장 등록 시 등록비는 회원 8만원, 비회원 15만원, 전공의·공보의·군의관 8만원이다.

 

◇문의 : 070-4202-2288

 

전영선 기자 ys@sda.or.kr


배너
배너
배너

손정필 교수의 NLP 심리상담 - 40
동계올림픽이 내년에 개최될 예정인 강원도 평창에 강연의뢰를 받고 다녀왔다. 때마침 일정을 맞추어서 하루를 머물게 되었다. 강원도라 역시 산세가 깊고 산속의 어둠은 도심과는 달리 일찍 내렸다. 밤이 되어 창문너머로 바라본 하늘은 칠흑 같은 어둠뿐이었다. 어디가 산인지 하늘인지 그 경계선도 제대로 구별되지 않는 캄캄한 어둠 속에서 오직 볼 수 있는 것은 뿌려진 듯 펼쳐진 별빛뿐이었다. 별빛들의 밝기도 다르고, 크기도 제각각인 별들로 수놓아진 밤하늘을 보고 있으니 마치 그 입체감과 생생함에 한편의 3D영화를 감상하는 듯 하였다. 햇살이 가득한 낮에는 모습을 전혀 드러내지 않고 있다가 이렇게 캄캄한 밤이 되어서야 비로소 빛을 발하는 밤하늘에 펼쳐진 수많은 별들을 보고 있는 동안 문득 우리네 삶도 비슷하다는 생각이 들었다. 10여 년 전에 유행하였던 가요가 있었다. 그 가요의 제목은 ‘알 수 없는 인생’이었다. 필자가 좋아했던 이유는 가수에 대한 호감도 있었지만 노랫말이 참 마음에 와 닿았었다. ‘언제쯤 사랑을 다 알까요. 언제쯤 세상을 다 알까요. 얼마나 살아봐야 알까요’라는 가사로 시작되는 이 노래를 들었던 그때와 10년이 훌쩍 지나버린 지금에 와서도 여전히 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