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6.19 (월)

  • -동두천 29.0℃
  • -강릉 29.2℃
  • 흐림서울 29.6℃
  • 구름조금대전 31.8℃
  • 구름많음대구 34.6℃
  • 구름많음울산 28.9℃
  • 맑음광주 32.8℃
  • 구름많음부산 25.6℃
  • -고창 29.2℃
  • 구름조금제주 24.0℃
  • -강화 24.2℃
  • -보은 30.9℃
  • -금산 31.0℃
  • -강진군 30.8℃
  • -경주시 35.6℃
  • -거제 29.6℃

GBR, 문제 해결 및 극복 위한 노하우 대공개

가이스트리히, 다음달 16일 코엑스서 심포지엄

가이스트리히코리아(이하 가이스트리히)가 다음달 16일 서울 코엑스에서 ‘Geistlich Symposium Seoul’을 개최한다.‘Geistlich Science fair’를 겸한 이번 심포지엄은 ‘Key to Success for GBR’을 대주제로 임플란트 치료를 위한 골유도재생술의 성공 열쇠를 제시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가이스트리히 측은 “이번 심포지엄과 ‘Geistlich Science fair’는 단순한 제품전시가 아닌 가이스트리히가 선보이고 있는 제품의 과학적인 치유원리부터 역사, 연구성과 등을 한 자리서 확인할 수 있는 학술의 장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특히 성무경 원장(목동부부치과)과 오상윤 원장(아크로치과)이 모더레이터로 나서는 심포지엄에서는 ‘Key to Success for GBR’이라는 대주제에 걸맞게 GBR 시행 시 문제가 됐던 모든 원인을 분석해 해결하는 강연이 마련된다.


먼저 김정현 원장(e튼튼치과)이 ‘불량한 조건을 극복하기 위한 전략적 임플란트 임상’을 주제로 심포지엄 포문을 연다. 이어 허인식 원장(허인식치과)이 ‘단순하고 똑똑한 골이식을 위한 첫 걸음, 고정관념 극복하기’를, 구기태 교수(서울치대 치주과)가 ‘감염발치와 염증 단계별 치료법-왜 감염된 발치와 관리가 필요한가?’를, 김태형 원장(김앤이치과)이 ‘Consideration of loading protocol in the alveolar ridge preservation’을, 김정혜 교수(삼성의료원)가 ‘Clinical implication of extraction socket management, based on long term results’를 각각 강연할 예정이다.


또한 마지막 시간에는 패널디스커션을 통해 고수에게 듣는 GBR 성공의 열쇠를 제시하게 된다. 박준석 원장(서울리더스치과)과 정현준 원장(연세힐치과)이 케이스 프레젠테이션에 나서고, 오상윤 원장, 허인식 원장, 구기태 교수, 김태형 원장 등이 패널로 참여해 임상 토론을 벌일 예정이다.


한편, 이번 가이스트리히 심포지엄에서는 발치와 관리에 탁월하게 사용할 수 있는 신제품 ‘Geistlich Bio-Gide Shape’와 기존 Geistlich Bio-Gide를 보다 견고하게 한 번 더 압축시켜 핸들링이 더욱 편하도록 만든 ‘Geistlich Bio-Gide Compressed’ 론칭 이벤트를 진행한다. 


신종학 기자 sjh@sda.or.kr



배너
배너
배너

손정필 교수의 NLP 심리상담 - 40
동계올림픽이 내년에 개최될 예정인 강원도 평창에 강연의뢰를 받고 다녀왔다. 때마침 일정을 맞추어서 하루를 머물게 되었다. 강원도라 역시 산세가 깊고 산속의 어둠은 도심과는 달리 일찍 내렸다. 밤이 되어 창문너머로 바라본 하늘은 칠흑 같은 어둠뿐이었다. 어디가 산인지 하늘인지 그 경계선도 제대로 구별되지 않는 캄캄한 어둠 속에서 오직 볼 수 있는 것은 뿌려진 듯 펼쳐진 별빛뿐이었다. 별빛들의 밝기도 다르고, 크기도 제각각인 별들로 수놓아진 밤하늘을 보고 있으니 마치 그 입체감과 생생함에 한편의 3D영화를 감상하는 듯 하였다. 햇살이 가득한 낮에는 모습을 전혀 드러내지 않고 있다가 이렇게 캄캄한 밤이 되어서야 비로소 빛을 발하는 밤하늘에 펼쳐진 수많은 별들을 보고 있는 동안 문득 우리네 삶도 비슷하다는 생각이 들었다. 10여 년 전에 유행하였던 가요가 있었다. 그 가요의 제목은 ‘알 수 없는 인생’이었다. 필자가 좋아했던 이유는 가수에 대한 호감도 있었지만 노랫말이 참 마음에 와 닿았었다. ‘언제쯤 사랑을 다 알까요. 언제쯤 세상을 다 알까요. 얼마나 살아봐야 알까요’라는 가사로 시작되는 이 노래를 들었던 그때와 10년이 훌쩍 지나버린 지금에 와서도 여전히 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