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6.15 (목)

  • -동두천 27.7℃
  • -강릉 23.0℃
  • 맑음서울 28.5℃
  • 맑음대전 29.1℃
  • 맑음대구 32.3℃
  • 맑음울산 28.7℃
  • 맑음광주 28.6℃
  • 맑음부산 25.5℃
  • -고창 25.6℃
  • 구름조금제주 24.6℃
  • -강화 22.5℃
  • -보은 29.5℃
  • -금산 28.7℃
  • -강진군 28.4℃
  • -경주시 33.1℃
  • -거제 28.1℃

큐레이 '기술력'과 신흥 '유통망'의 만남

신흥-아이오바이오 파트너십 체결

(주)신흥(대표 이용익)과 (주)아이오바이오(대표 윤홍철)가 지난 4일, 아이오바이오 제품 유통판매를 위한 파트너십을 체결했다.


아이오바이오는 큐레이 기술을 활용해 큐레이캠(Qraycam), 큐레이펜(Qraypen) 등 다양한 장비를 개발·판매하고 있는 회사로, 큐레이뷰 듀얼(Qrayview Dual), 큐스캔 플러스(Qscan Plus) 등 신제품을 출시하며 주목받고 있다. 특히 최근에는 국내뿐 아니라 일본, 중국 및 유럽 등지에서 관심을 모으며 시장을 확장해 가고 있다.


각 지역본부 및 전국 사무소 네트워크와 대규모 첨단 물류센터를 보유하고 있는 신흥은 치과계 유통·판매에 대한 60년의 노하우를 갖춘 치과계 최대 기업이다.


이번 파트너십을 통해 신흥은 아이오바이오의 우수한 제품을 전국 치과 병·의원에 공급하고, 아이오바이오는 R&D와 해외수출에 집중하는 전략을 갖춤으로써 두 회사가 시너지를 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신흥 이용준 이사는 “신흥은 앞으로도 상당한 수준의 기술력을 보유한 국산 제조회사와 지속적으로 협력할 예정이며, 이번 아이오바이오와의 협력체결 역시 많은 기대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아이오바이오 윤홍철 대표이사 또한 “아이오바이오가 새로운 기술과 패러다임으로 무장한 기술력 있는 제품들을 내놓고 있으나, 국내 유통망이 부족했던 것이 사실”이라며, “이번 협약으로 보다 빠르게 전국의 치과의사들을 만나고 제품을 공급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김영희 기자 news001@sda.or.kr


배너
배너
배너

타이거우즈, 그에게 무슨 일이
얼마 전 해외 토픽 기사에 실린 타이거우즈의 사진은 많은 것을 생각하게 했다. 음주운전으로 체포되어 찍힌 사진에서 턱수염과 힘 풀린 눈 그리고 초췌한 얼굴은 필자가 알던 골프 황제 타이거우즈가 아니었다. 자신은 음주가 아니고 약물 복용에 의한 부작용이라고 주장을 하지만 옳고 그름을 떠나 지금 그의 모습은 우리들이 알던 모습이 아니다. 무엇이 그를 이렇게 변하게 하였을까. 그가 최고의 실력을 보이던 시절엔 세계의 모든 심리학자들과 책들은 그를 정신적으로 강한 멘탈의 소유자라고 칭송하였다. 심지어 ‘타이거우즈에게 배우는 승자의 심리학’이라는 책까지 출판되기도 했다. 그런 그가 불과 10년 만에 몰락한 것이다. 과연 그에게 무슨 일이 있었던 것일까. 통상 유명한 스포츠 선수들은 대부분 스포츠심리상담사를 고용하거나 주기적으로 심리상담을 받는다. 그런데도 불구하고 그는 몰락의 길을 걸어왔다. 그의 몰락의 시작은 특히 요란스러웠다. 섹스 스캔들이 터지고 그로 인하여 이혼을 하며 시작되었다. 스트레스로 인해 여성 편력증이 생겼다는 기사가 보인다. 그럼 과연 그는 그런 이유로 몰락한 것일까? 최고의 강철 마인드라고 칭송받던 그가 과연 사회적인 질타와 이혼이라는 외부적인 요
손정필 교수의 NLP 심리상담 - 40
동계올림픽이 내년에 개최될 예정인 강원도 평창에 강연의뢰를 받고 다녀왔다. 때마침 일정을 맞추어서 하루를 머물게 되었다. 강원도라 역시 산세가 깊고 산속의 어둠은 도심과는 달리 일찍 내렸다. 밤이 되어 창문너머로 바라본 하늘은 칠흑 같은 어둠뿐이었다. 어디가 산인지 하늘인지 그 경계선도 제대로 구별되지 않는 캄캄한 어둠 속에서 오직 볼 수 있는 것은 뿌려진 듯 펼쳐진 별빛뿐이었다. 별빛들의 밝기도 다르고, 크기도 제각각인 별들로 수놓아진 밤하늘을 보고 있으니 마치 그 입체감과 생생함에 한편의 3D영화를 감상하는 듯 하였다. 햇살이 가득한 낮에는 모습을 전혀 드러내지 않고 있다가 이렇게 캄캄한 밤이 되어서야 비로소 빛을 발하는 밤하늘에 펼쳐진 수많은 별들을 보고 있는 동안 문득 우리네 삶도 비슷하다는 생각이 들었다. 10여 년 전에 유행하였던 가요가 있었다. 그 가요의 제목은 ‘알 수 없는 인생’이었다. 필자가 좋아했던 이유는 가수에 대한 호감도 있었지만 노랫말이 참 마음에 와 닿았었다. ‘언제쯤 사랑을 다 알까요. 언제쯤 세상을 다 알까요. 얼마나 살아봐야 알까요’라는 가사로 시작되는 이 노래를 들었던 그때와 10년이 훌쩍 지나버린 지금에 와서도 여전히 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