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8.10 (목)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보험청구 핸즈온으로 마스터~!

오스템, 2017 하반기 치위생과 교수세미나

오스템임플란트(대표 엄태관)가 지난달 19일 가산동 오스템 교육장에서 ‘2017학년도 하반기 치위생(학)과 교수세미나’를 개최했다.


이번 세미나는 전국 치위생(학)과 교수 6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강연과 실습으로 이뤄졌으며, 치과건강보험 청구 기준과 청구 기준별 프로그램 입력 방법 교육 등으로 진행됐다.


교육은 대표적인 치과보험 청구 프로그램 ‘두번에’로 진행됐다. 치위생(학)과 교수들은 이번 세미나가 꾸준히 업데이트되는 치과건강보험 청구 프로그램을 효과적으로 활용할 수 있는 기회로 작용했다는 평이다. 이날 강연은 오스템 치과건강보험 패컬티로 활동 중인 이수정·홍선아·정예영 강사가 진행했으며, 오스템의 실무담당자 김희정 대리가 ‘개인정보보호 이해’를 주제로 효과적인 병원사무관리에 대해 설명했다. 각 연자들은 치주·외과파트 보험청구, 보존·보철 보험청구, 치과건강보험과 병원사무관리 영역 트렌드를 꼼꼼하게 짚어보고, 차트 입력 등의 실습으로 참가자들의 니즈를 충족시켰다.


아울러 오스템은 이번 세미나에 ‘병원사무관리사 안내 부스’를 설치하고, 치과 스탭의 보험청구 지식과 실무능력 및 병원관리 소프트웨어 활용 능력에 대해  시험 등을 통해 종합인증·관리하는 ‘병원사무관리사’ 자격증을 소개하기도 했다. 또한 각 대학에서 진행되는 자격과정도 함께 안내해 교수들의 많은 관심을 모았다.


오스템 관계자는 “치위생(학)과 교수세미나에 참가한 교수들이 크게 만족했다”며 “앞으로도 오스템이 진행하는 세미나가 치위생학 발전에 큰 도움이 될 수 있도록 다양한 자리를 마련할 것”이라고 전했다.


김인혜 기자 kih@sda.or.kr


배너
배너
[논 단] 수장의 무거운 직책, 소통으로 힘을 얻어내야
최근 각 의료인 단체들이 갈등과 내홍으로 몸살을 앓고 있는 것 같다. 의사협회도 협회장 탄핵안이 계속 올라오는가 하면 한의사협회도 퇴진 압력이 거세지고 있다. 치과계도 지난 집행부 때 이들 단체와는 전혀 다른 정치 공학적(?)인 이유로 안타깝게 그런 유사한 고통을 겪기도 했다. 유행처럼 각 단체 회원들이 자신의 수장에 대한 불신으로 갈등을 키워나가고 있는 양상이다. 왜 이런 일들이 각 의료인 단체에서 일어나는 것일까? 가장 큰 공통분모는 직선제 이후라는 점이다. 그렇다고 선거 제도가 잘못돼서 그런 일들이 일어나는 것이라고 진단할 수는 없다. 직선제는 시대의 요구였기에 거스를 수 없는 일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단지 이런 제도 변화를 통해 그동안 침묵해 오던 회원들 개개인의 목소리가 커졌다는 점을 방증하는 것이 아닌가 한다. 단체의 민주화가 일어나고 있는 현상이라고 해도 좋을 듯 싶다. 이런 민주화 현상은 단체 내에서 개인의 권익이나, 사회에서 집단의 권익 보호에 초점을 두는 경우가 많아진다. 그러기에 종전에는 협회장직을 수행하면서 다소 회원들의 권익에 부합되지 않는 일이 일어날 경우 항의로만 끝냈던 것들이 오늘날에는 수장 탄핵이라는 무시무시한 카드를 꺼내들고
배너

손정필 교수의 NLP 심리상담 - 43
여름이다. 여름 중에서도 매우 심한 더위를 폭염(暴炎)이라고 한다. 연일 폭염주의보, 폭염경보가 전국을 강타하고 있다. 이러한 더위가 한창인 사이에 폭우(暴雨)까지 여름을 더하고 있다. 집중 폭우로 도로가 유실되고 논과 밭에 있는 농작물의 피해뿐만 아니라 살고 있는 터전마저 상실했다는 보도가 연일 쏟아지고 있다. 이러한 피해를 직접적으로 겪고 있는 지역의 사람들은 한순간에 많은 것을 잃고 상심의 시간을 보내고 있을 것이다. 그래서 이러한 사람들의 슬픔과 고난을 극복하도록 도와주고 위로해 주며 그러한 대책을 마련하라고 선출된 사람들이 바로 위정자들이다. 하지만 이러한 위정자들 중 몇몇이 지역주민들이 폭우의 피해로 고통과 슬픔을 겪고 있는 와중에 해외연수를 떠나 세간을 뜨겁게 하고 있다. 물론 도정(道政)의 일정으로 그러한 계획을 강행했다고 하더라도 자신이 선출되어진 이유와 위정자들로서 해야 하는 본분을 망각한 행위에 대해서는 사회의 지탄과 비난을 모면하기 어렵다. 또한 여름이라는 계절적 특성과는 관련이 없지만 자신의 운전기사에게 입에 담지 못할 욕설과 폭언(暴言)과 함께 정신적으로 그리고 신체적으로 상처를 준 폭행(暴行) 사건들이 사람들의 공분을 사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