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2.05 (화)

  • -동두천 -4.7℃
  • -강릉 -2.6℃
  • 맑음서울 -5.5℃
  • 맑음대전 -2.9℃
  • 맑음대구 -2.0℃
  • 맑음울산 -1.3℃
  • 맑음광주 -0.9℃
  • 맑음부산 0.8℃
  • -고창 -2.2℃
  • 흐림제주 3.3℃
  • -강화 -4.0℃
  • -보은 -3.4℃
  • -금산 -3.2℃
  • -강진군 -0.1℃
  • -경주시 -1.8℃
  • -거제 1.0℃

‘천공 수복’ 신의료기술평가 완료

건정심 최종고시 앞둬…진료 후 30일 이내 ‘행위평가신청’ 해야

‘천공 수복’에 대한 처치 및 시술이 신의료기술로 인정됐다.


대한치과보존학회는 오랜 기간 이 분야의 요양급여항목 등재에 심혈을 기울여왔고, 그 결과 신의료기술 평가를 통과했다고 밝혔다.


‘천공’은 근관치료 중 발생할 수 있는 합병증 가운데 하나로, 근관치료의 결과에 영향을 주는 요인으로 알려져 있다. 천공이 생기면 근관계가 치주결손부 또는 근단부위의 감염병소와 개통되고 지속적인 감염의 원인이 돼 근관치료 실패를 야기할 수 있다.


이번 신의료기술 평가에서는 이러한 사유와 “천공부위는 발생 초기에 적절한 치료재료와 장비를 이용해 수복돼야 한다”는 부분이 인정됐다.


신의료기술 획득으로 (주)마루치(Endocem MTA, Endocem Zr), DENTSPLY(ProRoot MTA), 바이오엠티에이(Ortho MTA, Retro  MTA) 근관충전용 재료 사용이 허가됐다. 천공 수복이 신의료기술로 인정받으면서 치과계에서도 관련 진료가 확대될 것으로 기대된다.


신의료기술로 인정되는 순간, 모든 치과병의원에서는 환자 진료와 진료비 청구가 가능하다. 다만, 현재는 행위평가와 건정심을 통한 최종 고시가 나오지 않은 단계이기 때문에 시술한 치과는 천공 수복 환자 치료 후 30일 이내에 ‘행위평가신청’을 해야 한다.


행위평가신청은 ‘요양기관 업무포털’에서 ‘심사정보→안내→행위평가신청제도 안내’를 통해 구비해야 할 서식 및 상세한 작성요령을 확인할 수 있다.



필요한 서류는 △요양급여행위 평가 신청서 △신의료기술 평가결과통보서 △상대가치점수의 산출근거 및 내역에 관한 자료 △비용효과에 관한 자료 등이다. 과정이 조금 복잡할 수는 있지만, 새로운 행위를 인정받은 천공 수복에 대해 치과병의원의 관심이 집중될수록 제대로 된 정착이 가능할 것이라는 기대도 있다.


대한치과보존학회 황성연 보험실행이사는 “천공 수복에 대한 신의료기술 평가가 인정된 만큼 개원가에서도  적극적인 관심을 가져주길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현재의 의료체계에서는 급여, 비급여로 등재돼 있지 않은 항목에 대해 진료하고 진료비를 청구하는 것은 임의비급여가 될 수 있어 불가능하다. 새로운 의료술식이 도입되면 안전성, 유효성, 비용효과성, 윤리적 영향까지 판단해 신의료기술로 인정을 받아야 하고, 실제 시술한 요양기관에서 행위평가신청을 하면 그 내용을 검토, 건정심에서 급여 또는 비급여 항목으로 최종 고시하는 단계를 거치게 된다. 이러한 과정이 마무리되면 그 기준에 따라 자유로운 진료와 청구가 가능해진다.


김영희 기자 news001@sda.or.kr


배너
배너

배너

이상한 나라
조선시대 고종이 즉위하고 2년 지나 대원군이 경복궁 재건을 발표하던 1865년에 영국 옥스퍼드대학의 수학교수였던 수학자 루이스 캐럴이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라는 동화책을 발간했다. 한 소녀가 꿈속에서 토끼굴에 떨어지고 이상한 트럼프의 나라로 여행하면서 겪는 신기한 일들을 그린 동화이다. 어린이를 좋아하고 어린이들과 이야기하는 것을 즐겨했던 작가는 학장 집에서 하숙하던 옥스퍼드대학 교수 시절에 학장의 어린 딸 앨리스와 놀면서 만든 이야기를 그녀의 이름을 주인공으로 하여 동화책으로 만들었다. 그 책은 당시 어린이들을 어른의 부속물로 생각하던 풍토를 해학적으로 비평했다는 평가도 받았다. 오늘 문득 아침에 눈을 뜨니 필자가 마치 토끼굴에 떨어져 이상한 나라에 온 앨리스와 같다는 느낌을 받았다. 필자가 37세 시절의 눈으로 20년이 지난 지금을 바라보니 너무도 이상한 나라에 와있는 느낌이다. 미국대통령의 이름이 트럼프란다. 연봉 13만불 이하의 외국인은 모두 본국으로 돌아가라고 한다. 연봉 13만불이 넘으려면 국내에서는 대기업 임원이나 중소기업 사장 정도는 되어야 가능한 일이다. 트럼프는 동화 속 트럼프 나라 하트여왕의 느낌을 준다. 중국이 경제대국이 되어 한국기업
손정필 교수의 NLP 심리상담 - 51
견디기 힘들 정도의 겨울추위를 흔히들 ‘칼바람’이라고 표현한다. 그만큼 추운 것으로 끝나는 것이 아니라 고통을 준다는 의미에서 그렇게 부르는 것 같다. 앙상한 가지에 매달려 있는 잎새들은 지나가는 가을의 끝을 어떻게든 지켜보려고 애써보지만 차가운 동장군 앞에서는 낙엽이 되어 흩어져간다. 그래서 동장군은 가을의 흔적들을 저만치 밀어내기 위하여 차갑고 거센 바람으로 나타나서 겨울이라는 계절의 성곽에 입성한다. 겨울은 다른 계절에 비하여 바람이 많이 분다. 아니 바람이 많다기보다 바람에 민감해지는 계절이다. 추위에 더해지는 바람은 더없이 고통스럽고 견디기 힘들다. 혹독한 추위라도 바람이 없으면 그나마 견딜 수 있지만 그 추위에 바람까지 불어오면 체감으로 느끼는 추위는 배가 된다. 그래서 겨울에는 온도계로 측정한 추위와는 별개로 바람을 계산한 체감온도라는 것이 실제 추위라고 이야기 한다. 혹독한 추위의 겨울이 과거와 비교하여 고통스럽지 않고 생활에 큰 지장을 주지 않는 이유는 날씨의 변화보다도 실내난방과 겨울 옷들 때문이다. 지금이야 겨울이라는 계절이 생활하는데 큰 불편함이 없지만 난방과 옷가지가 변변치 않았던 이전에는 겨울은 견디기 힘든 기간이었다. 그러나 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