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1.02 (화)

  • -동두천 -6.5℃
  • -강릉 2.0℃
  • 맑음서울 -3.1℃
  • 박무대전 -3.9℃
  • 맑음대구 -2.4℃
  • 맑음울산 2.7℃
  • 박무광주 -1.0℃
  • 맑음부산 1.8℃
  • -고창 -4.1℃
  • 맑음제주 5.1℃
  • -강화 -2.9℃
  • -보은 -6.0℃
  • -금산 -6.5℃
  • -강진군 -3.5℃
  • -경주시 -1.0℃
  • -거제 0.7℃
기상청 제공

“치주병 대국민 홍보 적극 나설 것”

지난달 14일, 정총 및 학술집담회, 구영 차기회장 인준
2018년 잇몸의 날 10주년 맞아 풍성한 행사 예고

대한치주과학회(회장 최성호·이하 치주과학회)가 200여 회원이 참석한 가운데 지난달 14일 연세대치과병원 강당에서 2017년 3차 학술집담회 및 제57차 정기총회를 개최했다.


이날 정기총회에서 최성호 회장은 2017년 주요 사업들의 성공적 수행으로 치주과학회의 대내외 위상 강화가 이뤄졌다고 강조하고, 물심양면으로 관심과 지원을 아끼지 않은 회원들에게 깊은 감사의 뜻을 표했다.


특히 10주년을 맞이하는 ‘2018 잇몸의 날’과 관련해 ‘치주병 대국민 홍보’를 대주제로 다양한 사업을 추진할 뜻을 내비쳐 관심을 모았으며, 치주과학회 30대 차기회장으로 선출된 구영 부회장에 대한 인준의 건도 통과됐다.


이재목 총무이사는 “회장단을 중심으로 각 지부를 방문해 지부장 간담회를 개최했고, 지부 활성화를 위한 학술집담회도 서울지역(3회), 광주전남지부(2회), 대구경북지부(2회), 부산경남지부(2회), 중부지부(1회)에서 꾸준히 진행했다”며 “무엇보다 2017년 제57회 종합학술대회는 APSP(아시아태평양치주학회)와 함께 개최돼 회원 506명과 해외 242명이 참석한 가운데 성료돼 치주과학회의 국제 역량을 드높이는 데 크게 기여했다”고 소개했다.


또한, “치주과학회가 발행하는 JPIS가 국내에서 발행되는 치의학 국제학술지 중 최고의 IF를 달성하는 성과를 얻은 것은 의미가 크다”며 “한국과학기술단체총연합회(이하 과기총)의 국제학술지 지원사업에서 학회 역사상 최고이자 과기총 최대한도의 지원금을 수주하는 등, 학회의 위상이 더욱 높아지고 있다”고 강조했다.


정기총회 전에 진행된 2017년도 3차 학술집담회에서는 김성태 교수(서울치대)와 이동운 과장(중앙보훈병원 치과)이 연자로 나서 ‘Occulusion in periodontics’와 ‘Functional Aspect of Occlusion)을 각각 강연했다.


김성태 교수와 이동운 과장은 강연에서 치주치료 시 교합의 중요성을 강조했으며, 안정적인 치주관리를 위해 기능적 교합을 형성하는 다양한 치료방법 등을 임상케이스로 제시해 참가자들의 뜨거운 관심과 호응을 이끌었다.


한편, 현재 치주과학회는 2017년 신입회원 63명을 포함해 총 2,194명의 회원이 등재돼 있다.


최학주 기자 news@sda.or.kr


배너

배너

2018 무술년, 새해를 맞이하여 새롭게 시작하며
무술년을 맞이하여 독자님들에게 늘 건강하고 행복하시기를 기원하며 글을 시작한다. 동양학에서 무술(戊戌)이란 천간인 戊와 지지의 戌이 만난 것으로 戊는 오행으로 토에 해당하고 戌 또한 토에 해당한다. 천간과 지지가 순일한 토의 기운의 해이다. 戊는 정신적으로 지성을 의미하여 각자가 스스로를 각성하고 돌아보는 기회가 되는 해이다. 戌은 시간적으로 수확이 모두 끝난 겨울을 앞둔 가을을 의미한다. 이때는 지나온 봄에 노력한 결과가 모두 나타난 후이다. 봄에 열심히 농사를 지었다면 수확할 것이 많았을 것이며 그렇지 않았다면 없음을 실감하는 때이다. 또 이때가 모든 것이 결론이 지어지기 때문에 지난 것을 마무리하고 새로운 것에 대한 구상을 시작할 수 있는 때이다. 한마디로 戊戌년은 지난 것을 모두 정리하고 새롭게 시작하는 해이다. 동양학은 일의 실패를 패배로 인식하지 않고 진정한 성공을 위한 귀중한 경험으로 인식한다. 그런 소중한 경험을 얻고 새롭게 변하는 때가 戊戌년이다. 변화는 스스로 변하는 것이 있고 어쩔 수 없이 변해지는 경우가 있다. 어차피 변해야 한다면 스스로 변하는 것이 진취적이다. 여기서 한 가지 생각할 것이 있다면 어떻게 변할 것인가이다. 세상은 빠르게
손정필 교수의 NLP 심리상담 - 52 <마지막회>
다사다난(多事多難)했던 한 해가 저물어 간다. 올해는 어느 해보다 더 많은 일이 있었던 것 같다. 대한민국 헌정사상 처음으로 조기 대통령선거가 치러졌고 비리의혹과 관련된 수사와 구속 그리고 재판 같은 뉴스가 유독 많았다. 그 중에서도 포항에서 발생한 지진이 커다란 이슈로 떠올랐다. 지진 안전지대라고 믿었던 사람들의 생각을 바꾸게 만들었던 사건으로 2년 전 경주 지진보다 강도는 약하였지만 전국적으로 그 흔들림은 더 컸다고 한다. 필자도 그날 오후 경기도 모 연수원에서 강의를 하던 중 교육생들의 휴대폰에서 들려오는 요란한 싸이렌 소리와 함께 “교수님, 지진이 발생했다고 합니다”라는 말과 함께 교육장의 흔들림을 느꼈다. 지진이 발생한 포항과는 한참 먼 거리에서 그 정도의 흔들림을 감지하였는데 막상 지진이 발생한 지역에 있었던 사람들에게는 지진의 공포가 상당했을 것이다. 뉴스나 인터넷 동영상을 통하여 건물의 내부 천장과 벽면이 떨어져 나가는 끔찍스러운 장면을 볼 수 있었다. 그리고 아직도 피해를 완전히 복구하지 못하고 있다고 하니 참으로 안타까운 일이다. 그런 측면에서 본다면 지금이라도 지진에 대비한 안전점검과 설비 그리고 지진이 발생하였을 때 효과적으로 대처하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