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1.04 (목)

  • -동두천 -3.1℃
  • -강릉 4.3℃
  • 흐림서울 -2.0℃
  • 구름많음대전 -1.1℃
  • 구름조금대구 2.9℃
  • 구름많음울산 5.0℃
  • 구름많음광주 0.6℃
  • 맑음부산 7.3℃
  • -고창 -0.9℃
  • 흐림제주 4.2℃
  • -강화 -3.7℃
  • -보은 -0.6℃
  • -금산 -0.7℃
  • -강진군 2.0℃
  • -경주시 4.2℃
  • -거제 3.5℃
기상청 제공

무절개 임플란트 노하우 전수

IBS교육원 Flapless Surgery Semi 코스

IBS implant(대표 왕제원)가 운영하고 있는 IBS국제임상교육원(이하 IBS교육원)이 지난해 12월 16일과 17일 양일간 IBS implant 본사 세미나실에서 ‘Flapless Surgery Semi Course’를 진행했다.

 

이번 세미나는 ‘누구나 할 수 있는 Flapless Surgery’를 주제로 총 5회로 진행된 지난 1기, 2기, 3기, 4기 연수회의 성공 개최에 힘입어 그 핵심만을 재정리한 것. IBS 측은 “이번 세미 코스에서는 실용적인 내용으로 커리큘럼을 재구성해 다시 한 번 큰 호응을 얻었다”고 전했다.

 

이번 코스에서는 민승기 원장(민승기브이라인치과)이 코스 디렉터로 나섰으며, 치과의사인 IBS 왕제원 대표와 이영한 원장(대전 유진치과), 이영욱 원장(대전 덴타피아 치과), 오상천 교수(원광치대 치과보철학) 등이 연자로 나서 강연과 핸즈온을 진행했다.

 

먼저 첫 날에는 왕제원 대표가 IBS implant를 소개하고, MagiCore 및 Guide Kit 개발 배경 등을 설명했다. 이어 민승기 원장이 Flapless Surgery의 적용 및 환자 평가를 다루고, IBS implant surgical system인 P.B.R Tech와 C.M.C Tech, B.E.B Tech 등 이론을 알기 쉽게 설명했다.

 

이어진 핸즈온에서는 이영한 원장의 Test Block을 이용한 P.B.R Tech와 상악동 모델을 이용한 C.M.C Tech 및 B.E.B Tech 그리고 하악 모델을 이용한 MagiCore placement 및 Loading guideline을 시연하는 등 실전에서 바로 적용할 수 있는 다양한 술기를 다뤘다.

 

세미나 둘째 날에는 이영욱 원장이 ‘Magic guide system & Immediate’를, 오상천 교수가 ‘MagiCore system의 독보적인 설계와 보철적 이해, Magic motion을 이용한 overdenture 이야기’를 각각 진행했다. 또한 왕제원 대표가 MagiCore Design과 Gingiva biological width 등에 대해 설명했고, 이영욱 원장이 상·하악용 심플 모델 및 발치 후 즉시식립용 모델을 이용한 Magic guide system과 Immediate 실습을 진행했다. 이영한 원장 또한 Test Block을 이용한 P.B.R tech 핸즈온을 선보여 수강생들의 집중도를 높였다.

 

IBS교육원 관계자는 “올 상반기에도 정기적인 임플란트 세미나를 통해 새로운 임상정보를 제공하고, 회원 간 임상적 교류를 통해 완벽한 무절개 임플란트 시술을 시행할 수 있도록 지속적인 교육을 진행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신종학 기자 sjh@sda.or.kr


배너
[사 설] 2018년 무술년 치과계는
2018년 역시 모두 알고 있다시피 먹구름이 잔뜩 끼어있다. 그간 치과계의 반목과 질시의 큰 원인이었던 치과의사 전문의제도는 어떻게든 해결되어야 한다. 지금까지 보여 왔던 갈등만으로도 토론은 충분히 되었다. 개원의, 공직, 학회, 치협 모두가 치과의사다. 큰 틀에서 보면 치과계가 당면한 위기를 함께 넘어야 한다. 선택이 미래지향적인 대학입시에서 치의학과의 인기순위가 점점 떨어지는 것만 봐도 모든 국민이 치과계의 어려운 현실을 잘 알고 있는 것 같다. 치과계 내부의 단체 이기주의에 심취하여 소탐대실하는 어리석음을 보이지 말자. 치과계의 앞날만 보고, 어떤 선택이 현명한지를 생각하고 전문의제도를 수정?보완하는 지혜를 발휘했으면 한다. 개원가에 불어 닥친 구인난과 경영난은 심각한 수준을 넘었다. 개원의들은 지금 당장 살아남기 위해서 독배라도 서슴지 않고 마실 지경이다. 덤핑, 거짓?과대광고, 가격할인으로 환자를 유인하는 행위 등 망해가는 가게에서 최후의 수단으로 사용하는 선전들을 마케팅이라는 핑계로 허울 좋게 포장하고, 이를 여과 없이 따라 하고 있다. 사회적 문제가 되었던 먹튀치과의 출현, 근관치료(신경치료)가 암을 비롯해 각종 질병을 유발한다는 내용을 SNS에
[논 단] 2018년 치협 집행부의 건투를 바란다
이번 협회장과 임원진이 출발한지 불과 8개월여! 3년 임기로 따지자면 얼마 안됐지만 필자가 보기에 협회장과 임원들의 활약은 상당히 긍정적이다. 꼼꼼하고 세심한 성격의 협회장이기에 거시적인 안목의 부재로 이어지지는 않을까하는 필자의 우려를 비웃기나 하듯이 대정부, 대정치권의 행보가 담대하고 가시적인 결론을 내고 있기에 더욱 그러하다. 필자는 작년에 치과신문 논단을 통해 치과계의 가장 시급한 3대 과제로 비급여의 급여화에 따른 대책, 보조인력 수급 문제, 치과대학 입학정원 감축을 차례로 논한 바 있다. 의료인들이 우려하는 문케어 중에 비급여의 급여화는 현실적으로 당장은 걱정되는 측면도 있지만 스케일링이나 노인틀니, 노인 임플란트의 경우와 같이 급여화 이후의 긍정적인 측면도 있어서 급여화에 따르는 적정한 수가만 보장된다면 치과계의 어려운 상황을 고려해 볼 때 오히려 환영할 만한 가치가 있는 것으로 판단되며 언제인가는 맞아야 할 매이기에 빨리 적응하는 것도 한 방법라고 생각한다. 필자는 빈도 높은 항목의 급여화에 따른 수가 조정에 최선을 다해준다면 치과의사들에게도 기회가 될 수 있기에 협회도 여기에 초점을 맞추어 최선을 다하고 있는 것으로 안다. 우리들의 가장 현실

배너

손정필 교수의 NLP 심리상담 - 52 <마지막회>
다사다난(多事多難)했던 한 해가 저물어 간다. 올해는 어느 해보다 더 많은 일이 있었던 것 같다. 대한민국 헌정사상 처음으로 조기 대통령선거가 치러졌고 비리의혹과 관련된 수사와 구속 그리고 재판 같은 뉴스가 유독 많았다. 그 중에서도 포항에서 발생한 지진이 커다란 이슈로 떠올랐다. 지진 안전지대라고 믿었던 사람들의 생각을 바꾸게 만들었던 사건으로 2년 전 경주 지진보다 강도는 약하였지만 전국적으로 그 흔들림은 더 컸다고 한다. 필자도 그날 오후 경기도 모 연수원에서 강의를 하던 중 교육생들의 휴대폰에서 들려오는 요란한 싸이렌 소리와 함께 “교수님, 지진이 발생했다고 합니다”라는 말과 함께 교육장의 흔들림을 느꼈다. 지진이 발생한 포항과는 한참 먼 거리에서 그 정도의 흔들림을 감지하였는데 막상 지진이 발생한 지역에 있었던 사람들에게는 지진의 공포가 상당했을 것이다. 뉴스나 인터넷 동영상을 통하여 건물의 내부 천장과 벽면이 떨어져 나가는 끔찍스러운 장면을 볼 수 있었다. 그리고 아직도 피해를 완전히 복구하지 못하고 있다고 하니 참으로 안타까운 일이다. 그런 측면에서 본다면 지금이라도 지진에 대비한 안전점검과 설비 그리고 지진이 발생하였을 때 효과적으로 대처하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