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2.22 (목)

  • -동두천 2.0℃
  • -강릉 3.3℃
  • 맑음서울 0.9℃
  • 맑음대전 -0.1℃
  • 맑음대구 2.2℃
  • 구름조금울산 2.8℃
  • 구름조금광주 1.1℃
  • 구름조금부산 3.8℃
  • -고창 0.6℃
  • 구름많음제주 5.8℃
  • -강화 0.8℃
  • -보은 -1.6℃
  • -금산 -3.0℃
  • -강진군 3.0℃
  • -경주시 2.7℃
  • -거제 3.5℃
기상청 제공

[Dr. CHEE] 어느 병원 이야기

이야기 476


배너
배너
[사 설] 치협 회장단 선거무효확인 소송
우려하던 바가 현실이 되었다. 지난 5일 서울동부지방법원은 직전 치협 회장단 선거 때 선거권을 행사하지 못했던 치과의사들이 치협을 상대로 제기한 선거무효확인 소송에 대해 원고승소 판결을 내렸다. 지난해 치러졌던 제30대 치협 회장단 선거 당시 선거인명부에 1,000명이 넘는 회원이 빠진 부분은 가장 심각한 문제로 간주돼 왔다. 선거무효소송 1심 판결문을 분석한 후 치협 조영식 총무이사는 “애초 1,000여명에 달하는 미투표자가 선거결과에 영향을 미쳤기 때문에 선거무효가 된다는 취지가 가장 클 것으로 판단했지만 판결문 분석결과 가장 큰 사유로 지적된 사항은 문자투표만으로 선거를 제한한 데다 잘못된 문자투표로 선거권이 행사되지 못했다는 부분”이라고 밝혔다. 선거무효확인 소송이 원고 승소판결이 난 이상, 항소를 하든지 재선거를 하든지 선택해야만 했었다. 항소를 한다고 해도 업무정지가처분 신청을 해놓은 상황이라 재판부가 인용하게 된다면, 협회장 업무정지로 공백이 불가피해지기 때문에 신중한 선택을 해야 하는 상황이었다. 항소를 하느냐, 재선거를 하느냐의 갈림길에서, 김철수 집행부는 법원 판결 후 임시이사회와 전국시도지부장협의회 등을 거쳐 항소 포기와 재선거로 방향을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