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4.12 (목)

  • -동두천 17.8℃
  • -강릉 20.5℃
  • 맑음서울 16.2℃
  • 구름많음대전 17.8℃
  • 구름많음대구 18.5℃
  • 구름많음울산 19.2℃
  • 구름많음광주 15.6℃
  • 구름많음부산 20.0℃
  • -고창 17.2℃
  • 구름조금제주 19.1℃
  • -강화 14.4℃
  • -보은 17.0℃
  • -금산 17.4℃
  • -강진군 20.1℃
  • -경주시 19.9℃
  • -거제 18.7℃
기상청 제공

MTA와 BTA 차이점 명쾌하게

유준상 원장 경기지부서 강연

BioMTA 대표인 유준상 원장(유치과병원)이 지난 7일 단국대학교 죽전캠퍼스에서 진행된 경기도치과의사회 보수교육에서 강연을 펼쳤다.


이날 보수교육은 ‘MTA를 이용한 비수술적 치아 보존술’을 주제로 열려 경기지부 회원 100여명이 참석했다. 유준상 원장은 ‘Vital pulp 치료법’에 대한 임상술식 소개와 함께 성공률에 대한 SCI 저널 결과 등을 다뤘다.


또한 유 원장은 기존 MTA와 BTA(Bioceramic trioxide aggregate)를 이용한 근관치료의 차이점 대해 명쾌하게 설명해 참가자들의 이목을 집중 시켰다.


이번 강연에 대해 한 참가자는 “자연치아 살리기를 보다 쉽게 접근 할 수 있게 한 매우 보람있는 강의였다”고 평가했다.


유준상 원장은 “이번 보수교육에 연자로 초청해준 경기지부 측에 감사하다”며 “앞으로도 자연치아 살리기를 주제로 다양한 강연활동을 펼칠 것”이라고 전했다.


신종학 기자/sjh@sda.or.kr


배너
배너
[논 단] 의료수가의 적정 마진율
문재인케어에 대한 의료계의 반발이 거세지고 있는 가운데 공약 설계자로 알려진 국민건강보험공단 김용익 이사장이 다시 한번 수가 인상의 필요성을 역설했다. 원가 이하의 수가 체계 개선은 의료계뿐 아니라 건강보험 재정 효율화에도 도움이 된다는 설명이다. 그는 김대중 정부 시절 ‘의약분업’을 주도한 것으로 유명한 인물이다. 김 이사장은 실제로 공단 직원들과 복지부에도 수가를 무조건 깎는 게 좋은 것이 아니라고 말했다. 수가는 적절하게 설정돼야 하며 그러지 못할 경우 당연히 의료의 질이 내려가고 병원경영에도 악영향을 줄 것이라며 적정수가의 당위성을 설명했다. 그의 발언을 보면 “보장성 강화를 위해 수가를 깎는다는 생각은 올바르지 않다. 그러한 취지에서 문재인케어가 시행되는 것이 아니다. 수가가 내려가면 당연히 의료 품질은 떨어진다. 적정수가를 확보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그래서 나온 해답은 전체 행위의 마진율을 동일하게 맞추는 것이다” 특히 적정수가의 개념에 대해서는 “모든 행위별 수가에 대한 마진율이 비슷하게 수가를 설정해야 한다”면서 “그래야 의사들이 진료를 할 때 어떠한 진료를 더 해야 돈을 벌까라는 생각을 안 할 수 있다. 행위별 수가 내에서 정상적인 진

배너

치과경영지원 10년차, 김부장이 전하는 치과생활 리얼 스토리-7
여러분에게 놀이동산과 오락실은 어떤 이미지의 장소인가요? 필자에게 이곳은 이름만 들어도 두근거리고 들뜨는 곳입니다. 이런 느낌이 드는 건 아마도 이곳에 대한 좋은 기억이 많아서인 것 같습니다. 이렇듯 누구든지, 이름만 들어도 설레는 장소 하나쯤은 가지고 있을 거란 생각이 듭니다. 그렇다면 여러분에게 직장은 어떤 이미지의 장소인가요? 놀이동산이나 오락실처럼 두근거리는 곳인가요? 아니면 생각만 해도 인상이 찌푸려지는 곳인가요? 필자는 올해로 한 직장에서 10년째 근무하고 있습니다. 누군가는 그렇게 긴 시간 동안 한곳에서 근무하면 지겹지 않냐고 묻곤 합니다. 전혀 그렇지 않았다고 대답한다면 거짓말이겠죠. 하지만 적어도 자신 있게 대답할 수 있는 건 아침에 눈을 떴을 때 가기 싫다거나 인상이 찌푸려지는 그런 곳은 아니라는 것입니다. 무엇보다 직장을 떠올리면 무언가 할 수 있는 것들이 많을 것 같은 활기찬 곳으로 생각됩니다. 직장에 대해 이런 이미지를 가지게 된 데는 10년을 함께 한 원장님의 영향이 굉장히 컸던 것 같습니다. 잠깐 원장님을 소개하자면, 변화를 즐기고 새로운 것, 그리고 배우는 것도 무척이나 좋아하는 분입니다. 원장님만큼은 아니지만 필자 역시 변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