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4.23 (월)

  • -동두천 9.6℃
  • -강릉 9.2℃
  • 서울 9.4℃
  • 대전 11.4℃
  • 대구 10.6℃
  • 울산 11.4℃
  • 광주 15.2℃
  • 부산 11.8℃
  • -고창 15.9℃
  • 제주 19.1℃
  • -강화 9.2℃
  • -보은 10.4℃
  • -금산 10.6℃
  • -강진군 13.7℃
  • -경주시 10.7℃
  • -거제 12.7℃
기상청 제공

[HOT PRODUCT] 신흥 'VistaScan Mini View'

편리성·경제성 모두 잡은 단 하나의 스캐너
간편한 촬영으로 1분 이내 이미지 구현…얇고 가벼운 플레이트로 편의성 극대화

편리성·경제성 모두 잡은 단 하나의 스캐너
간편한 촬영으로 1분 이내 이미지 구현…얇고 가벼운 플레이트로 편의성 극대화

 

DuRR DENTAL사가 제작하고 신흥이 판매하는 ‘VistaScan Mini View’가 뛰어난 해상도와 편리성, 그리고 저렴한 유지비를 바탕으로 개원가의 인기를 끌고 있다. 출시된 지 이미 5년이 됐지만, 기존 제품의 단점을 골고루 커버하며 지금까지도 지속적인 판매고를 올리고 있다. ‘VistaScan Mini View’의 특장점을 살펴보자.  [편집자주]

 

 

획기적 변화 이끈 이미지 플레이트

편리성과 경제성으로 똘똘 뭉친 ‘VistaScan Mini View’의 핵심은 바로 이미지 플레이트에 있다. 이미지 플레이트는 환자의 구강 내에 삽입돼 촬영된 이미지를 투영하는 하나의 판으로, 매우 얇고 유연성이 뛰어나 굴곡진 구강 어디에라도 불편함 없이 삽입이 가능하다.

 

기존 제품의 경우 이미지 플레이트 역할을 하는 센서의 두께가 두껍고 부피도 커서, 환자의 구강 내에 삽입하는 게 쉽지 않았다. 거기다 유선으로 연결돼 있어, 한 번의 부주의로 센서를 떨어뜨리기라도 하면 바로 파손돼 교체하기 일쑤였다.

 

하지만 ‘VistaScan Mini View’의 이미지 플레이트는 무선인 것은 물론이고, 유연성을 가지고 있어 파손을 걱정할 필요가 없다. 일부러 던지고 구부려도 파손되지 않을 정도로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다. 거기다 일회용 커버에 넣어 사용하는 만큼 기존 제품의 센서와 마찬가지로 무한대로 사용이 가능하다. 이미지 플레이트는 총 5가지 사이즈로 출시돼, 촬영 부위에 따라 달리 사용하면 된다.

 

 

단 1분 안에 촬영된 이미지를 진료실에서

이렇게 촬영된 이미지 플레이트를 스캐너에 넣으면 단 8초만에 스캔을 완료하고, 진료실의 화면에 띄우기까지 1분이면 충분하다. 무선이기 때문에 촬영을 마친 이미지 플레이트를 스캐너 본체에 넣기만 하면 된다.

 

해상도도 DuRR DENTAL만의 특허기술인 회전 프리즘 방식을 이용해, 빠른 시간 내에 노이즈 없는 선명한 화면을 구현할 수 있다. 이 모든 과정이 단 수분 안에 이뤄지는 만큼, 체어타임을 줄이는 데도 큰 역할을 한다는 게 관계자의 설명이다.

 

전영선 기자 ys@sda.or.kr

 

[인터뷰] 최동민 원장 (서울샤인치과)

 

“환자와 술자, 모두를 만족시키는 최상의 스캐너”

 

Q. ‘VistaScan Mini View’의 가장 큰 장점은?
‘VistaScan Mini View’를 사용한 지 5년이 넘었다. 그 전에도 디지털 방식의 인트라 오랄 필름을 사용했었는데, 센서의 부피가 커 구강 내에 넣을 때 많은 환자들이 불편함을 호소했었다. 하지만 ‘VistaScan Mini View’의 경우 얇고 유연한 이미지 플레이트를 이용하기 때문에 촬영 시 이물감이 적어 환자 친화적인 제품이라고 할 수 있다. 더불어 촬영이 완료된 이미지 플레이트를 스캐너에 넣기만 하면 8초 만에 스캔이 완료되고, 진료실에서 위치한 모니터에서 촬영된 엑스레이 사진을 띄우기까지도 1분이면 충분해 매우 편리하다.

 

Q. 제품의 경제성은 어떻게 평가하는가?

물론 제품을 구입할 때 초기비용이 조금 들긴 하지만, 사용하면 할수록 유지비가 적게 든다는 점에서 경제성도 우수한 편이다. 기존 제품의 경우 센서가 300만원에서 400만원에 이를 정도로 매우 고가였다. 거기다 센서가 유선으로 연결돼 있어, 진료 중 선을 건드리거나 부주의로 인해 파손되는 경우가 종종 있었다. 이럴 때마다 고가의 센서를 다시 구입해야 하는 부담이 있었는데, ‘VistaScan Mini View’의 경우 이런 부담이 전혀 없는 제품이다.

 

‘VistaScan Mini View’는 10만원대의 이미지 플레이트만 구입하면 기존 제품처럼 무한대로 사용할 수 있다. 물론 오래 사용하다보면 스크래치 등이 생기면서 스캔 화질에 영향을 주긴 하지만, 교체비용이 그리 비싸지 않아 부담이 되지 않는다. 구입한 지 5년이 됐지만, 이미지 플레이트를 추가로 구매한 것은 단 한 번뿐일 정도로 교체 시기도 매우 긴 편이다.

 

Q. 그 외의 또 다른 장점이 있다면?

본체에 해당하는 스캐너 자체가 치과 어디에 놓아도 문제가 없을 정도로 매우 콤팩트한 사이즈를 가지고 있다. 호환성도 뛰어나 기존에 사용하던 파노라마용 프로그램으로도 사진을 읽어올 수 있고, 무엇보다 해당 업무를 수행해야 하는 스탭들이 굉장히 편해 한다. 구현되는 해상도 역시 노이즈 없이 선명한 편이다. 해상도만 놓고 비교했을 때도 기존 제품들보다 우수한 것 같다.

 

Q. 고장 등의 문제는 없었나?

5년간 사용하면서 제품자체의 결함으로 고장을 일으킨 경우는 단 한 차례도 없었다. 다만 구입 초기, 프로그램상에서 충돌이 일어났는지 스캔한 파일이 없어지거나 열리지 않는 경우가 종종 있었다. 치과에서 사용하는 컴퓨터상의 문제, 프로그램의 호환 등 여러 가지가 복합적으로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지금은 이런 불편마저도 보완이 거의 마무리돼 큰 문제없이 잘 사용하고 있다.

 

전영선 기자 ys@sda.or.kr


배너
배너
[사 설] 치협 회장단 재선거
시간이 너무 없다. 대한치과의사협회(이하 치협) 회장단 재선거가 확정되고 입후보자 등록 마감 결과 김철수 후보의 단독출마가 결정됐다. 치협 선거관리위원회는 기호 1번 단일후보로 등록한 김철수 회장 후보와 안민호·김종훈·김영만 부회장 후보의 선거 포스터와 공약집(선거공보 8페이지)에 대한 자료를 치협 게시판에 올렸고, 회원들의 적극적인 관심을 당부하고 있다. 지난해 치협 회장단 선거가 끝나고부터 바로 시작된 선거무효 소송의 긴 여정이 마무리되고 있다. 법원의 선거무효 결정 이후 치협 이사회 결의 효력정지 및 직무대행 직무집행정지 가처분신청이 인용되었다. 이에 따라 급히 치협 임시대의원총회가 열렸고 협회장 직무대행 선임과 치협 회장단 재선거 당선자의 임기를 잔여임기로 하자는 안건이 압도적 찬성으로 가결되었다. 무주공산으로 공백 상태인 치협 회장단을 빨리 인선하기 위해 이사회는 바로 선거관리위원회를 구성하고 선거일정을 확정지었다. 치협 선거관리위원회는 재선거 일정을 신속하게 진행해야 하지만 그 과정에서 혹시나 모를 소송거리를 만들지 않기 위해 돌다리를 두드리는 신중한 모습을 보여줬다. 재선거 일정 중 하나로 치협 선거관리위원회는 치협 제30대 회장단 재선거를 위한
[논 단] 치과계 미래는 법이 아니다
최근 치과계가 몸살을 앓고 있는 여러 상황을 보면서 격세지감(隔世之感)을 느끼지 않을 수 없다. 과거와 달리 치과계가 이젠 법으로만 해결하려는 세상이 되었구나 하는 자괴감이 들 정도다. 과거부터 우리의 문제는 내부 토론의 장에서 해결해 왔다. 때로는 더디 가는 것 같아도 그런 방식이 그나마 빠른 길이었고, 토론의 과정 속에서 서로의 갈등을 다스리는 시간은 물론 양해와 이해의 시간을 갖기도 했다. 그러기에 우리 치과계는 그동안 많은 문제를 무리없이 해결해 왔고 그것을 치과계의 자랑스러운 전통으로 여겨왔다. 치과계 최고 의결기관인 대의원총회가 바로 그런 역할을 해 왔다. 여기서 어떤 결정이 나더라도 이의와 불만은 있을지언정 이를 밖으로 끌고 나와 다른 방법으로 해결하려 하지 않았다. 그것은 동료, 선후배들에 대한 예의이자 우리가 지켜 나가야 할 의료동업인(?) 정신문화였던 것이다. 그간 우리 치과계는 그것이 당연한 것인 줄 알았다. 그러기에 전문의 시행 문제만 해도 1999년 헌소에서 결정나기 전까지 무려 30~40여년간 공방을 해 오는 과정에서 수많은 논의가 대의원총회 석상에서 이뤄졌던 것이다. 물론 헌소제기로 인해 치과계 내부 논의는 종지부를 찍고 전문의제도

배너

치과경영지원 10년차, 김부장이 전하는 치과생활 리얼 스토리-7
여러분에게 놀이동산과 오락실은 어떤 이미지의 장소인가요? 필자에게 이곳은 이름만 들어도 두근거리고 들뜨는 곳입니다. 이런 느낌이 드는 건 아마도 이곳에 대한 좋은 기억이 많아서인 것 같습니다. 이렇듯 누구든지, 이름만 들어도 설레는 장소 하나쯤은 가지고 있을 거란 생각이 듭니다. 그렇다면 여러분에게 직장은 어떤 이미지의 장소인가요? 놀이동산이나 오락실처럼 두근거리는 곳인가요? 아니면 생각만 해도 인상이 찌푸려지는 곳인가요? 필자는 올해로 한 직장에서 10년째 근무하고 있습니다. 누군가는 그렇게 긴 시간 동안 한곳에서 근무하면 지겹지 않냐고 묻곤 합니다. 전혀 그렇지 않았다고 대답한다면 거짓말이겠죠. 하지만 적어도 자신 있게 대답할 수 있는 건 아침에 눈을 떴을 때 가기 싫다거나 인상이 찌푸려지는 그런 곳은 아니라는 것입니다. 무엇보다 직장을 떠올리면 무언가 할 수 있는 것들이 많을 것 같은 활기찬 곳으로 생각됩니다. 직장에 대해 이런 이미지를 가지게 된 데는 10년을 함께 한 원장님의 영향이 굉장히 컸던 것 같습니다. 잠깐 원장님을 소개하자면, 변화를 즐기고 새로운 것, 그리고 배우는 것도 무척이나 좋아하는 분입니다. 원장님만큼은 아니지만 필자 역시 변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