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4.30 (월)

  • -동두천 24.3℃
  • -강릉 19.8℃
  • 연무서울 24.8℃
  • 구름조금대전 26.8℃
  • 구름조금대구 27.0℃
  • 맑음울산 25.8℃
  • 맑음광주 23.1℃
  • 구름조금부산 21.8℃
  • -고창 24.4℃
  • 맑음제주 23.2℃
  • -강화 20.2℃
  • -보은 25.3℃
  • -금산 25.5℃
  • -강진군 20.0℃
  • -경주시 27.7℃
  • -거제 21.4℃
기상청 제공

디오, 풀 디지털 솔루션 인기

HODEX 2018서 신제품 선보여

디오(대표 김진철·김진백)가 지난 14일과 15일 양일간 광주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제9회 호남권 치과종합학술대회 및 기자재 전시회, HODEX 2018에 참가해 풀 디지털 워크플로우 ‘DIO Digital Chairside Solutions’를 선보여 큰 호응을 얻었다.


디오는 이번 전시회를 통해 ‘DIO Digital Chairside Solutions’ 관련 데모를 선보이는 등 다양한 볼거리를 제공했다. 또한 3D 프린터 ‘DIO PROBO’와 ‘UV 임플란트 시스템’ 등으로 관람객의 발길을 잡았다.


특히 ‘DIO PROBO’는 ‘Design First’ 전략과 아이디어로 완성된 오픈형 디자인으로, 뛰어난 강도와 경도를 지니면서, 빠르면서 정밀도 또한 우수한 템포러리 덴처, 템포러리 크라운, 덴탈 모델, 서지컬 가이드 등 환자 맞춤형 출력물 제작이 가능해 관람객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한편 전시부스에 마련된 미니 강연장에서는 강재석 원장(목포예닮치과병원)이 연자로 나서 ‘디오나비’를 활용한 다양한 증례를 선보여 큰 호응을 얻었다.


디오 임상욱 이사는 “이번 전시회에서 3D 프린터 ‘DIO PROBO’를 포함해 디오의 풀디지털 솔루션에 대한 관심이 뜨거웠다”며 “앞으로도 계속해서 디오는 우수한 기술력을 알리고, 글로벌 디지털 덴티스트리 기업으로의 입지를 공고히 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신종학 기자 sjh@sda.or.kr


배너
배너
[사 설] 치과의 갑을관계
과거에 돈과 권력 하에서 묵인되어 온 갑질이 기존의 관행과 관념의 울타리를 넘어서 세상 밖으로 나오기 시작했다. 동종직업군(특히 전문직종일수록)의 내리 갑질은 어디에서나 찾아볼 수 있다. 몇 년 전엔 교수가 조교에게, 고참조교가 신입조교에게 행해진 충격적인 갑질이 보도된 적 있었다. 백화점 직원 ‘무릎사과’도 SNS로 퍼져나갔다. 치즈통행세를 물리고 갑질행태에 항의하면 집요하게 보복하고, 자서전 강매 등 갑질의 끝판왕이라는 미스터피자의 사례를 보면서 사람들은 분노했다. 최근에도 갑질 때문에 망신을 당하는 사례가 속출하고 있다. 특히 대한항공 회향 사건과 직원에게 물을 뿌린 이른바 ‘물컵 갑질’ 등 총수일가의 갑질이 연일 터져 국민들을 경악시키고 있다. 갑을관계(권력에 의한 상하관계라는 의미)를 치과의사의 입장에서 본다면 거래처들(치과기공소, 재료상 등)에게는 갑이다. 얼마 전 페이스북에 치과의사의 갑질에 대한 폭로성 글이 올라왔다. 어느 치과의사가 기공소장에게 보낸 카톡이었다. 보철물이 잘 맞지 않았는지 기공사에게 심하게 욕을 하고 소장이 직접 재제작하라는 메시지였다. 무심결에 필자도 비슷한 갑질을 하진 않았는지 되돌아보게 된다. 또한 치과재료 영업사원들에게

배너

치과경영지원 10년차, 김부장이 전하는 치과생활 리얼 스토리-7
여러분에게 놀이동산과 오락실은 어떤 이미지의 장소인가요? 필자에게 이곳은 이름만 들어도 두근거리고 들뜨는 곳입니다. 이런 느낌이 드는 건 아마도 이곳에 대한 좋은 기억이 많아서인 것 같습니다. 이렇듯 누구든지, 이름만 들어도 설레는 장소 하나쯤은 가지고 있을 거란 생각이 듭니다. 그렇다면 여러분에게 직장은 어떤 이미지의 장소인가요? 놀이동산이나 오락실처럼 두근거리는 곳인가요? 아니면 생각만 해도 인상이 찌푸려지는 곳인가요? 필자는 올해로 한 직장에서 10년째 근무하고 있습니다. 누군가는 그렇게 긴 시간 동안 한곳에서 근무하면 지겹지 않냐고 묻곤 합니다. 전혀 그렇지 않았다고 대답한다면 거짓말이겠죠. 하지만 적어도 자신 있게 대답할 수 있는 건 아침에 눈을 떴을 때 가기 싫다거나 인상이 찌푸려지는 그런 곳은 아니라는 것입니다. 무엇보다 직장을 떠올리면 무언가 할 수 있는 것들이 많을 것 같은 활기찬 곳으로 생각됩니다. 직장에 대해 이런 이미지를 가지게 된 데는 10년을 함께 한 원장님의 영향이 굉장히 컸던 것 같습니다. 잠깐 원장님을 소개하자면, 변화를 즐기고 새로운 것, 그리고 배우는 것도 무척이나 좋아하는 분입니다. 원장님만큼은 아니지만 필자 역시 변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