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4.26 (목)

  • -동두천 23.1℃
  • -강릉 26.1℃
  • 구름많음서울 21.6℃
  • 구름조금대전 22.8℃
  • 구름많음대구 24.3℃
  • 흐림울산 18.1℃
  • 흐림광주 22.0℃
  • 구름많음부산 17.1℃
  • -고창 21.4℃
  • 흐림제주 17.9℃
  • -강화 17.8℃
  • -보은 23.0℃
  • -금산 22.4℃
  • -강진군 22.5℃
  • -경주시 24.8℃
  • -거제 22.9℃
기상청 제공

[HOT PRODUCT] 디오 'DIO PROBO'

완전한 디지털 보철 시대 ‘활짝’
3D 프린터 ‘DIO PROBO’ 사전예약 돌풍

디지털 덴티스트리 그리고 관련 워크플로우가 급속하게 치과의 대세로 자리 잡고 있는 지금, 디지털 덴티스트리 선도기업을 표방하고 있는 디오(대표 김진철·김진백)가 디지털 시스템에 최적화한 3D 프린터 ‘DIO PROBO’ 그리고 광경화성 소재를 자체 개발해 화제를 모으고 있다. 디오 측은 디지털 임플란트 ‘디오나비’에 이어 다시 한 번 디지털 덴티스트리 돌풍이 일어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진정한 디지털 보철의 시작 알리다

‘DIO PROBO’는 고해상도 Full HD DLP(Digtal Light Processing) 프로젝터를 투사해 적층하는 방식으로 3차원 구조의 출력물을 간단하고 빠르게 제작할 수 있다. 따라서 보철물의 외형뿐 아니라 내부도 원하는 형상으로 빠르게 출력할 수 있어 △Temporary Denture △Temporary Crown △Dental Model △Surgical Guide 등 고품질의 환자 맞춤형 보철물 제작이 가능하다.


디오 관계자는 “3D 프린터를 활용하면 보철 치료 시 템포러리 제작을 기존 밀링 방식이나 아날로그 방식의 왁스업 작업이 아닌 디지털 워크플로우가 가능하다”며 “다양한 보철물 제작이 가능한 DIO PROBO는 디지털 보철 제작과 함께 생산성을 향상시켜 디지털 덴티스트리 라인업의 완성도를 높여줄 것”이라고 자신했다.


빅데이터 활용한 다양한 고객 니즈 해소

DIO PROBO는 사용자 편의성을 최대한 고려한 Touch Panel과 직관적인 유저 인터페이스를 큰 특징으로 꼽을 수 있다. 또한 소재용기에 RFID 태그를 인식하면 간편하게 소재별 세팅 값 변환이 가능한 ‘Material Auto Setting’ 기능은 그야말로 사용자의 편의성을 극대화한 부분으로 3D 프린터를 더욱 쉽고 간단하게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특히 DIO PROBO에 탑재된 온라인 원격지원 서비스 기능은 치과용 3D 프린터 중 유일하게 제공된다.


디오 관계자는 “온라인 원격지원 서비스는 신속한 고객지원 및 관리 서비스를 제공해 사용자의 만족도를 한층 높일 것으로 기대한다”며 “출력물의 종류, 재료 소모량 등 빅데이터를 메인 서버와 연결해 다양한 고객 서비스를 바로 제공할 수 있도록 시스템을 구축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치과용 3D 프린터 소재도 독자 개발

디오는 3D 프린터 DIO PROBO 기술 개발에 이어 디지털 치과 시스템에 최적화한 광경화성 소재도 독자적으로 개발했다.


디오 측은 “디오의 치과 전용 소재는 뛰어난 강도와 경도를 지니면서 빠른 출력시간과 우수한 정밀도로 고품질의 출력물을 제공한다”며 “DIO PROBO는 가이드 프린팅 50분, 크라운 프린팅 30분, 모델 프린팅 50분, 템퍼러리 덴쳐 80분 등 빠른 출력으로 다양한 디지털 치과진료에 적용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DIO PROBO는 디자인 측면에서도 많은 부분을 고려했다. 제품의 기능은 물론 ‘Design First’ 전략과 아이디어로 원내 기공실과 작업실뿐만 아니라 치과 내 어떤 곳에 자리를 잡아도 손색이 없는 오픈형 디자인이라는 것.


DIO PROBO는 ‘flat metal enclosure’와 고급스럽고 심플한 ‘Product Identity’를 세심히 디자인함으로써 인테리어적인 측면에서도 탁월하고, 콤팩트한 사이즈로 체어사이드 솔루션으로 손색이 없다.


디오 김진백 대표는 “DIO PROBO에 대한 시장의 반응은 매우 뜨겁다”며 “이미 1차 양산 물량 50대 출고가 완료된 상태고, 2차 사전계약 물량으로 확보된 50대도 모두 판매됐다”고 밝혔다 또한 그는 “올해 국내서만 200대를 목표로 하고 있고, 미국, 멕시코, 호주, 이란, 대만, 중국, 일본 등 주요 해외 현지 법인에서 론칭이 예정돼 있어 그 수요는 폭발적으로 늘어날 것”이라고 전망했다.


신종학 기자 sjh@sda.or.kr


배너
배너
[사 설] 치과의 갑을관계
과거에 돈과 권력 하에서 묵인되어 온 갑질이 기존의 관행과 관념의 울타리를 넘어서 세상 밖으로 나오기 시작했다. 동종직업군(특히 전문직종일수록)의 내리 갑질은 어디에서나 찾아볼 수 있다. 몇 년 전엔 교수가 조교에게, 고참조교가 신입조교에게 행해진 충격적인 갑질이 보도된 적 있었다. 백화점 직원 ‘무릎사과’도 SNS로 퍼져나갔다. 치즈통행세를 물리고 갑질행태에 항의하면 집요하게 보복하고, 자서전 강매 등 갑질의 끝판왕이라는 미스터피자의 사례를 보면서 사람들은 분노했다. 최근에도 갑질 때문에 망신을 당하는 사례가 속출하고 있다. 특히 대한항공 회향 사건과 직원에게 물을 뿌린 이른바 ‘물컵 갑질’ 등 총수일가의 갑질이 연일 터져 국민들을 경악시키고 있다. 갑을관계(권력에 의한 상하관계라는 의미)를 치과의사의 입장에서 본다면 거래처들(치과기공소, 재료상 등)에게는 갑이다. 얼마 전 페이스북에 치과의사의 갑질에 대한 폭로성 글이 올라왔다. 어느 치과의사가 기공소장에게 보낸 카톡이었다. 보철물이 잘 맞지 않았는지 기공사에게 심하게 욕을 하고 소장이 직접 재제작하라는 메시지였다. 무심결에 필자도 비슷한 갑질을 하진 않았는지 되돌아보게 된다. 또한 치과재료 영업사원들에게

배너

치과경영지원 10년차, 김부장이 전하는 치과생활 리얼 스토리-7
여러분에게 놀이동산과 오락실은 어떤 이미지의 장소인가요? 필자에게 이곳은 이름만 들어도 두근거리고 들뜨는 곳입니다. 이런 느낌이 드는 건 아마도 이곳에 대한 좋은 기억이 많아서인 것 같습니다. 이렇듯 누구든지, 이름만 들어도 설레는 장소 하나쯤은 가지고 있을 거란 생각이 듭니다. 그렇다면 여러분에게 직장은 어떤 이미지의 장소인가요? 놀이동산이나 오락실처럼 두근거리는 곳인가요? 아니면 생각만 해도 인상이 찌푸려지는 곳인가요? 필자는 올해로 한 직장에서 10년째 근무하고 있습니다. 누군가는 그렇게 긴 시간 동안 한곳에서 근무하면 지겹지 않냐고 묻곤 합니다. 전혀 그렇지 않았다고 대답한다면 거짓말이겠죠. 하지만 적어도 자신 있게 대답할 수 있는 건 아침에 눈을 떴을 때 가기 싫다거나 인상이 찌푸려지는 그런 곳은 아니라는 것입니다. 무엇보다 직장을 떠올리면 무언가 할 수 있는 것들이 많을 것 같은 활기찬 곳으로 생각됩니다. 직장에 대해 이런 이미지를 가지게 된 데는 10년을 함께 한 원장님의 영향이 굉장히 컸던 것 같습니다. 잠깐 원장님을 소개하자면, 변화를 즐기고 새로운 것, 그리고 배우는 것도 무척이나 좋아하는 분입니다. 원장님만큼은 아니지만 필자 역시 변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