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4.26 (목)

  • -동두천 23.1℃
  • -강릉 26.1℃
  • 구름많음서울 21.6℃
  • 구름조금대전 22.8℃
  • 구름많음대구 24.3℃
  • 흐림울산 18.1℃
  • 흐림광주 22.0℃
  • 구름많음부산 17.1℃
  • -고창 21.4℃
  • 흐림제주 17.9℃
  • -강화 17.8℃
  • -보은 23.0℃
  • -금산 22.4℃
  • -강진군 22.5℃
  • -경주시 24.8℃
  • -거제 22.9℃
기상청 제공

보철학회 춘계학술대회 1,700여명 운집

형식은 진화하고, 전문성은 강화됐다

대한치과보철학회(회장 한중석·이하 보철학회) 2018 춘계학술대회가 지난 21~22일 양일간 세종대학교 광개토관에서 개최됐다.


‘변화의 시대, 보철치료의 원칙’을 주제로 펼쳐진 이번 학술대회에는 1,500여명이 등록했으며, 전시업체 관계자까지 포함하면 1,700여명이 운집한 학술대회로 기록됐다.


디지털과 임플란트, 보철 등을 아우른 학술대회 주제뿐 아니라 Open debate, Open Discussion, Collaboration 등 형식의 변화를 꾀해 관심을 집중시켰다.


주제별로 가장 효과적인 전달방식을 찾고, 최상의 연자를 초청해 전문학회로서의 역량을 과시했다. 새로운 포맷을 도입하면서 사전준비에 많은 시간을 투자 해야 했지만, 참석자들의 만족도는 더욱 배가됐다. 연자 간의 활발한 토론은 물론 참석자들의 다양한 질문도 쏟아지면서 한층 역동적인 학술대회의 면모를 보였다.


Open debate Ⅰ은 ‘디지털 시대, 임플란트 수술과 골이식’을 주제로 박휘웅 원장(서울에이스치과)과 김현종 원장(가야치과병원)이, Open debate Ⅱ는 ‘임플란트 인상과 교합채득’을 주제로 김종화 원장(미시간치과)과 신준혁 원장(디지털아트치과)이 연자로 나섰다. Collaboration 강연은 캐드캠과 심미가 다뤄졌고, Open Discussion은 하악총의치에 대한 토론이 잇따랐다.


특히 학술대회 첫날은 해외연자 강연으로 채웠다. Wael Att 교수(미국 Tufts치과대학 보철과)는 ‘3D engineering in Dento-Facial rehabilitation’을 주제로 다뤘다. 오랜 기간 다양한 방법의 디지털 기술을 활용해온 Att 교수의 강연은 그의 주 무대였던 유럽과 미국의 치의학을 한눈에 살펴볼 수 있다는 점에서 흥미로웠다. 토요일, 해외연자 강연이었지만 많은 청중들이 현장을 찾았고, 만족도 또한 높았던 것으로 확인됐다.


보철학회 한중석 회장은 “새로운 포맷의 학술대회와 전시회를 선보일 수 있도록 심혈을 기울여준 임원진께 감사하다”면서 “가을에는 부산에서 추계학술대회를 개최하고, 내년에는 보철학회의 60주년을 기념하는 학술대회를 코엑스에서 준비하고 있는 만큼 지속적인 관심을 당부한다”고 전했다.


한편, 보철학회는 3회를 맞는 틀니의 날(7월 1일) 및 내년 60주년 기념 학술대회 및 한중일 국제 학술대회 홍보부스를 운영하며 대회원 홍보에도 심혈을 기울였다. 


 김영희 기자 news001@sda.or.kr


[interview] 대한치과보철학회 임원진


"새로운 시도, 회원 호응에 감사"




Q. 학술대회 구성에 있어 새로운 시도가 눈에 띈다.


패널 디스커션 형식을 4년째 유지하면서 시간이 흐를수록 식상하다는 의견이 있었고, 진솔한 논의는 어려운 것 아니냐는 지적도 있었다. 이에 과감하게 형식을 바꿔보고자 노력했다. 연자간 조율이 필요한 과정이었고, 사전 미팅을 통해 강연내용까지 꼼꼼히 체크했다. 또한 신구 연자들이 함께 참여해 시대의 흐름을 꿰뚫을 수 있는 강연을 구성했다. 전문학회 학술대회인 만큼 형식뿐 아니라 연자 및 강연 내용에 있어서 전문성은 더욱 강화됐다. 형식의 변화도 이를 도모할 수 있는 부분으로 진행됐다.


Q. 해외연자 강연에 많은 관심이 있었는데.


이번에 초청된 Wael Att 교수는 아랍권 출신이면서 유럽에서 활동하고, 현재는 미국에서 교수로 재직하고 있는 특별한 이력의 소유자다. 디지털의 흐름을 볼 수 있는 강연에 부합했다. 국내에서 해외연자의 강연 인기가 많이 줄어들고 있지만, 이번만큼은 토요일 오후시간을 충분히 할애할 만큼 관심 또한 높았다.


Q. 앞으로의 계획이 있다면.


보철학회는 내년 60주년 대회를 준비하고 있다. 한국, 중국, 일본이 함께하는 국제보철학술대회와 함께 개최될 예정으로, 준비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내년 29~31일 코엑스에서 개최되는 60주년 학술대회에도 많은 관심을 당부한다. 보철학회는 앞으로도 전문학회로서의 무게감을 갖고 지속적으로 학술대회를 업그레이드해 나갈 것이며, ‘틀니의 날’ 등을 기점으로 대국민 홍보도 소홀하지 않을 것이다.  


김영희 기자 news001@sda.or.kr


배너
배너
[사 설] 치과의 갑을관계
과거에 돈과 권력 하에서 묵인되어 온 갑질이 기존의 관행과 관념의 울타리를 넘어서 세상 밖으로 나오기 시작했다. 동종직업군(특히 전문직종일수록)의 내리 갑질은 어디에서나 찾아볼 수 있다. 몇 년 전엔 교수가 조교에게, 고참조교가 신입조교에게 행해진 충격적인 갑질이 보도된 적 있었다. 백화점 직원 ‘무릎사과’도 SNS로 퍼져나갔다. 치즈통행세를 물리고 갑질행태에 항의하면 집요하게 보복하고, 자서전 강매 등 갑질의 끝판왕이라는 미스터피자의 사례를 보면서 사람들은 분노했다. 최근에도 갑질 때문에 망신을 당하는 사례가 속출하고 있다. 특히 대한항공 회향 사건과 직원에게 물을 뿌린 이른바 ‘물컵 갑질’ 등 총수일가의 갑질이 연일 터져 국민들을 경악시키고 있다. 갑을관계(권력에 의한 상하관계라는 의미)를 치과의사의 입장에서 본다면 거래처들(치과기공소, 재료상 등)에게는 갑이다. 얼마 전 페이스북에 치과의사의 갑질에 대한 폭로성 글이 올라왔다. 어느 치과의사가 기공소장에게 보낸 카톡이었다. 보철물이 잘 맞지 않았는지 기공사에게 심하게 욕을 하고 소장이 직접 재제작하라는 메시지였다. 무심결에 필자도 비슷한 갑질을 하진 않았는지 되돌아보게 된다. 또한 치과재료 영업사원들에게

배너

치과경영지원 10년차, 김부장이 전하는 치과생활 리얼 스토리-7
여러분에게 놀이동산과 오락실은 어떤 이미지의 장소인가요? 필자에게 이곳은 이름만 들어도 두근거리고 들뜨는 곳입니다. 이런 느낌이 드는 건 아마도 이곳에 대한 좋은 기억이 많아서인 것 같습니다. 이렇듯 누구든지, 이름만 들어도 설레는 장소 하나쯤은 가지고 있을 거란 생각이 듭니다. 그렇다면 여러분에게 직장은 어떤 이미지의 장소인가요? 놀이동산이나 오락실처럼 두근거리는 곳인가요? 아니면 생각만 해도 인상이 찌푸려지는 곳인가요? 필자는 올해로 한 직장에서 10년째 근무하고 있습니다. 누군가는 그렇게 긴 시간 동안 한곳에서 근무하면 지겹지 않냐고 묻곤 합니다. 전혀 그렇지 않았다고 대답한다면 거짓말이겠죠. 하지만 적어도 자신 있게 대답할 수 있는 건 아침에 눈을 떴을 때 가기 싫다거나 인상이 찌푸려지는 그런 곳은 아니라는 것입니다. 무엇보다 직장을 떠올리면 무언가 할 수 있는 것들이 많을 것 같은 활기찬 곳으로 생각됩니다. 직장에 대해 이런 이미지를 가지게 된 데는 10년을 함께 한 원장님의 영향이 굉장히 컸던 것 같습니다. 잠깐 원장님을 소개하자면, 변화를 즐기고 새로운 것, 그리고 배우는 것도 무척이나 좋아하는 분입니다. 원장님만큼은 아니지만 필자 역시 변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