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5.03 (목)

  • -동두천 12.3℃
  • -강릉 13.7℃
  • 천둥번개서울 13.4℃
  • 구름많음대전 15.8℃
  • 구름많음대구 17.8℃
  • 맑음울산 19.7℃
  • 흐림광주 14.9℃
  • 맑음부산 19.0℃
  • -고창 13.0℃
  • 구름조금제주 18.0℃
  • -강화 14.0℃
  • -보은 15.3℃
  • -금산 12.4℃
  • -강진군 15.9℃
  • -경주시 19.7℃
  • -거제 19.3℃
기상청 제공

구강외과 세계적 흐름 한자리서 확인

구강악안면외과학회 학술대회 서울아산병원서 성료

대한구강악안면외과학회(이사장 김철환·이하 구강악안면외과학회)가 지난달 26일부터 28일까지 서울아산병원에서 제59차 종합학술대회(대회장 전주홍)를 개최했다. 서울아산병원 구강악안면외과 주관으로 열린 이번 학술대회는 ‘Rebuilding the Oral and Maxillofacial Sugery’를 대주제로 진행됐다.


학술대회에는 국내는 물론 해외 연자 100여명이 참여해 구연발표, 심포지엄, 교육강연 등을 펼쳤다.


전주홍 대회장(서울아산병원 구강악안면외과장)은 “의과대학병원인 서울아산병원 구강악안면외과가 주관한 이번 종합학술대회가 성공적으로 마무리돼 매우 기쁘다”며 “국내외 100여명의 연자가 교육 및 초청 강연, 심포지엄, 구연발표 등 총 8개 분야 20여개의 세션에서 자신들의 지식을 공유하는 등 국제학술대회의 면모를 보여준 대회라는 점에서 자부심을 느낀다. 특히 구강악안면외과학을 짊어지고 나갈 젊은 후학들의 활약이 돋보인 학술대회였다는 점은 더욱 고무적이다”고 평가했다.


이번 학술대회에선 눈에 띈 것은 ‘International Youth Session’과 구강악안면외과 수술에 있어 자신만의 TIP을 공유하는 ‘Know-How TIP Session’ 등을 들 수 있다.


이번 학술대회를 기점으로 학회의 글로벌 비전을 제시하겠다는 조직위의 계획이 성공적으로 마무리 됐다는 점을 이 두 세션을 통해 여실히 보여주었다. 특히 이번 학술대회는 해외의 젊은 구강악안면외과의들에게 국내 구강악안면외과의 현재를 각인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됐다.


이부규 조직위원장에 따르면 이미 국내 여러 수련기관에는 한국의 구강악안면외과를 배우기 위해 연수를 받는 해외 연수생들이 많다. 이부규 조직위원장은 “학술대회에서는 국내에서 연수를 받고 있는 해외 치과의사는 물론, 다양한 나라의 젊은 구강악안면외과의들이 참가해 각자의 역량을 펼쳐 매우 뜻 깊은 시간이었다”고 전했다.


총 8개의 초청연자 강연에는 미국, 독일, 대만, 일본, 인도, 한국 등 국내 외 유명 연자들이 강연을 펼쳤다. 두개악안면재건 분야의 세계 최고 권위자인 Klaus-Dietrich Wolff 교수(Technical University of Munich, Germany)와 미국구강악안면외과 조직공학 분야의 대가인 Stephen Feinberg 교수(University of Michigan Health System, USA)의 강연은 구강악안면외과학의 세계적 흐름을 파악할 수 있었다는 평가를 받았다.


이 밖에 △Orthognathic Surgery △Policy △Tissue Engineering △MRONJ △Dental Implant △Temporomandibular Joint △Oral Cancer/Re construction △Cleft Lip&Palate 등 8개 주제가 다뤄진 미니 심포지엄 또한 구강악안면외과학의 미래를 조명하는 좋은 강연들로 참가자들의 큰 호응을 이끌었다.


김철환 이사장은 “이번을 계기로 우리학회는 구강악안면외과 관련 국제적 네트워킹의 중심에 서 있다는 것을 재확인했다”며 “특히 이번 학술대회는 오는 2022년 아시아구강악안면외과학회 유치에 매우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전했다.


신종학 기자 sjh@sda.or.kr


배너
[사 설] 치과계가 남북교류 물꼬의 한 축이 되길
역사적인 4·27 남북 정상회담의 감동 여운이 가시지 않은 가운데 화해 분위기를 북돋우는 소식들이 쏟아지고 있다. 북핵의 평화적 해결을 염원하는 대한민국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반갑기 그지없는 일이다. 이 감동의 ‘판문점 드라마’는 평창 동계올림픽 이전부터 꾸준하게 공을 들인 현 정부의 공이 크다. 이 드라마의 어디까지가 각본에 짜인 것인지 정확히 알 수는 없다. 처음 TV에 등장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환하게 웃는 얼굴이 낯설었는데 판문점 남쪽으로 넘어왔다가 문대통령과 함께 손잡고 다시 북쪽으로 넘어간 허를 찌르는 파격 행보는 그에 대한 고정관념을 깨는 깜짝 이벤트였다. 이처럼 이번 남북정상회담에는 선입견을 지우기 위한 말과 행보가 유난히 많았다. 미디어 쇼는 홍보 또는 광고를 위해 짜인 각본대로 보여주는 연출이다. 그런 의미에서 본다면 이번의 정상회담은 감동적이었다. 그러나 섣부른 판단은 이르다. 오랜 세월 동안 대한민국은 북한에 여러 번 속아왔기 때문이다. 우리가 과거와 역사를 중요시하는 것은 그 진정성을 미뤄 짐작할 수 있기 때문이다. 처음엔 거짓된 마음이라 하더라도 그것을 진실로 만들어가는 것은 그 후의 전략에 따라서 가능하다. 반대로 처음에는 진심

배너

치과경영지원 10년차, 김부장이 전하는 치과생활 리얼 스토리-7
여러분에게 놀이동산과 오락실은 어떤 이미지의 장소인가요? 필자에게 이곳은 이름만 들어도 두근거리고 들뜨는 곳입니다. 이런 느낌이 드는 건 아마도 이곳에 대한 좋은 기억이 많아서인 것 같습니다. 이렇듯 누구든지, 이름만 들어도 설레는 장소 하나쯤은 가지고 있을 거란 생각이 듭니다. 그렇다면 여러분에게 직장은 어떤 이미지의 장소인가요? 놀이동산이나 오락실처럼 두근거리는 곳인가요? 아니면 생각만 해도 인상이 찌푸려지는 곳인가요? 필자는 올해로 한 직장에서 10년째 근무하고 있습니다. 누군가는 그렇게 긴 시간 동안 한곳에서 근무하면 지겹지 않냐고 묻곤 합니다. 전혀 그렇지 않았다고 대답한다면 거짓말이겠죠. 하지만 적어도 자신 있게 대답할 수 있는 건 아침에 눈을 떴을 때 가기 싫다거나 인상이 찌푸려지는 그런 곳은 아니라는 것입니다. 무엇보다 직장을 떠올리면 무언가 할 수 있는 것들이 많을 것 같은 활기찬 곳으로 생각됩니다. 직장에 대해 이런 이미지를 가지게 된 데는 10년을 함께 한 원장님의 영향이 굉장히 컸던 것 같습니다. 잠깐 원장님을 소개하자면, 변화를 즐기고 새로운 것, 그리고 배우는 것도 무척이나 좋아하는 분입니다. 원장님만큼은 아니지만 필자 역시 변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