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5.14 (월)

  • -동두천 23.1℃
  • -강릉 27.4℃
  • 연무서울 24.0℃
  • 연무대전 26.2℃
  • 맑음대구 27.7℃
  • 맑음울산 23.6℃
  • 연무광주 28.0℃
  • 맑음부산 22.7℃
  • -고창 27.4℃
  • 맑음제주 21.9℃
  • -강화 20.8℃
  • -보은 26.3℃
  • -금산 26.9℃
  • -강진군 26.6℃
  • -경주시 29.0℃
  • -거제 24.8℃
기상청 제공

‘MagiCore’ 전 세계 치과인이 주목

IBS 국제 심포지엄, 오는 25~27일 하얏트호텔서

IBS임플란트(대표 왕제원·이하 IBS)가 오는 25일부터 27일까지 3일간 그랜드 하얏트호텔에서 ‘2018 IBS implant International Symposium in seoul’을 개최한다. 이번 심포지엄에서는 국내는 물론 미국, 유럽, 루마니아, 체코, 헝가리, 터키, 이라크, 이란, 알제리, 인도, 인도네시아, 카자흐스탄, 키르키스탄 등 IBS 임플란트가 수출되고 있는 13개국의 해외연자들이 대거 참여할 예정이다.

 

 

3일간 열리는 심포지엄은 20여개의 강연이 펼쳐져, IBS 제품을 이용한 다양한 임상케이스가 소개될 예정이다. 관계자는 “다양한 증례를 활용한 임상 술식, 최신 임상 트렌드를 논하는 임플란트 임상 공유의 장이 될 것으로 많은 관심과 기대를 모으고 있다”고 전했다.

 

메인 세션 전날인 25일에는 한강 세빛섬에서 오프닝 세레머니가 진행될 예정으로, 다양한 퍼포먼스가 준비돼 있다. 쇼가 끝난 후에는 글로벌 유저들의 소통의 장이 마련될 전망이다.

 

오는 26일과 27일 그랜드하얏트호텔에서 진행되는 메인 강연에서는 치주조직 맞춤형 임플란트 ‘MagiCore의 모든 것’을 비롯해 ‘MagiCore와 다양한 보철’, ‘Flapless Surgery를 위한 IBS의 3 surgical technique’ 등 다양한 임상증례 세션이 마련될 예정이다.

 

먼저 오는 26일에는 IBS 임플란트 개발자이자 대표인 왕제원 원장의 ‘Developmental Logic of MagiCore’를 시작으로 심포지엄 포문을 연다.

 

 

이어 Dr. Patrick Bermot가 ‘A New Era for Tissue Level Implants: The Magicore Features and Benefits’를, Zoltan Nyarady 교수가 ‘IBS Surgical Techniques Vs. Conventional Techniques In Implant Surgery’를, 이영욱 원장이 ‘Parafunction and MagiCore’를 각각 강연한다.

 

이 밖에 이날 강연에서는 △Platform Switching Concept : Review of Literature, Clinical Application And Aesthetic Case Results(Dr. Sylvain Altglas) △The Maintenance of Soft Tissue Around IBS Implants: A Long-term Success Factor(Dr. Brenda Mertens) △Advantages of MagiCore: The Biologic Width Perspective(강믿음 원장) △‘Putting Magic’ In Your Implant Cases(Dr. Mark A. Iacobelli) △Cone Beam Assisted Implant Placement In The Aesthetic Zone(Dr. Geoffrey A. Berg) △Screw Loosening Mechanism(여인성 교수) 등이 진행될 예정이다.

 

심포지엄 이틀째인 27일에도 다양한 강연 프로그램이 준비돼 있다. 먼저 Faaiz Alhamdani 교수의 ‘Indirect Sinus Lifting Using IBS C.M.C technique’을 시작으로,  Ezher Dayisoylu 교수가 ‘Sinus Grafting: What, How, And When’을, Yves Lauverjat 교수가 ‘First Results of Scientific Anatomical Study: Crestal Sinus Elevation With C.M.C Surgical Procedure’를 각각 강연한다.

 

한편, 스탭을 위한 강연도 준비된다. 김영삼 원장이 ‘고정성 보철물 보험 청구’와 ‘임플란트 보험 청구’를 강연하고, 이영욱 원장이 ‘MagiCore 상담 기법’을, 이은택 원장이 ‘MagiCore 사용 시 주의점’을, 김영준 교수가 ‘저가 임플란트를 극복하는 상담법’ 등을 각각 다룰 예정이다.

 

IBS 관계자는 “유럽과 미국 등 세계 각국에서 국내 기술로 개발된 IBS 임플란트에 큰 관심을 갖고 이번 심포지엄에 대거 참여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이번 IBS 국제 심포지엄 사전등록은 선착순으로 진행되며, IBS international academy 홈페이지(www.ibsimplantacademy.com)에서 등록하면 된다.  

 

신종학 기자 sjh@sda.or.kr


배너
[사 설] 치협 회장단 재선거와 선거공약
문재인 정부가 취임 1주년을 맞는다. 한국갤럽 여론조사에 따르면 문재인 대통령 국정 지지도는 80%가 넘는다. 특히 얼마 전 남북 정상회담을 계기로 한반도 긴장 완화와 북핵 해결의 실마리를 찾았다는 점에서 대북정책(83%)과 외교(74%)에서 가장 높은 지지율을 기록했다. 그러나 경제 분야에 대해서는 47%만 잘했다고 평가했다. 소득주도 성장론의 한계로 고용상태가 오히려 더 나빠지고 수출도 증가세가 줄어들었다. 보수와 진보는 새의 두 날개와 같다. 어느 한쪽으로는 날 수가 없다. 그래서 보수와 진보의 협치는 중요하다. 문재인 정부의 선거공약 중 1순위는 일자리 창출이었다. 공약을 지키기 위해서는 국민과의 소통이 절대적으로 필요하다. 바라는 권리만 주장하기보다는 국가대의를 위해서는 불편과 고통을 감내하면서 의무를 이행해야 하는 상황을 국민들과 공감하도록 노력해야 한다. 지난 대통령 선거에서 미세먼지를 없애고 맑은 하늘을 되찾겠다는 것도 주요 공약이었다. 미세먼지를 없애기 위해서는 도심 통행료를 부과하고 노후화된 차량을 철저하게 감독(특히 경유 차량)해야 하고 화력발전소를 없애면서 대체에너지(원자력발전소 포함)를 찾아야 한다. 공장과 건설현장에서 발생하는 미세먼
[논 단] 통합치의학과 경과조치에 관하여
협회가 창립된 이후로 치과계 현안들은 항상 존재해 왔다. 대외적인 문제로 우리 치과계의 발전과 권익을 위해 노력하고 활동을 한다면 보다 더 생산적인 면이 되겠지만 내부적인 문제를 외부의 힘을 빌려 아웅다웅 다투는 모습이 좋아 보일 리는 없다. 대외적인 힘을 빌려서라도 산적한 치과계 현안인 치과보조인력 구인난 해결, 치과대학 정원 감축, 의료광고 제한 및 자율징계권 확보, 구강보건전담부서 설치 및 치의학 융합연구원 설립 등의 숙원 사업을 내부 단결을 통해서 힘을 모아야 할 때 통합치의학과 전문의를 위한 경과조치 일환으로 진행되고 있는 교육에 제동을 걸고 있는 대한치과보존학회의 헌법소원 제기는, 비생산적이고 외부의 시각에선 밥그릇 싸움의 영역으로 바라보고 있다. 지난 2008년부터 배출된 치과전문의가 당시 소수정예로 배출하여 전문의 취지를 살리고자 기득권의 교수 및 기수련자 등 모든 이가 적극 참여하였으나 우여곡절 끝에 결국 다수개방으로 확대되고 말았다. 이 과정에서 교수 및 기수련자에게 전문의 응시기회를 주고, 미수련자에게도 기회를 공평하게 주자는 의미에서 11번째 전문과목으로 최종 보건복지부와 협의를 거쳐 시행하고 있는 사항을 다른 전문의와의 수련교육 형평성

배너

치과경영지원 10년차, 김부장이 전하는 치과생활 리얼 스토리-8
지난주 3년쯤 함께 근무하고 퇴사한 직원의 집들이 초대로 오랜만에 자리를 함께 했습니다. 이 직원과는 나이대가 비슷하여 공감대 형성이 수월해 함께 한 일들이 많아지면서 추억이 참 많습니다. 그래서인지 만나서부터 헤어질 때까지 우리의 이야기는 끊이지 않았습니다. 이야기의 주된 주제는 우리가 근무하는 치과에 대한 것이었습니다. 같은 분야에 근무하기에 누구보다도 서로의 이야기에 진심으로 공감할 수 있고, 조언도 해줄 수 있었습니다. 필자가 근무하는 치과와 이 직원이 근무하는 치과는 몇 가지 비슷한 점이 있습니다. 개원시기, 교정 진료만 하고 있는 점, 그리고 진료실은 치과위생사로만 구성된 점들입니다. 하지만 경영 방식에서는 많은 차이를 나타내고 있었습니다. 원장님마다 진료 스타일이 다르듯이, 경영 방식도 다양하게 표현되나 봅니다. 요즘 이 직원은 직장생활에 대한 걱정이 생겼다고 했습니다. 그 걱정의 중심에는 원장님이 있었고, 원장님의 경영 방식으로 인해 직원들이 힘들어한다는 것이 그 내용이었습니다. 내용을 들어보니 원장님은 환자가 궁금해하거나 불편해하는 사안에 진심으로 귀를 기울이고 해결책을 찾아주려는 노력을 한다고 합니다. 직원들 입장에선 컴플레인하는 환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