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6.12 (화)

  • -동두천 20.7℃
  • -강릉 17.2℃
  • 맑음서울 21.6℃
  • 구름조금대전 22.1℃
  • 구름많음대구 19.5℃
  • 흐림울산 17.3℃
  • 구름조금광주 21.2℃
  • 흐림부산 18.0℃
  • -고창 19.4℃
  • 맑음제주 20.7℃
  • -강화 19.1℃
  • -보은 21.8℃
  • -금산 20.2℃
  • -강진군 22.3℃
  • -경주시 17.9℃
  • -거제 19.0℃
기상청 제공

뉴스 인 서울

서울지부 사업에 회원 관심·참여 촉구

지난달 28일, 25개구회장협…카톡 플친 가입 독려, 보험119 구급대 홍보

서울시치과의사회(회장 이상복·이하 서울지부) 25개구회장협의회(회장 서왕연·이하 구회장협)가 지난달 28일 치과의사회관에서 제2차 정기회의를 가졌다. 이날 회의에는 서울지부 이상복 회장과 함동선 총무이사, 노형길 SIDEX 사무총장, 강호덕 보험이사 등이 참가해 서울지부 사업에 대한 회원들의 적극적인 관심과 참여를 당부했다.

 

구회장협 서왕연 회장은 “서울지부 정기대의원총회와 치협 대의원총회에서는 지속해서 구인구직 등 개원가의 어려움이 안건으로 상정되지만, 아직까지 가시적인 성과를 보기 힘들다”며 “회원들의 고민에 항상 귀를 기울여주고 있는 서울지부 집행부에 감사하다는 말과 더욱 많은 고민과 노력을 부탁하고 싶고, 회원들도 많은 관심과 참여가 있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지부 이상복 회장은 “지난 3월 대의원총회에서 보내준 37대 집행부를 향한 격려와 응원을 가슴에 새기고, 전 임직원은 워크숍 등을 통해 초심으로 돌아가 공약이행을 위한 재시동을 걸었다”며 “아무쪼록 회원들의 기대에 부응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는 점을 다시금 약속드린다”고 말했다.

 

이날 회의에서 서울지부 측은 △구인구직특별위원회 협조 요청 △구강보건의날 행사 참석 협조 요청 △서울지부 카카오톡 플러스친구 가입 독려 △SIDEX 2018 협조 △보험 119 구급대 등 협조사항을 설명하고 회원들의 참여를 당부했다.

 

또한 안건토의에서는 치협 미불금 회계 및 통합치의학과 경과조치 교육비용 등에 대한 회계 투명성 제고를 위한 검토의 건과 구강검진기관 관련 규정 중 치과위생사 인력 여부와 관련한 규정개정 검토의 건 등이 논의됐다.

 

신종학 기자 sjh@sda.or.kr




[논 단] 6·13 지방선거와 참여
지방선거가 바로 며칠 후다. 많은 언론이 걱정하듯이 이번 선거는 특히 주목받지 못하고 있다. 이미 한쪽으로 기울어진 선거판의 영향도 있고, 정책선거보다는 흑색선전이나, 대통령 인기에 기댄 묻어가기가 팽배한 현실에 더불어 남북대화, 북미대화 등 굵직한 사건들은 지방선거를 더욱 초라하게 만드는 것 같다. 지방정부의 역할이 아직 모호한 데다, 선거전에서 내세우는 정책이란 것이 대개 지역 유권자의 일차적인 욕망, 즉 경제적 욕망을 반영하는 것이 대부분인 지라 관심이 덜 가는 것 같기도 하다. 어쩌면 대선이 아닌 이상 구체적으로 정책을 살펴보지 않은 필자의 기억 문제일 수도 있겠다. 하지만 시민사회가 성숙하고, 민주주의도 한층 성숙해진 이때, 좀 더 적극적으로 지방선거에 임해야 하지 않을까 싶다. 가장 중요한 것은 무관심과 정치적 냉소주의를 넘어 후보의 정책을 살피고 투표에 참여하는 것이다. 여기에 더해, 보다 적극적으로 지역의 문제를 풀어나갈 수 있는 것들을 고민하고 합당한 정책들이 만들어지도록 정치 활동을 하는 것을 생각해 봐야 한다. 보건의료와 관련해, 지방의 문제를 살펴보면 현실은 매우 심각하다. 한국건강형평성학회가 지난 3월에 발표한 ‘17개 광역시도 및 2

배너

정해진 일과 정해지지 않은 일
출근을 해보니 기공실 싱크대 밑 부분에서 물이 새고 있었다. 하수관 연결 부위에 감아놓는 검정 테이프가 세월이 지나며 삭아서 발생한 일이다. 필자가 손수 검정 테이프를 새로 교체하고 물을 부어 확인한 후에 마무리 지었다. 개원한 지 20년이 되어가니 요즘은 늘 있는 일이다. 개원 초창기에는 인테리어 업자에게 전화하고 빨리 오지 않는다고 하루 종일 노심초사를 했었다. 사실 업자에게 연락이 되어도 업자가 다시 배관공에게 연락을 하여야 하고 그 기술자들이 내원하기까지는 며칠이 걸리는 것이 보통이다. 그럴 때마다 성질이 급한 필자가 직접 고치다보니 이젠 웬만한 것은 직접 고칠 수 있는 실력(?)을 지니게 되었다. 보통 검정테이프 수명이 10년 정도이니 검정테이프로 마감한 공사는 대부분 10년이면 문제가 발생하기 시작한다. 검정테이프가 사용되는 곳은 다양하다. 우선 전기시설이 많고 다음으로 배수시설 연결부위이다. 압력을 받지 않는 곳이라면 문제 발생 가능성이 적지만 컴프레셔나 석션 등과 같이 압력을 받는 기계의 연결부위나 물이 흐르는 배수관련 부위는 조금만 상해도 누수가 발생하기 쉽다. 그래서 요즘은 문제가 발생하면 우선 검정 테이프가 있는 부위를 먼저 점검한다. 검
치과경영지원 10년차, 김부장이 전하는 치과생활 리얼 스토리-9
이 글을 읽고 계시는 원장님들께 여쭤봅니다. 원장님 치과 직원들의 평균 근속 연수는 얼마나 되나요? 6개월, 1년, 3년 등 다양한 답변이 나올 것이라 생각됩니다. 치과 관련 구인구직 사이트를 보면 하루에도 수많은 치과들이 직원을 구인하는 공고를 올리고 있습니다. 구인글을 읽어보면 치과들의 복지가 정말 좋아졌다는 생각이 듭니다. 출산휴가나 육아휴직 보장, 주5일 근무는 기본이고, 숙소제공, 매달 인센티브, 근속연수에 따른 추가 보너스, 학비 지원 등 대기업들 못지않게 다양한 복지제도를 마련해둔 치과들이 참 많습니다. 이렇게 좋은 근무환경을 자랑하는 치과들이 많지만, 다른 직종에 비해 직원들의 이직률은 높은 편입니다. 몇 년 전 치과 병·의원의 치과위생사 이직 사유와 직업만족도, 원장 리더십과 치과위생사들의 직무 상관관계 등을 심도 깊게 다룬 연구논문이 발표되어 관심을 받았습니다. 논문 내용 중, 치과위생사들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를 이야기 해보겠습니다. 치과위생사의 직장 선택의 우선순위는 무엇일까요?(중복답변 허용)라는 질문에 81.8%에 달하는 90명의 치과위생사가 ‘좋은 근무환경’을 선택했으며 △좋은 임금(76.4%) △직장의 안정성(33.6%) △높