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6.08 (금)

  • -동두천 21.2℃
  • -강릉 26.9℃
  • 흐림서울 21.9℃
  • 박무대전 22.3℃
  • 구름많음대구 28.5℃
  • 구름많음울산 28.7℃
  • 연무광주 24.4℃
  • 연무부산 25.8℃
  • -고창 21.3℃
  • 박무제주 21.0℃
  • -강화 21.1℃
  • -보은 21.8℃
  • -금산 22.8℃
  • -강진군 24.8℃
  • -경주시 29.3℃
  • -거제 27.3℃
기상청 제공

SIDEX

[New Goods & Hot productcs in SIDEX 2018] 가이스트리히코리아

가이스트리히가 선보이는 차폐막의 끝판왕
‘Geistlich Bio-Gide Compressed’와 ‘Geistlich Bio-Gide Shape’

가이스트리히가 선보이는 차폐막의 끝판왕
‘Geistlich Bio-Gide Compressed’와 ‘Geistlich Bio-Gide Shape’

[부스번호C-735]

가이스트리히코리아는 이번 SIDEX 2018에서 ‘Geistlich Bio-Gide Compressed’와 ‘Geistlich Bio-Gide Shape’ 등 두 가지 신제품을 선보인다. 두 제품 모두 골이식에 사용되는 차폐막으로 기존 제품과는 차별화되는 가이스트리히의 주력제품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먼저 ‘Geistlich Bio-Gide Compressed’는 매끄러운 층과 거친 다공층의 이중 구조로 이뤄져 있다. 덕분에 연조직이 경조직으로 침범하지 않도록 하는 차폐막 기능과 뛰어난 초기 고정력을 발휘할 수 있다. 매끄러운 층은 연조직 방향으로 위치해 섬유모세포의 성장에 기여하고, 연조직 재생과 창상 치유에도 중요한 역할을 한다. 반대로 3차원적 구조의 거친 면은 스캐폴드 역할을 함으로써 조골세포가 자라는 데 최적의 환경을 제공한다.

 

특히 ‘Geistlich Bio-Gide Compressed’는 기존의 ‘Geistlich Bio-Gide’를 한 번 더 압축시킨 제품으로 핸들링이 용이해 초보자와 중급자의 경우에도 간편하게 사용할 수 있다는 게 가이스트리히 측의 설명이다. 또한 흡수가 적절한 시기에 이뤄져 Space Making과 차폐막 역할을 완벽하게 수행한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두 번째 제품인 ‘Geistlich Bio-Gide Shape’는 발치와에 넣기 용이한 모양으로 치조능 보존술에 최적화된 디자인이 특징이다. 뿐만 아니라 Single GBR에서도 기존의 차폐막이 술전에 절단과정이 필요했다면, ‘Geistlich Bio-Gide Shape’는 수술 부위에 즉시 적용이 가능하다. 

 

기존의 ‘Geistlich Bio-Gide’보다 핸들링이 쉬워 위치를 잡고 봉합하는 것이 용이해 숙련된 술자뿐 아니라 초보자와 중급자의 경우에도 손쉽게 사용할 수 있다. 특히 치은 부족으로 봉합이 어려워 Open Healing을 하더라도 기존 제품과 달리 안정적인 예후를 보인다는 게 관계자의 설명이다.

 

가이스트리히 관계자는 “이번 SIDEX 2018을 통해 한 단계 업그레이드 된 차폐막 2종을 동시에 출시하게 됐다”며 “임상적으로 입증된 기존 제품의 성능을 더욱 보완했다는 측면에서 유저들의 뜨거운 반응이 예상된다”고 말했다. 이어 “신제품 외에도 가이스트리히의 대표 제품인 ‘Bio-Oss’ 등 가이스트리히가 제공하는 다양한 솔루션을 만나볼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전영선 기자 ys@sda.or.kr

관련기사




[논 단] 6·13 지방선거와 참여
지방선거가 바로 며칠 후다. 많은 언론이 걱정하듯이 이번 선거는 특히 주목받지 못하고 있다. 이미 한쪽으로 기울어진 선거판의 영향도 있고, 정책선거보다는 흑색선전이나, 대통령 인기에 기댄 묻어가기가 팽배한 현실에 더불어 남북대화, 북미대화 등 굵직한 사건들은 지방선거를 더욱 초라하게 만드는 것 같다. 지방정부의 역할이 아직 모호한 데다, 선거전에서 내세우는 정책이란 것이 대개 지역 유권자의 일차적인 욕망, 즉 경제적 욕망을 반영하는 것이 대부분인 지라 관심이 덜 가는 것 같기도 하다. 어쩌면 대선이 아닌 이상 구체적으로 정책을 살펴보지 않은 필자의 기억 문제일 수도 있겠다. 하지만 시민사회가 성숙하고, 민주주의도 한층 성숙해진 이때, 좀 더 적극적으로 지방선거에 임해야 하지 않을까 싶다. 가장 중요한 것은 무관심과 정치적 냉소주의를 넘어 후보의 정책을 살피고 투표에 참여하는 것이다. 여기에 더해, 보다 적극적으로 지역의 문제를 풀어나갈 수 있는 것들을 고민하고 합당한 정책들이 만들어지도록 정치 활동을 하는 것을 생각해 봐야 한다. 보건의료와 관련해, 지방의 문제를 살펴보면 현실은 매우 심각하다. 한국건강형평성학회가 지난 3월에 발표한 ‘17개 광역시도 및 2

배너

정해진 일과 정해지지 않은 일
출근을 해보니 기공실 싱크대 밑 부분에서 물이 새고 있었다. 하수관 연결 부위에 감아놓는 검정 테이프가 세월이 지나며 삭아서 발생한 일이다. 필자가 손수 검정 테이프를 새로 교체하고 물을 부어 확인한 후에 마무리 지었다. 개원한 지 20년이 되어가니 요즘은 늘 있는 일이다. 개원 초창기에는 인테리어 업자에게 전화하고 빨리 오지 않는다고 하루 종일 노심초사를 했었다. 사실 업자에게 연락이 되어도 업자가 다시 배관공에게 연락을 하여야 하고 그 기술자들이 내원하기까지는 며칠이 걸리는 것이 보통이다. 그럴 때마다 성질이 급한 필자가 직접 고치다보니 이젠 웬만한 것은 직접 고칠 수 있는 실력(?)을 지니게 되었다. 보통 검정테이프 수명이 10년 정도이니 검정테이프로 마감한 공사는 대부분 10년이면 문제가 발생하기 시작한다. 검정테이프가 사용되는 곳은 다양하다. 우선 전기시설이 많고 다음으로 배수시설 연결부위이다. 압력을 받지 않는 곳이라면 문제 발생 가능성이 적지만 컴프레셔나 석션 등과 같이 압력을 받는 기계의 연결부위나 물이 흐르는 배수관련 부위는 조금만 상해도 누수가 발생하기 쉽다. 그래서 요즘은 문제가 발생하면 우선 검정 테이프가 있는 부위를 먼저 점검한다. 검
치과경영지원 10년차, 김부장이 전하는 치과생활 리얼 스토리-9
이 글을 읽고 계시는 원장님들께 여쭤봅니다. 원장님 치과 직원들의 평균 근속 연수는 얼마나 되나요? 6개월, 1년, 3년 등 다양한 답변이 나올 것이라 생각됩니다. 치과 관련 구인구직 사이트를 보면 하루에도 수많은 치과들이 직원을 구인하는 공고를 올리고 있습니다. 구인글을 읽어보면 치과들의 복지가 정말 좋아졌다는 생각이 듭니다. 출산휴가나 육아휴직 보장, 주5일 근무는 기본이고, 숙소제공, 매달 인센티브, 근속연수에 따른 추가 보너스, 학비 지원 등 대기업들 못지않게 다양한 복지제도를 마련해둔 치과들이 참 많습니다. 이렇게 좋은 근무환경을 자랑하는 치과들이 많지만, 다른 직종에 비해 직원들의 이직률은 높은 편입니다. 몇 년 전 치과 병·의원의 치과위생사 이직 사유와 직업만족도, 원장 리더십과 치과위생사들의 직무 상관관계 등을 심도 깊게 다룬 연구논문이 발표되어 관심을 받았습니다. 논문 내용 중, 치과위생사들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를 이야기 해보겠습니다. 치과위생사의 직장 선택의 우선순위는 무엇일까요?(중복답변 허용)라는 질문에 81.8%에 달하는 90명의 치과위생사가 ‘좋은 근무환경’을 선택했으며 △좋은 임금(76.4%) △직장의 안정성(33.6%) △높