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6.07 (목)

  • -동두천 27.4℃
  • -강릉 29.6℃
  • 연무서울 28.2℃
  • 맑음대전 30.1℃
  • 맑음대구 33.2℃
  • 맑음울산 24.8℃
  • 연무광주 29.7℃
  • 박무부산 23.1℃
  • -고창 24.5℃
  • 맑음제주 23.7℃
  • -강화 21.5℃
  • -보은 29.9℃
  • -금산 29.0℃
  • -강진군 27.4℃
  • -경주시 31.2℃
  • -거제 25.0℃
기상청 제공

일본 오스템미팅, 임플란트 ‘Simple is the Best’ 확인

현지 치의 350여명 참가

오스템임플란트(이하 오스템)가 지난달 27일 일본 나고야에서 ‘OSSTEM Meeting 2018 JAPAN Nagoya’를 개최했다. 이번 나고야 오스템 미팅에는 일본 현지 치과의사 350여명이 참석해 성황을 이뤘다.

‘Simple is the Best’를 슬로건으로 내걸고 진행된 이번 행사는 △Simply Sinus Approach △Simply Implant Replacement △Simply Digital Guide & 3D GBR 등 세션별 강연이 진행됐다. 강연에는 사마다 교수(메이카이대학), 나가하라 교수(아사히대학), 토리이 원장(OMG Surgitec Sankyo치과) 등 일본 내 권위 있는 연자 9명과 국내연자로 박창주 교수(한양대병원 치과)가 나섰다.

박창주 교수는 강연에서 ‘Simple and safe lateal approach for sinus lift surgery by LAS KIT’과 ‘More than you expect in guided implant surgery-OneGuide System’을 소개해 청중들로부터 호응을 이끌었다. 특히 OneGuide KIT는 지난해에 일본에서 출시돼 임상의들이 접할 기회가 적었기 때문에 생소할 수 있었지만 새로운 시스템에 대한 호기심으로 반응이 뜨거웠다는 게 관계자의 전언이다. 

오스템미팅의 간판으로 자리 잡은 라이브 서저리는 아키마로 토리 원장(메이에키R치과병원)이 연자로 나서 ‘CAS KIT’를 이용한 임플란트 수술을 선보였다. 특히 이번 라이브 서저리는 덴플을 통해 인터넷 라이브로 중계됐으며, 오스템은 향후 일본 현지 치과의사들을 위한 콘텐츠도 제작할 예정이다.

오스템미팅에서는 강연 외에도 다양한 제품과 포스터 전시도 이뤄졌다. 부스에서는 임플란트 및 각종 제품을 비롯해 유니트체어 K3에 대한 관심이 뜨거웠다. K3를 상담받은 한 원장은 “현재 우리 치과에서 사용 중인 일본산 유니트 체어와 비교해봤을 때 K3가 더 우수하다”며 “기존의 유니트체어에서 부족한 부분을 해결한 오스템의 앞선 기술력에 놀랍다”고 말했다.

한편 오스템미팅 전날인 지난달 26일에는 디지털 가이드 시스템과 GBR에 대한 핸즈온 코스가 진행됐다. 박창주 교수 ‘Step by step approach for guided implant surgery by OneGuide System’을, 카나야마 타케오 원장은 ‘Digital Guide & 3D GBR’을 각각 다뤘다.

오스템 일본 현지 법인의 장영환 법인장은 “동경에서 시작한 첫 일본 오스템미팅 이후 체계적인 교육과 우수한 제품에 대한 문의가 꾸준히 이어져왔다”며 “일본 시장에서도 글로벌 치과기업인 오스템이 탄탄하게 자리 잡은 만큼 향후에도 현지 치과의사들의 임상 수준을 높일 수 있는 교육 기회를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신종학 기자 sjh@sda.or.kr



[논 단] 6·13 지방선거와 참여
지방선거가 바로 며칠 후다. 많은 언론이 걱정하듯이 이번 선거는 특히 주목받지 못하고 있다. 이미 한쪽으로 기울어진 선거판의 영향도 있고, 정책선거보다는 흑색선전이나, 대통령 인기에 기댄 묻어가기가 팽배한 현실에 더불어 남북대화, 북미대화 등 굵직한 사건들은 지방선거를 더욱 초라하게 만드는 것 같다. 지방정부의 역할이 아직 모호한 데다, 선거전에서 내세우는 정책이란 것이 대개 지역 유권자의 일차적인 욕망, 즉 경제적 욕망을 반영하는 것이 대부분인 지라 관심이 덜 가는 것 같기도 하다. 어쩌면 대선이 아닌 이상 구체적으로 정책을 살펴보지 않은 필자의 기억 문제일 수도 있겠다. 하지만 시민사회가 성숙하고, 민주주의도 한층 성숙해진 이때, 좀 더 적극적으로 지방선거에 임해야 하지 않을까 싶다. 가장 중요한 것은 무관심과 정치적 냉소주의를 넘어 후보의 정책을 살피고 투표에 참여하는 것이다. 여기에 더해, 보다 적극적으로 지역의 문제를 풀어나갈 수 있는 것들을 고민하고 합당한 정책들이 만들어지도록 정치 활동을 하는 것을 생각해 봐야 한다. 보건의료와 관련해, 지방의 문제를 살펴보면 현실은 매우 심각하다. 한국건강형평성학회가 지난 3월에 발표한 ‘17개 광역시도 및 2

배너

정해진 일과 정해지지 않은 일
출근을 해보니 기공실 싱크대 밑 부분에서 물이 새고 있었다. 하수관 연결 부위에 감아놓는 검정 테이프가 세월이 지나며 삭아서 발생한 일이다. 필자가 손수 검정 테이프를 새로 교체하고 물을 부어 확인한 후에 마무리 지었다. 개원한 지 20년이 되어가니 요즘은 늘 있는 일이다. 개원 초창기에는 인테리어 업자에게 전화하고 빨리 오지 않는다고 하루 종일 노심초사를 했었다. 사실 업자에게 연락이 되어도 업자가 다시 배관공에게 연락을 하여야 하고 그 기술자들이 내원하기까지는 며칠이 걸리는 것이 보통이다. 그럴 때마다 성질이 급한 필자가 직접 고치다보니 이젠 웬만한 것은 직접 고칠 수 있는 실력(?)을 지니게 되었다. 보통 검정테이프 수명이 10년 정도이니 검정테이프로 마감한 공사는 대부분 10년이면 문제가 발생하기 시작한다. 검정테이프가 사용되는 곳은 다양하다. 우선 전기시설이 많고 다음으로 배수시설 연결부위이다. 압력을 받지 않는 곳이라면 문제 발생 가능성이 적지만 컴프레셔나 석션 등과 같이 압력을 받는 기계의 연결부위나 물이 흐르는 배수관련 부위는 조금만 상해도 누수가 발생하기 쉽다. 그래서 요즘은 문제가 발생하면 우선 검정 테이프가 있는 부위를 먼저 점검한다. 검
치과경영지원 10년차, 김부장이 전하는 치과생활 리얼 스토리-9
이 글을 읽고 계시는 원장님들께 여쭤봅니다. 원장님 치과 직원들의 평균 근속 연수는 얼마나 되나요? 6개월, 1년, 3년 등 다양한 답변이 나올 것이라 생각됩니다. 치과 관련 구인구직 사이트를 보면 하루에도 수많은 치과들이 직원을 구인하는 공고를 올리고 있습니다. 구인글을 읽어보면 치과들의 복지가 정말 좋아졌다는 생각이 듭니다. 출산휴가나 육아휴직 보장, 주5일 근무는 기본이고, 숙소제공, 매달 인센티브, 근속연수에 따른 추가 보너스, 학비 지원 등 대기업들 못지않게 다양한 복지제도를 마련해둔 치과들이 참 많습니다. 이렇게 좋은 근무환경을 자랑하는 치과들이 많지만, 다른 직종에 비해 직원들의 이직률은 높은 편입니다. 몇 년 전 치과 병·의원의 치과위생사 이직 사유와 직업만족도, 원장 리더십과 치과위생사들의 직무 상관관계 등을 심도 깊게 다룬 연구논문이 발표되어 관심을 받았습니다. 논문 내용 중, 치과위생사들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를 이야기 해보겠습니다. 치과위생사의 직장 선택의 우선순위는 무엇일까요?(중복답변 허용)라는 질문에 81.8%에 달하는 90명의 치과위생사가 ‘좋은 근무환경’을 선택했으며 △좋은 임금(76.4%) △직장의 안정성(33.6%) △높