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6.28 (목)

  • -동두천 26.0℃
  • -강릉 29.2℃
  • 흐림서울 26.4℃
  • 흐림대전 25.7℃
  • 흐림대구 23.9℃
  • 울산 21.5℃
  • 흐림광주 23.2℃
  • 부산 21.4℃
  • -고창 24.3℃
  • 제주 25.6℃
  • -강화 23.4℃
  • -보은 25.7℃
  • -금산 25.9℃
  • -강진군 24.5℃
  • -경주시 21.8℃
  • -거제 22.1℃
기상청 제공

오스템, 디지털 시스템 집중 홍보

SIDEX 전시부스에 3일간 2만여명 방문

오스템임플란트(이하 오스템)가 지난 22일부터 24일까지 3일간 서울 코엑스에서 열린 SIDEX 2018에서 디지털 덴티스트리 제품군을 중점적으로 선보여 참가자들로부터 호평을 받았다. 이번 전시회 중 오스템 부스에는 3일간 2만여명이 방문해 임플란트를 비롯해 장비, 재료 등 오스템의 다양한 제품 및 상품을 체험했다.

 

오스템 부스에서 가장 관심을 많이 받은 품목군은 디지털 덴티스트리 분야였다. 그 중 정밀도를 높이고, 작업시간을 크게 단축시켜 OneDay 보철이 가능한 초정밀 밀링머신 ‘OneMill 4x’에 대한 인기가 컸다는 게 관계자의 전언이다.

 

OneMill 4x는 오차 폭이 매우 낮아 정밀도가 높다는 게 가장 큰 특징. 또한 싱글 크라운과 인레이 등이 가공을 20분 이내로 할 수 있을 정도로 작업 시간을 크게 단축시켰다. 여기에 글라스, 하이브리드 세라믹, 지르코니아 등 다양한 소재를 적용한 재료 가공이 가능하다.

 

최근 오스템은 3Shape사와 업무 협약을 맺었다. 이에 이번 전시회에서 구강스캐너 ‘Trios 3’를 본격 론칭해 관람객들의 관심이 높았다.

 

Trios 3는 ‘Ultra Optical Sectioning’ 기술을 적용해 초당 약 3,000장 이상의 2D 이미지를 촬영한 후, 이를 조합한 결과를 3D 영상으로 구현한다. 특히 Trios 3는 구강내 스캔을 위해 별도로 스프레이를 도포할 필요가 없고, 특정거리나 각도에 구애받지 않고 스캐닝을 할 수 있어 편리하다.

 

스캔 과정 시 스캔영역을 변경하거나 잠시 멈췄다가 작업을 이어가도 문제가 없는 스캔 위치 정열 기능을 갖추고 있으며, Auto Focus 기능으로 불필요한 재촬영을 줄일 수 있다.

 

오스템은 이 외에도 컴퓨터 가이드 서저리 시스템 ‘OneGuide’를 비롯해 △투명교정 시스템 ‘MAGIC Line’ △CBCT ‘T1’ △파노라마 ‘P2’ △3D 프린터 ‘O2 Printer’ 등 디지털 덴티스트리 관련 제품 및 솔루션을 중점적으로 홍보했다.

 

한편 오스템은 지난 23일과 24일 전시장에서 임상과 보험청구에 대한 미니강의를 진행했다. 김기성 원장이 ‘상악동, 하악 전치부 임플란트용 원가이드 시스템의 활용’을 다뤘고, 이재민 원장이 ‘전악 임플란트 수복치료에서 구강스캐너 사용법’을 통해 Trios 3 관련 임상 팁을 공유했다.

 

전시회를 통해 론칭한 전자차트 ‘OneClick’ 강의도 인기를 끌었다. 윤지영 원장이 ‘OneClick을 활용한 구강외과보험 청구’를, 오스템 신태하 실장과 유희정 과장이 ‘OneClick을 활용한 디지털 병원 만들기’를 강의해 전자차트의 활용도를 높이는 노하우를 전달했다.

 

오스템 측은 “올해도 많은 고객들이 오스템 부스를 방문해 디지털 덴티스트리 제품군을 비롯한 각종 제품에 대한 상담과 계약은 물론, 이벤트를 함께 즐겼다”며 “앞으로도 고객의 요구에 부응해 보다 정확하고 안전한 진료를 위한 제품들을 선보일 것”이라고 전했다.

 

신종학 기자 sjh@sda.or.kr




[논 단] 통합치과 헌소사태, 어디로 가나
아무리 생각해도 별일이 아닌 걸 크게 만드는 느낌이다. 두 컷의 사진이 눈길을 끈다. 협회장이 보존과학회장과 통합치과학회장을 만나서 중재하고 가처분·헌소 철회를 당부했다지만 후속조치가 없는 것으로 보아 순탄치 않다. 사태는 ‘명칭 트라우마’에서 기원한다. 협회와 UD치과그룹의 소송 때 외부시각으론 밥그릇 싸움이라고 폄훼당했는데, 또 그 조짐이 보인다. 치과계는 전문의 제도를 헌소로 시작했고, 불법 네트워크 그룹치과와 치열한 소송전을 벌였으며, 선거무효 소송을 했다. 소송 고통역치가 높아지고 학습효과 덕인지 대의원총회 결의를 개떡으로 안다. 어느 길로 가야 할지는 자명하다. 우선 소송의 길이다. 어찌 보면 1㎜를 따지는 치과의사의 생리에 맞다. 헌소 철회가 안 되면 인용이든 불인용이든 협회와 보존학회는 최악의 상태에 접한다. 이를 정철민 위원장은 ‘존폐의 위기’로까지 표현했다. 그만큼 심각하게 보고 있다는 방증이다. 그의 통찰이 너무 앞서간 느낌은 있지만 일리가 있다. 만약 인용 시에는 분열을 초래할 것이고 다자간 후속 소송과 책임론이 뒤따르기 때문이다. 총회결의가 마음에 안 들면 소송에 기대는 나쁜 관행의 연속이다. 재선거소송으로 협회 예산을 낭비한 것이 엊

배너

치과경영지원 10년차, 김부장이 전하는 치과생활 리얼 스토리-9
이 글을 읽고 계시는 원장님들께 여쭤봅니다. 원장님 치과 직원들의 평균 근속 연수는 얼마나 되나요? 6개월, 1년, 3년 등 다양한 답변이 나올 것이라 생각됩니다. 치과 관련 구인구직 사이트를 보면 하루에도 수많은 치과들이 직원을 구인하는 공고를 올리고 있습니다. 구인글을 읽어보면 치과들의 복지가 정말 좋아졌다는 생각이 듭니다. 출산휴가나 육아휴직 보장, 주5일 근무는 기본이고, 숙소제공, 매달 인센티브, 근속연수에 따른 추가 보너스, 학비 지원 등 대기업들 못지않게 다양한 복지제도를 마련해둔 치과들이 참 많습니다. 이렇게 좋은 근무환경을 자랑하는 치과들이 많지만, 다른 직종에 비해 직원들의 이직률은 높은 편입니다. 몇 년 전 치과 병·의원의 치과위생사 이직 사유와 직업만족도, 원장 리더십과 치과위생사들의 직무 상관관계 등을 심도 깊게 다룬 연구논문이 발표되어 관심을 받았습니다. 논문 내용 중, 치과위생사들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를 이야기 해보겠습니다. 치과위생사의 직장 선택의 우선순위는 무엇일까요?(중복답변 허용)라는 질문에 81.8%에 달하는 90명의 치과위생사가 ‘좋은 근무환경’을 선택했으며 △좋은 임금(76.4%) △직장의 안정성(33.6%) △높