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7.05 (목)

  • -동두천 24.9℃
  • -강릉 20.9℃
  • 흐림서울 26.3℃
  • 구름많음대전 26.9℃
  • 대구 21.8℃
  • 울산 22.1℃
  • 흐림광주 24.6℃
  • 부산 23.1℃
  • -고창 25.2℃
  • 흐림제주 24.6℃
  • -강화 25.0℃
  • -보은 26.3℃
  • -금산 24.6℃
  • -강진군 25.0℃
  • -경주시 21.6℃
  • -거제 22.9℃
기상청 제공

9월 2일, SID 2018 ‘RISK BUSTERS’ 주제로

임플란트 시술의 잠재적 리스크 해결 노하우 대공개

임플란트 시술의 잠재적 리스크를 해결할 수 있는 절호의 기회가 찾아온다. 신흥이 개최하는 임플란트 국제 심포지엄 ‘SID 2018(SHINHUNG IMPLANT DENTISTRY 2018)’이 ‘RISK BUSTERS’를 주제로 오는 9월 2일 서울 그랜드인터콘티넨탈호텔 그랜드볼룸에서 막을 올린다.

 

올해로 9회째를 맞이한 SID는 그동안 △All About Extraction Socket △Hello, GBR △Sinus Attack 등 매년 치과의사들이 궁금해하는 다양한 주제와 통찰력 있는 강의로 참가자들의 호응을 얻으며 최고의 임플란트 심포지엄으로 자리매김 해왔다.

 

올해는 ‘RISK BUSTERS’를 주제로 국내 최고의 임플란트 고수들이 임플란트 시술에서 발생 가능한 다양한 잠재적 위기상황들을 극복하고, 사전에 예방할 수 있는 노하우를 전할 예정이다. 임플란트 시술 시 발생할 수 있는 리스크를 △Surgical Risk △Denture Risk △Total Risk Management로 세분화해 각 상황에 맞는 대처법을 제시하는 것이 큰 특징이다.

 

오전 강연은 세션 1과 2로 나뉜다. 세션 1에서는 ‘Surgical Risk’를 주제로 명훈 교수(서울치대), 박정철 교수(단국치대), 조인우 교수(단국치대)가 Risk Patient에 대해 자세하게 다룬다. 이어 Risk Management에 대해 이중석 교수(연세치대)와 김용덕 교수(부산치대)의 강연이 진행된다.

 

세션 2에서는 ‘Denture Risk’를 주제로 박찬진 교수(강릉원주치대), 허중보 교수(부산치대)의 강연이 동시에 진행된다. 이후 성무경 원장(목동부부치과)과 송영균 교수(단국치대)의 패널 디스커션으로 깊이 있는 주제를 다루는 등 유명 연자들의 다양한 강연으로 뜨거운 관심이 예상된다.

 

오후에는 ‘Risk Busting: Immediate Placement부터 Loading까지 Total Risk Management’를 주제로 한 통합 강연과 작년부터 뜨거운 화제를 모으고 있는 라이브 서저리가 진행된다. SID 2017에서 첫 선을 보인 라이브 서저리는 현장감 넘치는 교육이라는 평가를 받으며, SID만의 혁신적인 아이콘으로 큰 호응을 얻은 바 있다.

 

라이브 서저리는 SIS SINUS KIT 개발자이자 신흥이 주최한 ‘Sinus Hands-on Seminar’의 연자로 활동해온 김현종 원장(가야치과병원)이 ‘Immediate Placement with GBR’을 주제로 청중과 교감에 나선다. 또한 김현종 원장에 이어 주대원 원장(가야치과병원)이 보철 시적 시술을 진행할 예정이다.

 

SID 2018 조규성 조직위원장은 “SID는 매년 철저히 치과의사 입장에서 임상의가 궁금해하고 알고 싶었던 주제를 정하고, 해결책을 제시하기 위해 고민해 왔다”며 “참가자들이 강연을 통해 발생 가능한 잠재적 위기를 잘 관리할 수 있는 노하우를 얻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커리큘럼을 구성했다”라고 밝혔다.

 

한편 강연장 밖에서는 치과기자재 전시회 DV WORLD가 열린다. DV WORLD에서는 강연에 등장한 신흥의 다양한 제품을 직접 만나보고 체험할 수 있도록 구성된다. 매년 진행해온 등록비 기부 이벤트도 진행된다. 예년과 마찬가지로 기부 대상은 참석자가 직접 선택할 수 있다. ‘SID 2018’ 사전 등록과 등록비 기부는 덴탈이마트(www.dentalemart.co.kr)에서 온라인으로 가능하다.

 

전영선 기자 ys@sda.or.kr




[사 설] 치과 요양급여비용 2.1% 인상
전국 지부장협의회가 지난달 28일 건강보험정책심의위원회에서 의결한 2019 치과 요양급여비용 2.1% 인상 결정에 공분하면서 성명을 발표했다. 성명서에서 지부장협의회는 “그동안 치과계는 정부의 보장성 강화 정책에 대해 오직 국민의 구강건강을 위한 대승적 차원에서 희생을 감수하며 적극적으로 협조하여 건강보험 재정 안정화 및 국민 의료비 감소에 기여하였지만, 이러한 부분에 대한 배려는 전혀 없는 건정심의 결정은 수가협상 결렬과정을 포함해 치과계에 돌이키기 힘든 배신감을 안겨주었다”고 했다. 이번 수가결정을 보며 전면급여화를 시행한다고 하더라도 의료공급자들의 진료 적정수가는 보장하겠다는 공단 측의 얘기는 공염불인 것이 증명되었다. 알다시피 치과계는 틀니나 임플란트와 같은 비보험 진료를 과감하게 보험으로 급여화하는 정부 당국의 정책에 적극 협조했다. 그러나 비보험의 보험급여화로 늘어난 치과계의 보험청구 총액을 치과계의 몫에다가 올려놓음으로써 2019 요양급여비용 협상에서 예년보다 턱없이 낮은 인상률로 돌아오게 되었다. 토사구팽당한 치과계뿐만 아니라 다른 의료공급자들에게도 “보장성 강화정책(문케어)에 대한 우려(말뿐인 적정수가 보장)가 현실이구나”라는 생각을 각인시키
[논 단] 직원도 구하기 힘들지만 사람 쓰기도 무서운 치과
치과의원을 운영하다보면 사람을 고용해야 하는 노무관리를 피하기 어렵다. 의료법상으로도 치과의사 혼자서 치과의원을 운영할 수 없게 되어 있고, 치과진료 특성상 혼자서 진료를 한다는 것도 쉽지가 않다. 결국 치과원장이 사업주가 되면 고용을 하는 근로자가 필연적으로 발생하게 된다. 병원과 의원의 인적자원관리는 다른 산업 영역에서의 인적자원관리와 유사한 부분이 많이 있지만, 동시에 병원인적자원관리는 분명한 차이가 존재하고 있고, 이러한 차별적 특성은 다른 산업에 비해 더욱 세심하게 접근하지 않으면 효율적이고 효과적인 인적자원관리를 어렵게 만들 수 있다. 병원은 다른 산업에 비해서 개인이 소유한 자격과 직무의 성격을 기준으로 다양한 직종으로 구성되어 있다. 의사직, 간호직, 약무직, 의료기사직, 행정직, 기술직 등의 직종으로 전문적인 기술이나 지식이 요구되며, 동시에 해당 분야의 자격증이 필요한 경우가 대부분이다. 일정기간 이상의 수련과정을 통해 전문직업인으로 가치를 인정받고 있으며, 각 자격 간에 업무가 구분되어 있어 대체업무를 수행하기 어려운 점이 있다. 즉 0.5명의 업무량과 0.5명의 업무량이 필요해도 2명을 고용해야 하지, 합쳐서 1명의 업무량이라고 1명으로

배너

치과경영지원 10년차, 김부장이 전하는 치과생활 리얼 스토리 - 10
사업을 하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내가 만든 물건을 더 많은 사람들에게 알리고 판매할 수 있을까가 가장 큰 고민일 것입니다. 물건을 판매하는 것과 치과처럼 사람을 진료하는 것을 비교한다는 것이 좀 그렇지만 경영이라는 측면에서 본다면 비슷한 부분이 있다고 생각합니다. 어떻게 하면 더 많은 신환을 우리 치과에 내원하게 할 수 있을까? 이게 치과 경영자 입장에선 가장 큰 고민이자 숙제라는 생각이 듭니다. 이를 해결하기 위해 많은 치과들은 홈페이지나 블로그를 통한 인터넷 마케팅을 하거나 치과를 방문하는 환자들에게 가격할인을 제공하기도 합니다. 이러한 방법들이 단기적으로는 치과 경영에 도움이 될 수는 있습니다. 그렇지만 장기적인 해결방법은 아닙니다. 단적인 예로 가격할인만을 내세운 치과들의 경우 개원 3년 이상을 넘기지 못하고 문을 닫는 사례가 많으며, 인터넷 광고의 경우 굉장한 비용이 소요되지만 소요된 비용대비 효과는 크지 않다는 기사를 쉽게 접할 수 있습니다. 그렇다면 최소의 비용으로 최대의 효과를 이끌어 낼 수 있는 방법은 없을까요? 있습니다. 큰돈을 쓰지 않고도 효과를 볼 수 있는 방법이 있습니다. 누구나 알고 있고, 쉽다 생각하지만 구성원이 다 같이 하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