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7.19 (목)

  • -동두천 28.3℃
  • -강릉 30.0℃
  • 맑음서울 29.4℃
  • 맑음대전 30.6℃
  • 연무대구 32.1℃
  • 맑음울산 32.2℃
  • 맑음광주 30.4℃
  • 연무부산 31.3℃
  • -고창 29.9℃
  • 맑음제주 27.5℃
  • -강화 26.2℃
  • -보은 30.1℃
  • -금산 30.5℃
  • -강진군 31.0℃
  • -경주시 32.9℃
  • -거제 32.2℃
기상청 제공

[논 단] 범람하는 학술대회

이승룡 논설위원

지난달 22~24일까지 치과계 최대 행사인 SIDEX 2018이 코엑스에서 성황리에 마무리됐다. 역대 최대 참가인원을 기록한 SIDEX이기에 대회 기간 및 종료 후에도 연일 싱글벙글할 수밖에 없는 것이다. 그 만큼 관심사가 높고 치과계의 내놓으라하는 최고의 학술대회로 자리매김을 했기 때문이다.

SIDEX는 국제적으로 인지도가 높아가고 있고 수많은 부스가 참여하여 매년 흑자를 기록하는 학술대회 및 기자재전시회가 되었다. 서울지부의 학술대회가 주목되는 것은 치협이 내년에 개최하는 APDC(아시아태평양치과의사연맹총회)와 함께하자고 손을 내미는 것을 보면 알 수 있다. 치협과 서울지부에서 주관하는 행사의 시너지 효과를 내기 위한 MOU 체결이 바로 이런 부분을 말해준다. 

이번 SIDEX 2018 행사로 치과계로서는 많은 회원들의 참석과 흑자운영이라는 성과를 남겼지만, 일부 치과기자재업체는 소위 자리 값이라고 일컬어지는 부스사용료에 대한 이익을 극대화하기 위해 치과의사들에게 공격적인 마케팅과 저가할인 및 할증행사를 펼치며 고객을 잡기 위한 몸부림을 볼 수 있었다.

SIDEX 2018보다 앞서 20일 전에 개최되었던 2018 KDX(한국국제치과기재전시회 및 학술대회) 행사를 찾아보았다. 치과재료 및 기자재업체 스스로가 학술대회 및 재료, 기자재판매를 목적으로 자동차 경품까지 걸고 개최한 대회는 SIDEX에서 요구하는 부스사용료에 제한을 받지 않고 몇몇 치과계 연자들을 섭외한 상태에서 그들만의 주관으로 행사를 하게 되었다. 생각보다 많은 수의 회원들이 참석하여 비교적 성공적인 대회가 되었다고 본다. 다만 경품을 미끼로 백화점에서 하는 방식인 구매 범위에 따라 경품 추첨권을 여러 장 주는 것으로 회원, 치과기공사, 치과위생사들의 구매 욕구를 자극했다.

이밖에 지방에서도 올해 12월에 개최될 경기도치과의사회 주관 학술대회인 GAMEX와 HODEX, YESDEX 등이 있다. 지부 활성화를 위한 학술대회이지만 주관한 단체에서는 치과재료 및 기자재 업체로부터 받은 부스 사용료에 대한 보은과 학술대회장 대관료 지출 등 흑자 운영을 위해 회원 동원에  노심초사하며 대회를 개최하기도 한다. 

그리고 협회에 인준을 받고 있는 분과학회는 의무적으로 연 2회 이상 학술대회를 개최해야 한다. 몇몇 메이저 학회의 경우 대회장 임대나 부스 요청 및 회원 동원은 비교적 어렵지 않으나 대다수 분과학회는 학술대회 개최 시마다 회원 동원 및 부스 유치 등에 골머리를 앓고 있다. 사실상 회원들을 위한 것인지 학회 자체의 생존을 위한 학술대회인지 생각해 볼 문제다.

각종 세미나, 학술대회, 심포지엄, 학술집담회 등 주말이면 넘쳐나는 강연에 제대로 휴식을 취하는 회원들이 얼마나 될지 모르나, 개인적으로 30~40대에는 주말마다 강연장을 찾아다녔던 일이 생각난다. 이렇게 많이 범람하는 학술대회가 회원들의 부족한 임상 실력을 향상시켜주는 길잡이 역할도 하고 최신의 재료나 정보를 알려주는 매개체이기는 하지만 일부 학회나 관련단체에서 준비하는 학술세미나를 보면, 특정기념일을 내세워 보여주기식의 세미나도 분명 존재하고, 회원 참여율이 떨어지는 강연도 있다. 하지만 한결같이 기사내용은 우호적이고 성공적인 대회로 평가를 하고 있는 부분이 분명 존재한다.

범람하는 세미나에 꼭 듣고 싶은 강연만 참석하는 지혜도 필요하지만 일부 학술대회 주관단체가 회원들을 상대로 또는 보수교육을 빌미로 자신들의 이익에만 열을 올리고 있지 않나 생각된다. 유명하고 인기 있는 연자를 내세워 실속을 챙기면서 알맹이 없는 학술대회가 되는지는 회원들이 눈을 크게 뜨고 구별할 줄 아는 혜안이 필요한 때이다.




배너

경험이 같다고 추억이 같은 것은 아니다
어느 강연장에서 학부모로부터 “요즘 중학생이 된 아이들과 점점 멀어지는 듯한데 어쩌면 좋을까요?”라는 질문을 받았다. 이에 필자는 “먼저 묻지 말고, 질문을 받은 것에만 답변하면 됩니다. 단, 받은 질문에 대해서는 열심히 진지하게 들어주고, 말을 할 때는 연인에게 대하듯이 웃으면서 입꼬리를 올리시고 부정적 단어를 사용하지 말고 모든 대화의 끝은 무조건 긍정적으로 끝내야 합니다. 만약 그렇게 할 자신이 없으면 대화를 하지 말고 그냥 TV를 보는 것이 더 바람직합니다. 엄마의 모든 충고는 오로지 잔소리일 뿐으로 아이 귓속에 들어가지 않습니다”라고 답했다. 사춘기 청소년과 부모 간에는 반드시 문제가 발생하는 몇 가지 이유가 있다. 우선 아이들이 지닌 문제는 급격하게 변하는 신체와 뇌의 변화이다. 12세부터 전두엽이 발달하기 시작하는데, 전두엽이 덜 발달했을 때는 감정과 충동을 지배하는 편도체의 지배를 더 많이 받는다. 충고를 전두엽으로 들으면 조언으로 이해할 수 있지만 편도체로 들으면 잔소리로 판단한다. 전두엽 미숙으로 편도체를 사용하는 아이에게 감정을 자극하는 언어나 단어는 잔소리일 뿐이다. 엄마들은 직접적으로 편도체를 자극하는 도발적인 표현보다는 우회적인 표현
치과경영지원 10년차, 김부장이 전하는 치과생활 리얼 스토리 - 11
지난 시간에는 ‘매너가 감동을 만들고 감동이 소개환자를 부른다’라는 주제로 이야기를 해봤습니다. 매너가 장착되었다면 이제 다음 단계로 진행해볼까요? 호감 가는 좋은 사람이 나에게 깜짝 선물을 해주면 어떤 기분이 들까요? ‘심장이 콩닥콩닥!’ 기분 좋은 설렘을 느끼게 되겠죠! 우리 치과가 매너 좋은 호감 가는 상대가 되었다면 이제 깜짝 선물을 준비할 차례입니다. 이벤트로 준비할 수 있는 가장 손쉬운 방법 중 하나는 가격 할인입니다. 그러나 이미 진료 중인 환자들에게 가격 할인은 무의미한 이벤트일 것입니다. 또한 기준 없는 무분별한 가격 할인 이벤트는 환자의 신뢰를 잃게 할 수 있습니다. 그렇다면 가격 할인 말고 다른 이벤트는 무엇이 있을까요? Anniversary!! 바로 기념일 챙기기입니다. 치과에서 챙겨 볼 수 있는 기념일은 어떤 것들이 있을까요? 필자가 생각하는 것은 1) 환자의 개인적 기념일 2) 시즌 기념일 3) 우리 치과만의 특별한 기념일로 나눠 볼 수 있을 것 같습니다. 그 중에서 다수의 사람들에게 우리 치과만의 특별한 이미지를 심어줄 수 있는 것은 3번째 우리 치과만의 특별한 기념일 챙기기입니다. 대신 이 기념일을 환자들이 함께 참여할 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