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8.06 (월)

  • 구름많음동두천 34.6℃
  • 흐림강릉 25.1℃
  • 구름많음서울 34.3℃
  • 구름많음대전 33.9℃
  • 구름많음대구 33.3℃
  • 구름많음울산 32.4℃
  • 구름많음광주 34.9℃
  • 구름많음부산 32.3℃
  • 구름많음고창 33.4℃
  • 맑음제주 31.7℃
  • 구름많음강화 31.5℃
  • 구름많음보은 33.6℃
  • 구름많음금산 33.3℃
  • 구름많음강진군 33.9℃
  • 구름많음경주시 33.8℃
  • 구름많음거제 34.8℃
기상청 제공

치과 비정규직 비율이 높다고?

경단녀 파트타임 활용 등 노력 반증

민주노총 전국보건의료산업노동조합(위원장 나순자·이하 보건의료노조)이 구인난 등 치과계 상황은 무시한 채 치과 보조인력의 비정규직 비율만을 놓고 치과계를 비판하고 나섰다.

지난달 19일 보건의료노조가 발표한 ‘2018년 보건의료현장의 비정규직 노동자들의 임금 근로조건 실태조사’ 결과에 따르면, 계약직·임시직·단기간근로·파트타임을 포함한 치과위생사의 비정규직 비율은 28.2%, 간호조무사 8.7%, 치과기공사는 5.9%인 것으로 집계됐다. 특히 치과위생사의 경우 안경사(50%), 요양보호사(38.5%), 심리치료사(33.3%) 다음으로 비정규직 비율이 높아 4위에 랭크됐다. 이에 보건의료노조는 “치과위생사와 같은 직무는 환자의 안전을 위한 숙련성이 요구됨에도 비정규직으로 돌려막기하고 있다”며 비판의 목소리를 냈다.

하지만 이 같은 통계는 오히려 구인난 해결을 위한 치과계의 노력을 객관적으로 보여주는 증표다. 치과는 여성 스탭의 비율이 높은 만큼 일·가정 양립에 어려움을 느끼고 퇴사하는 경우가 많다. 이에 치과계는 경단녀를 파트타임 등으로 활용하기 위한 방안을 모색하는 한편, 파트타임·시간선택제 등의 도입을 적극 장려하고 있다. 취업을 원하는 경단녀 또한 일·가정 양립이 가능한 파트타임 등의 비정규직을 선호하는 추세다.

실제 지난해 하반기 서울지부 구인구직특별위원회가 전 회원을 대상으로 실시한 구인구직 관련 설문조사 결과를 살펴보면, ‘경단녀를 정규직 스탭으로 고용할 의사가 있냐’는 질문에 78.8%가 ‘그렇다’고 답한 만큼 정규직 고용을 희망하는 치과의사가 많았다. 또 응답자의 60%가 경단녀의 상황을 고려해 파트타임으로 고용하는 것에 긍정적이라고 답했다. 이는 치과계의 비정규직 비율이 높다는 사실만으로 치과계를 정규직 배척 업계로 치부해버리기에는 무리가 있다는 것을 여실히 보여준다.

한편 서울지부는 지난 1월 중구여성새로일하기센터와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경력단절녀 등 유휴인력 대상 ‘간호조무사 치과취업 교육과정’을 진행해 수강생 18명 중 17명을 치과로 취업시키기도 했다.

김인혜 기자 kih@sda.or.kr



[사 설] 촌철살인(寸鐵殺人)
촌철살인(寸鐵殺人)은 ‘작고 날카로운 쇠붙이로도 사람을 죽일 수 있다’는 뜻으로, 짧은 경구로도 사람을 크게 감동시킬 수 있음을 이르는 말이다. 찜통같은 무더위, 기록적인 폭염 탓에 불쾌지수가 최고조로 오르는 요즘에 가슴을 쓸어내리는 뉴스가 보도되었다.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의 죽음이다. 이 정치인의 극단적 선택을 접한 대한민국은 충격적이고 안타깝고 침통한 마음이다. 진보, 보수를 떠나서 모든 국민이 그의 죽음을 애도한다. 노동자와 서민의 편에 서서 기득권층의 권위주의와 엘리트주의에 맞서 싸우면서 한국진보정치를 이끌어왔다. 경직될 수밖에 없는 정치 이슈들을 유머와 함께 웃음으로 승화해 내고, 특히 촌철살인의 언변으로 문제의 핵심을 시원하고 명료하게 꿰뚫어버리는 탁월한 능력 때문에 진보정치계임에도 불구하고 대중성 있고 인기 있는 정치인이었다. 극단적 선택을 하게 된 깊은 심중이야 알 수 없지만, 드루킹 측인 도 모 변호사로부터 4,000만원을 수수했다는 사실이 대가성 여부를 떠나더라도 깨끗한 이미지의 정치인에겐 견딜 수 없는 심적 부담감으로 작용했던 것 같다. ‘노동자, 서민의 대변자’, ‘울림이 컸던 말의 품격’ 등으로 고인을 기리는 생전 모습들이 보도되었다
[논 단] 치과의사와 상상력
예전에 읽은 책 중 ‘진주 귀걸이를 한 소녀’라는 책이 있다. 그 책은 네델란드의 유명한 화가인 요하네스 페르메이르가 그린 ‘진주 귀걸이를 한 소녀’라는 작품을 모티브로 트레이시 슈발리에가 쓴 글이다. 이 작품은 어딘가를 몽환적으로 응시하는 소녀의 눈빛과 입가에 보일 듯 말 듯 지어진 미소로 신비로움을 더하여 북유럽의 모나리자라고 불리고 있다. 소녀가 한 터번의 청색과 갈색 톤의 옷이 어두운 배경에 대비되어 뚜렷해 보이기는 하지만 귀에 한 큰 진주 귀걸이가 아니라면 조금은 단조로워 보일 수도 있다. 하지만 진주 귀걸이로 인해 그림은 시선을 소녀의 눈빛과 진주 귀걸이로 끌며 소녀와 진주 귀걸이와의 관계에 의구심을 가지게 한다. 나이와 복장에 맞지 않는 진주 귀걸이 그리고 무엇을 보고 있는지 알 수 없지만 무언가를 말하는 것 같은 눈빛이 작가의 상상력을 자극하여 이렇듯 근사한 책을 쓰게 되었으리라. 치과의사는 좁은 입 안에서 1㎜를 다투는 진료를 하고 있다. 임플란트가 일반화되어 예전보다 수술을 하는 경우가 많아졌지만 근본적으로 작은 치아에 작은 보철물을 하며 그 결과를 나의 눈으로 확인을 하다보니 점점 더 소심해지는 경향이 있다. 그리고 만나는 사람도 같은 직

배너

치과경영지원 10년차, 김부장이 전하는 치과생활 리얼 스토리 - 11
지난 시간에는 ‘매너가 감동을 만들고 감동이 소개환자를 부른다’라는 주제로 이야기를 해봤습니다. 매너가 장착되었다면 이제 다음 단계로 진행해볼까요? 호감 가는 좋은 사람이 나에게 깜짝 선물을 해주면 어떤 기분이 들까요? ‘심장이 콩닥콩닥!’ 기분 좋은 설렘을 느끼게 되겠죠! 우리 치과가 매너 좋은 호감 가는 상대가 되었다면 이제 깜짝 선물을 준비할 차례입니다. 이벤트로 준비할 수 있는 가장 손쉬운 방법 중 하나는 가격 할인입니다. 그러나 이미 진료 중인 환자들에게 가격 할인은 무의미한 이벤트일 것입니다. 또한 기준 없는 무분별한 가격 할인 이벤트는 환자의 신뢰를 잃게 할 수 있습니다. 그렇다면 가격 할인 말고 다른 이벤트는 무엇이 있을까요? Anniversary!! 바로 기념일 챙기기입니다. 치과에서 챙겨 볼 수 있는 기념일은 어떤 것들이 있을까요? 필자가 생각하는 것은 1) 환자의 개인적 기념일 2) 시즌 기념일 3) 우리 치과만의 특별한 기념일로 나눠 볼 수 있을 것 같습니다. 그 중에서 다수의 사람들에게 우리 치과만의 특별한 이미지를 심어줄 수 있는 것은 3번째 우리 치과만의 특별한 기념일 챙기기입니다. 대신 이 기념일을 환자들이 함께 참여할 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