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8.16 (목)

  • 구름많음동두천 31.0℃
  • 흐림강릉 26.2℃
  • 구름조금서울 35.1℃
  • 구름많음대전 35.8℃
  • 소나기대구 25.5℃
  • 흐림울산 27.6℃
  • 구름많음광주 32.4℃
  • 흐림부산 26.7℃
  • 구름많음고창 32.9℃
  • 제주 28.0℃
  • 구름많음강화 32.9℃
  • 구름많음보은 32.1℃
  • 구름많음금산 34.1℃
  • 흐림강진군 29.9℃
  • 흐림경주시 25.8℃
  • 흐림거제 27.0℃
기상청 제공

심리학이야기

궁금하다

진료실에서 바라본 심리학이야기 (387)

요즘 이 맹렬한 폭염에 진료실 에어컨에 문제가 있어 고생 중이다. 옆 상가에 새로 상점이 들어와 인테리어를 하면서 우리 에어컨 실외기 위치를 옮긴다고 해 허락해주었다. 요즘은 건물 외관을 위해 실외기를 옥상에 설치한다는 관리소장 말을 듣고 이참에 실외기를 옥상에 올리기로 결정했다. 그런데 옥상에 실외기를 옮기고 문제가 발생했다. 첫날에는 찬바람이 나왔으나 며칠 시간이 지나면서 더운 바람이 나왔다. 아마도 연결한 접속 부분에 문제가 발생하며 냉각 가스가 모두 빠져 나간듯했다. 인테리어 사장이 와서 확인하고 고쳐주기로 했다. 그러나 시행업자로부터 다음 주에 고쳐주겠다는 말만 벌써 두 번째 들었다. 

필자는 옛날 사람이라서 사람을 믿지 않기 때문에 통상 2~3일간 지켜보며 문제 발생여부를 확인하고 공사비용을 지불했다. 젊은 인테리어 사장이 열심히 하는 모습이 좋아보였고 시행하는 사람들도 폭염에 일하는 모습이 마음에 걸려 젊은 사람들은 우리 나이든 사람들과는 다를 것을 믿으면서 비용 이야기를 듣고 바로 송금해주었다. 그런데 오전에 송금하고 문제가 오후부터 발생했다. 오후부터 더운 바람이 나오기 시작했다. 인테리어 사장에게 전화를 하니 시공을 하는 사람이 일정이 있어 다음 주 금요일에는 해결한다고 했는데 그렇게 연기된 것이 벌써 두 번째이다. 젊은 사장은 자기도 업자들이 시간을 어기기 때문에 미안하고 힘들다는 말을 한다. 필자가 그냥 다른 기사를 불러서 추가비용을 주고 고치고 싶지만 문제는 공사를 한 사람이 아니면 문제가 있는 장소를 발견하기 어렵기 때문에 시행자가 고치는 것이 가장 좋다. 그들의 말을 반신반의하며 기다리지만 사실 필자 내면에는 지금 젊은 세대를 믿고 싶은 마음이 크게 있다. 

필자 세대들은 사람을 믿을 수 없었기 때문에 불신을 기본으로 안전장치를 하며 일을 진행해야 했다. 사람이 사람을 믿지 못하는 그런 슬픈 사회를 살아왔다. 그래서 필자는 한번 거래가 트이고 사람이 진실하면 어지간해서는 거래처를 바꾸지 않았다. 모든 일은 꼭 믿는 사람에게만 맡긴다. 그런데 이번에는 필자가 시작한 것도 아니었고 처음 본 인테리어 사장이었지만 30대 초반의 젊은 사람이 열심인 것을 그냥 믿어보고 싶었다. 아니 정확히 말하자면 지금 우리나라 젊은 세대가 필자 세대와 다른 것을 확인하고 싶었다. 그래서 일이 끝난 것에 대한 대가를 요구할 때 결과마저 보자는 말이 차마 나오지 않아서 그냥 송금을 해주었다. 그런데 늘 그렇듯이 이런 일이 생겼다. 사장도 답답할 것이다. 자신도 업자에게 송금을 해버렸기 때문에 비용을 받은 에어컨 업자가 요즘 폭염으로 하루가 대목인 때에 돈이 되지 않는 A/S를 오는 것은 쉽지 않은 선택이기 때문이다. 필자는 젊은 사장에게 문자 하나를 보냈다. “내가 멍청하고 세상을 몰라서 며칠간 작동여부를 확인하지 않고 송금한 것이 아닙니다. 그냥 젊은 사장이 열심인 것을 믿어보고 싶었습니다. 우리 세대는 그렇게 살았기 때문에 젊은 세대는 적어도 믿고 살아야 된다는 생각이었습니다.” 젊은 사장은 업자가 이번 주까지 오지 않으면 자신이 다른 사람들을 불러서라도 해결하겠다고 답변했다. 그것은 새로운 비용이 지불되는 것을 의미하는 것이며 자기 신용에 대한 비용을 지불하는 것을 의미한다. 필자는 과연 30대 젊은 인테리어 사장이 자신의 신용을 위해 비용을 지불할 것인가에 주목하고 있다. 더위는 진료실의 2개의 에어컨으로 못 견딜 정도는 아니니 필자도 기다려보고 있는 중이다. 

예전처럼 사장을 부르고 필자가 비용을 지불하면 바로 해결되고 에어컨이 작동되어 시원해지겠지만 필자는 변함없이 계속 누군가를 믿지 않는 행동을 계속할 것을 알기에 이번에는 기다려보고 있는 중이다. 그동안 필자가 신념처럼 가져왔던 옳다는 생각을 바꾸려는 노력이 어떻게 결론이 날지 궁금하다. 과연 젊은 사장은 기성세대인 필자의 생각을 바꾸어 줄 수 있을까. 또 필자는 얼마나 인내심을 지니고 기다려 줄 수 있을까. 궁금하다.






배너

치과경영지원 10년차, 김부장이 전하는 치과생활 리얼 스토리 - 11
지난 시간에는 ‘매너가 감동을 만들고 감동이 소개환자를 부른다’라는 주제로 이야기를 해봤습니다. 매너가 장착되었다면 이제 다음 단계로 진행해볼까요? 호감 가는 좋은 사람이 나에게 깜짝 선물을 해주면 어떤 기분이 들까요? ‘심장이 콩닥콩닥!’ 기분 좋은 설렘을 느끼게 되겠죠! 우리 치과가 매너 좋은 호감 가는 상대가 되었다면 이제 깜짝 선물을 준비할 차례입니다. 이벤트로 준비할 수 있는 가장 손쉬운 방법 중 하나는 가격 할인입니다. 그러나 이미 진료 중인 환자들에게 가격 할인은 무의미한 이벤트일 것입니다. 또한 기준 없는 무분별한 가격 할인 이벤트는 환자의 신뢰를 잃게 할 수 있습니다. 그렇다면 가격 할인 말고 다른 이벤트는 무엇이 있을까요? Anniversary!! 바로 기념일 챙기기입니다. 치과에서 챙겨 볼 수 있는 기념일은 어떤 것들이 있을까요? 필자가 생각하는 것은 1) 환자의 개인적 기념일 2) 시즌 기념일 3) 우리 치과만의 특별한 기념일로 나눠 볼 수 있을 것 같습니다. 그 중에서 다수의 사람들에게 우리 치과만의 특별한 이미지를 심어줄 수 있는 것은 3번째 우리 치과만의 특별한 기념일 챙기기입니다. 대신 이 기념일을 환자들이 함께 참여할 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