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0.12 (금)

  • 맑음동두천 16.0℃
  • 맑음강릉 16.3℃
  • 맑음서울 15.8℃
  • 맑음대전 15.9℃
  • 맑음대구 15.5℃
  • 맑음울산 16.9℃
  • 맑음광주 16.7℃
  • 맑음부산 17.4℃
  • 맑음고창 16.1℃
  • 맑음제주 17.0℃
  • 맑음강화 14.5℃
  • 맑음보은 16.2℃
  • 맑음금산 15.2℃
  • 맑음강진군 17.2℃
  • 맑음경주시 16.6℃
  • 맑음거제 16.7℃
기상청 제공

[학생기자단 취재] 요즘 대학가, 이렇게 달라졌다! -⑨

경희대 후마니타스 암병원 개원에 '관심'



 치과신문 학생기자와 함께 하는 대학탐방
“지금 교정(校庭)에서는…”


2018년 10월, 오늘의 치과대학은 어떤 모습일까? 10년 전, 20년 전 공부하고 졸업했던 그때와는 많은 부분이 달라졌을 나의 모교 속으로 들어가 보자. 교수님의 수업방식도, 실습방법도, 친구들과 어울리는 동아리 활동도 예전과 사뭇 다르다. 이에 본지는 창간 25주년을 기념해 11개 치과대학의 현재를 들여다보는 기획을 준비했다. 본지 학생기자로 활동하고 있는 11개 치과대학생들이 직접 발굴하고 취재한 대학 소식을 만나본다.  <편집자 주>


경희대 후마니타스 암병원을 소개합니다!
치·의·한 협진진료 참관 기회 ‘기대’




입학한 것이 엊그제 같은데 정신없이 학교를 다니다보니 어느새 3학년이 되었다. 3학년의 마지막 학기를 보내면서 느끼는 점 중 하나를 꼽자면 지금의 나도 선배님들과 크게 다르지 않은 학교생활을 보내고 있다는 것이다. 이렇게 학생들의 생활에 큰 변화가 없는 것에는 여러 가지 이유가 있을 수 있겠지만 오랜 시간에 걸쳐 충분히 검증된 교육과정을 통해 환자를 진료할 수 있는 자격을 갖춘 의료인을 배출하는 것이 중요하기 때문인 것 같다. 그래서인지 선후배님들을 만나서 얘기해보면 서로 이야기할 주제가 많다는 장점이 있지만 반대로 그만큼 새로운 일이 있기 힘들다고 할 수 있다.


그런 와중에 올해 경희치대 학생들을 모두 주목하게 한 일이 일어났다. 바로 오랜 기간에 걸친 공사 끝에 경희대학교 암병원이 개원한 것. 입학 첫 해인 2016년에 공사를 시작했는데 2년에 걸친 공사를 끝으로 10월 5일 개원했다. ‘암병원이 왜 치과대학과 관련이 있지?’하고 생각할 수도 있을 것 같다.


경희치대에서는 3학년이 되어 병원에서 원내생 생활을 하게 되면 각 과별로 진료과정의 참관을 진행하게 되는데, 그 중에는 구강외과에서 진행하는 Major surgery도 포함되어 있다.


Major surgery는 경희의료원의 수술실에서 전신마취를 통해 진행되는 수술을 통칭한다. 많은 수술이 이뤄지며 양악수술이나 정중과잉치 제거가 그중 큰 비중을 차지하지만 구강암의 수술 또한 진행된다. 다른 수술과는 달리 구강암 수술의 경우 그 난이도가 높고 이비인후과 등 의과대학의 다른 과와의 협진을 통해 수술이 진행되기 때문에 수술시간도 오래 걸린다. 그렇기 때문에 아침에 수술실에 들어가면 밤늦게 나오는 경우도 부지기수다. 밥도 시간을 쪼개가면서 겨우 먹는 일이 잦지만, 많은 학생들이 한 번씩은 꼭 참관하기를 원한다. 아무래도 학교라는 틀을 벗어나면 볼 수 없는 일이기 때문일 것이다.


이번에 개원하는 후마니타스 암병원은 세계 최초 암병원 및 세계 최대 규모의 암연구 ‘英 로열마스덴’ 의료진과 화상협진을 실시, 정밀의학연구소(NGS) 및 제넥신 협약 기반의 맞춤형 항암치료, 암면역제제 개발 등 여러 장점을 가진다. 그중 하나는 바로 의대병원, 치과병원, 한방병원의 통합치료를 진행한다는 것이다. 이를 위해 암병원 외래진료실에 암환자를 위한 별도의 한의학 및 치의학적 치료 공간도 마련된다고 한다.


앞으로 후마니타스 암병원이 개원하면 학생들은 국내 유일한 의대-한방-치과병원 의료진의 협진치료 등 학생들이 참관할 수 있는 수술의 범위가 늘어나지 않을까, 학생들의 기대가 높아지고 있다.








황윤재 학생기자


관련기사



[사 설] 감염관리 지침-일회용 주사기
치과에서 가장 많이 쓰이는 주사기는 마취 주사기이다. 그것은 오래전부터 주사침과 주사액이 일회용으로 사용되어 왔고 잘 지켜지고 있으니 문제는 없고 현재까지 감염 우려에 대한 보고도 거의 없다. 지난 8월 17일에 의료법 제4조 6항(의료용 주사 의료용품 재사용 금지)을 위반한 경우 행정처분으로 자격정지 6개월 처분이 내려진다는 내용의 시행령이 공포되었다. 6개월은 폐업을 고려해야 할 정도로 강력한 처분이다. 의과에서 의료용으로 쓰이는 일회용 주사기의 사용은 피부를 뚫고 혈관이나 근육에 직접 주사하여 사용하는 것이니 감염 위험 때문에 한 번 사용하고 폐기하는 것이 당연하다. 그러나 치과에서 일회용 주사기의 용도는 피부에 접촉하지 않은 원거리 상태에서 식염수나 소독액으로 구강 내를 씻어 내거나 소독하는 시린지의 역할이다. 물론 그 과정에서 눈에 보이지 않게 수분이 튀어 감염의 우려가 있는 것은 사실이다. 그래서 한 번 사용하고 폐기하는 것이 당연할 수 있겠다. 그러나 이런 식의 용도로 사용한 시린지를 일회용 사용으로 규정지으려면 의과와 마찬가지로 일회용 주사기의 사용이 의료수가에 반영되어야 하는데 치과의 경우엔 그렇지 못해 아쉬움이 크다. 그리고 폐기물로 처리될
[논 단] 매머드 국제대회, 업그레이드 기회다
우리나라에서 근 20여년 만에 매머드급 국제대회를 개최한다. 2002년 제24차 아시아태평양치과의사연맹총회(APDC)를 끝으로 한동안 우리나라에서 매머드급 치과계 국제대회를 개최하지 않았다. 그러다가 지난 제27대 집행부 때 여러 난관을 헤치고 세계치과의사연맹(FDI)총회를 유치해 드디어 대규모 국제대회가 20여년 만에 개최하나보다 했다. 그러나 그러한 기대는 그 다음 집행부 때 무너졌다. 당시 집행부는 국내 회원들의 부담을 덜어보려고 노력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 과정 속에서 불행히도 FDI총회 유치가 무산되는 초유의 사태를 맞이했던 것이다. 어떤 불가피한 이유가 있었을 것이지만 당시 당혹스럽고 아쉬웠던 것은 분명 필자만의 생각은 아니었을 것이다. 우리나라 수준이면 충분히 국제대회를 열 수 있는 준비된 치과계였지만 상당히 흔치 않은 원인으로 무산됐던 것이기에 그 아쉬움은 이루 말할 수 없었다. 그런 이후로 우리나라 치과계에는 더 이상 국제대회를 당분간 열기 힘들겠다는 생각이 강했다. 그러던 중 지난 5월 치협이 필리핀 마닐라 아태회의서 내년 아태회의를 유치해 왔다. 매우 반가운 뉴스였다. 그러나 사실 이 또한 매우 유래 없는 일이긴 했다. 통상 국제대회를 유

배너

치과경영지원 10년차, 김부장이 전하는 치과생활 리얼 스토리 - 마지막회
가정이든 직장생활 속에서든 누구나 힘든 일은 있습니다. 특히나 직장생활을 하다 보면 인간관계나 업무에서 오는 스트레스로 하루에도 수십 번씩 일을 그만두고 싶은 생각이 들곤 합니다. 직장생활 잘하는 법은 누구에게나 고민일 것입니다. 2014년에 방영되었던 직장인의 교과서 ‘미생’에 이런 대사가 있습니다. “사람이 전부입니다. 하나부터 열까지 우리가 놓치지 말아야 할 건 사람이라고요. 일을 하는 사람, 일을 만들 줄 아는 사람.” ‘회사 간다’라는 건 내 ‘상사’를 만나러 가는 거죠. 상사가 곧 회사죠. 상사가 좋으면 회사가 천국. 상사가 좋지 않으면 회사가 지옥. 직장생활에서의 힘듦은 8할이 인간관계의 힘듦에서 오는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나와는 좋아하는 찌개도, 좋아하는 음료도, 좋아하는 동물도, 좋아하는 최애(最愛)도 다른, 내가 아닌 다른 사람과 늘 즐겁게 지낼 수는 없겠죠. 직장생활의 인간관계는 학창시절 친구들과 경험했던 인간관계와는 굉장히 다른 새로운 분위기의 인간관계입니다. 이해관계로 얽힌 인연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술 때문에 친해졌다면 술이 없으면 깨지는 인연, 돈 때문에 맺어졌다면 돈이 없으면 깨지는 인연. 이해관계로 맺어진 인연이라면 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