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2.11 (월)

  • 맑음동두천 -0.1℃
  • 맑음강릉 3.6℃
  • 맑음서울 -1.0℃
  • 맑음대전 1.1℃
  • 맑음대구 1.1℃
  • 맑음울산 2.9℃
  • 구름많음광주 1.9℃
  • 맑음부산 3.3℃
  • 구름많음고창 2.1℃
  • 흐림제주 3.6℃
  • 맑음강화 -0.4℃
  • 맑음보은 0.4℃
  • 맑음금산 0.4℃
  • 흐림강진군 3.1℃
  • 맑음경주시 2.1℃
  • 맑음거제 2.6℃
기상청 제공

덴티움, 2019년 세미나 본격 스타트

16일 대구 시작으로 광주·부산 등 순차 진행

덴티움이 이달부터 2019년 세미나의 본격적인 시작을 알린다. 오는 16일 대구를 시작으로 23일과 24일 각각 광주와 부산에서 세미나를 펼친다.

 

먼저 16일 대구 경북치대에서는 오버덴처 세미나가 열린다. 수술부터 보철 제작에 이르기까지 오버덴처와 관련한 다양한 임상팁이 제공될 것으로 기대된다. 연자로는 이정렬 교수(고대구로병원)와 박현식 원장(하임치과)이 나선다.

 

이정렬 교수는 ‘임플란트 오버덴처의 치료 계획과 Clinical procedure’를 주제로 임플란트 식립 계획을 비롯해 진료실 내 보철 제작의 전반적인 과정을 강연한다. 박현식 원장은 ‘다양한 어태치먼트의 활용’이란 주제로 상황에 맞는 어태치먼트 선택 기준과 활용방법을 소개한다.

 

오는 23일과 24일에는 조선치대에서 ‘Mission it possible : GBR Master’를 주제로 세미나가 열린다. 창동욱 원장(윈치과)과 유상준 교수(조선치대)가 연자로 나서 이틀에 걸쳐 GBR에 대한 이론과 실습을 진행한다. 23일에는 Immediate implantation과 Transmucosal GBR, 그리고 연조직 처치법을 다룬다. 24일에는 돼지뼈를 활용해 Conventional GBR과 simple GBR technique 등 suture technique을 익힐 수 있는 핸즈온이 예정돼 있다. 덴티움은 원활한 핸즈온 진행을 위해 메인 연자 외에 3명의 패컬티를 투입한다는 계획이다.

 

23일에는 장소를 부산으로 옮긴다. 지난해 성황리에 개최됐던 최희수 원장(상동21세기치과)의 개원 세미나가 덴티움 부산 세미나실에서 예정돼 있다. 개원 및 치과 경영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개원의들에게 실질적인 경영 노하우를 전달할 것으로 기대된다. 최희수 원장은 이번 강연에서 개원의 첫걸음인 부지 선정을 비롯해 실용적 인테리어, 효율적인 예약관리, 개업자금 준비 등 개원과 관련한 모든 궁금증을 풀어준다는 방침이다.

 

대구와 광주에서 열리는 세미나는 선착순 20명으로 한정되는 만큼, 수강을 원하는 치과의사는 등록을 서두르는 것이 좋다. 세미나에 관한 자세한 일정 및 커리큘럼은 덴티움 홈페이지(www.dentium.co.kr)를 참고하면 된다.

 

전영선 기자 ys@sda.or.kr



[사 설] 성실 납세와 탈세
면세사업자인 치과병의원은 매년 1월 1일부터 2월 12일까지 관할 세무서에 연간수입금액에 대한 사업장현황신고를 해야 한다. 요즘은 카드결제가 일반화되면서 거의 모든 수익이 노출된다. 그럼에도 현금할인 유도 등을 통해 세금탈루가 종종 이뤄지고 있는 모양이다. 실제로 치과의사 세무조사 사례에 대한 국세청 자료에 따르면 ‘현금으로 결제 시 10~20% 정도 할인하여 현금결제를 유도하고 현금매출의 일정비율만 신고하는 수법으로 수입금액을 탈루한 경우’가 가장 대표적이라고 한다. 사업장현황신고를 할 때면 절세인지 탈세인지는 몰라도 세테크를 하느라 늘 분주하다. 과거엔 수입을 줄이고 지출을 늘리는 방법들이 제법 있었다. 카드보다는 현금이 많이 오갔던 시절엔 분명히 일부 수입을 흔적도 없이 지울 수 있었다. 그리고 이것저것 영수증 처리하여 억지로 지출을 잡았다. 국세청도 이런 현실을 추정해 세율을 높게 잡고, 평균보다 많이 버는 치과가 있으면 세무조사를 통해 세금을 추징했다. 이것이 치과병의원의 관행이었다. 요즘은 수입의 대부분이 카드이고 보험화가 제법 이루어져서 수입의 99% 정도는 노출된다. ‘현금유도’를 하다가는 탈세신고를 당할 우려가 많아 감히 시도하지도 못한다




배너
치과경영지원 10년차, 김부장이 전하는 치과생활 리얼 스토리 - 마지막회
가정이든 직장생활 속에서든 누구나 힘든 일은 있습니다. 특히나 직장생활을 하다 보면 인간관계나 업무에서 오는 스트레스로 하루에도 수십 번씩 일을 그만두고 싶은 생각이 들곤 합니다. 직장생활 잘하는 법은 누구에게나 고민일 것입니다. 2014년에 방영되었던 직장인의 교과서 ‘미생’에 이런 대사가 있습니다. “사람이 전부입니다. 하나부터 열까지 우리가 놓치지 말아야 할 건 사람이라고요. 일을 하는 사람, 일을 만들 줄 아는 사람.” ‘회사 간다’라는 건 내 ‘상사’를 만나러 가는 거죠. 상사가 곧 회사죠. 상사가 좋으면 회사가 천국. 상사가 좋지 않으면 회사가 지옥. 직장생활에서의 힘듦은 8할이 인간관계의 힘듦에서 오는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나와는 좋아하는 찌개도, 좋아하는 음료도, 좋아하는 동물도, 좋아하는 최애(最愛)도 다른, 내가 아닌 다른 사람과 늘 즐겁게 지낼 수는 없겠죠. 직장생활의 인간관계는 학창시절 친구들과 경험했던 인간관계와는 굉장히 다른 새로운 분위기의 인간관계입니다. 이해관계로 얽힌 인연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술 때문에 친해졌다면 술이 없으면 깨지는 인연, 돈 때문에 맺어졌다면 돈이 없으면 깨지는 인연. 이해관계로 맺어진 인연이라면 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