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2.07 (목)

  • 맑음동두천 0.3℃
  • 구름조금강릉 4.1℃
  • 맑음서울 -1.7℃
  • 구름조금대전 2.6℃
  • 구름많음대구 6.2℃
  • 흐림울산 7.6℃
  • 구름많음광주 3.4℃
  • 연무부산 10.4℃
  • 구름조금고창 0.8℃
  • 흐림제주 5.6℃
  • 맑음강화 -2.7℃
  • 맑음보은 2.0℃
  • 구름많음금산 2.5℃
  • 흐림강진군 3.9℃
  • 흐림경주시 6.6℃
  • 흐림거제 10.9℃
기상청 제공

박창진 원장, 미래 치의 대상 세미나

“어떤 치과의사가 될 것인가”

2019 Future’s Dentist Academy가 지난달 20일 이비스 스타일 앰배서더 서울 강남 오키드룸에서 진행됐다. Future’s Dentist Academy(이하 FDA)는 인본주의적이고, 원인론적, 예방적 관점으로 환자를 바라보는 미래 치과의사를 양성하기 위한 교육과정으로, 전국 11개 치과대학 본과 2학년 이상 치과대학생, 치의학전문대학원생을 대상으로 해마다 열리고 있다.


이날 강연은 박창진 원장(미소를만드는치과)이 나섰다. 박 원장은 △어떤 치과의사가 될 것인가 △내과의사로서의 치과의사 △치아를 가진 사람을 치료하는 치과의사 등을 소주제로 다뤘다.


박창진 원장은 다소 딱딱하고 지루하게 느껴질 수 있는 치과의사의 직업윤리에 대해 현실적인 다양한 예로써 풀어내 공감대를 형성했다. 자신의 다양한 경험과 실제 개원가에서 벌어지고 있는 여러 사건들을 이야기 하며 참가자들도 치과의사의 윤리에 대해 스스로 생각할 수 있는 계기를 만들어줬다.


박 원장은 “치아가 아닌 치아를 가진 사람을 바라보고 공감해야 한다”며 “질병이 아닌 그 질병의 원인을 찾아내는 과정을 통해 소위 ‘치료’가 아닌 예방적이고 전인적인 관점으로 접근해 ‘환자를 건강하게 만드는 방법’을 고민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박 원장은 자신이 정립한 예방진료 프로토콜인 ‘APEM(Active Prevention through Education and Management)’에 대해서도 다루는 등 임상파트도 놓치지 않았다. 그는  개인구강위생 관리방법에 대한 이론적 강의와 함께 실습도 진행했다.


이번 세미나에 참가한 한 치대생은 “짧은 시간이지만 치과의사로서의 인생을 바꿀만한 소중한 시간이었다”고 소감을 전했다.


올해로 5회째를 맞은 FDA는 큐라덴 코리아의 후원으로 진행되고 있다. 큐라덴 코리아 관계자는 “비록 적은 인원이 모이더라도 큰 의미를 갖는 행사가 될 것으로 믿고 있다”면서 “‘Better health for you’를 기업의 모토로 삼고 있는 만큼 앞으로도 꾸준히 치대생과 치전원생을 대상으로 하는 FDA를 적극적으로 후원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신종학 기자 sjh@sda.or.kr



[사 설] 성실 납세와 탈세
면세사업자인 치과병의원은 매년 1월 1일부터 2월 12일까지 관할 세무서에 연간수입금액에 대한 사업장현황신고를 해야 한다. 요즘은 카드결제가 일반화되면서 거의 모든 수익이 노출된다. 그럼에도 현금할인 유도 등을 통해 세금탈루가 종종 이뤄지고 있는 모양이다. 실제로 치과의사 세무조사 사례에 대한 국세청 자료에 따르면 ‘현금으로 결제 시 10~20% 정도 할인하여 현금결제를 유도하고 현금매출의 일정비율만 신고하는 수법으로 수입금액을 탈루한 경우’가 가장 대표적이라고 한다. 사업장현황신고를 할 때면 절세인지 탈세인지는 몰라도 세테크를 하느라 늘 분주하다. 과거엔 수입을 줄이고 지출을 늘리는 방법들이 제법 있었다. 카드보다는 현금이 많이 오갔던 시절엔 분명히 일부 수입을 흔적도 없이 지울 수 있었다. 그리고 이것저것 영수증 처리하여 억지로 지출을 잡았다. 국세청도 이런 현실을 추정해 세율을 높게 잡고, 평균보다 많이 버는 치과가 있으면 세무조사를 통해 세금을 추징했다. 이것이 치과병의원의 관행이었다. 요즘은 수입의 대부분이 카드이고 보험화가 제법 이루어져서 수입의 99% 정도는 노출된다. ‘현금유도’를 하다가는 탈세신고를 당할 우려가 많아 감히 시도하지도 못한다




배너
치과경영지원 10년차, 김부장이 전하는 치과생활 리얼 스토리 - 마지막회
가정이든 직장생활 속에서든 누구나 힘든 일은 있습니다. 특히나 직장생활을 하다 보면 인간관계나 업무에서 오는 스트레스로 하루에도 수십 번씩 일을 그만두고 싶은 생각이 들곤 합니다. 직장생활 잘하는 법은 누구에게나 고민일 것입니다. 2014년에 방영되었던 직장인의 교과서 ‘미생’에 이런 대사가 있습니다. “사람이 전부입니다. 하나부터 열까지 우리가 놓치지 말아야 할 건 사람이라고요. 일을 하는 사람, 일을 만들 줄 아는 사람.” ‘회사 간다’라는 건 내 ‘상사’를 만나러 가는 거죠. 상사가 곧 회사죠. 상사가 좋으면 회사가 천국. 상사가 좋지 않으면 회사가 지옥. 직장생활에서의 힘듦은 8할이 인간관계의 힘듦에서 오는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나와는 좋아하는 찌개도, 좋아하는 음료도, 좋아하는 동물도, 좋아하는 최애(最愛)도 다른, 내가 아닌 다른 사람과 늘 즐겁게 지낼 수는 없겠죠. 직장생활의 인간관계는 학창시절 친구들과 경험했던 인간관계와는 굉장히 다른 새로운 분위기의 인간관계입니다. 이해관계로 얽힌 인연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술 때문에 친해졌다면 술이 없으면 깨지는 인연, 돈 때문에 맺어졌다면 돈이 없으면 깨지는 인연. 이해관계로 맺어진 인연이라면 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