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4.15 (월)

  • 구름조금동두천 14.1℃
  • 맑음강릉 15.4℃
  • 맑음서울 14.8℃
  • 맑음대전 14.3℃
  • 맑음대구 16.1℃
  • 맑음울산 15.2℃
  • 맑음광주 15.2℃
  • 맑음부산 15.0℃
  • 맑음고창 14.8℃
  • 맑음제주 15.5℃
  • 맑음강화 13.6℃
  • 맑음보은 13.8℃
  • 맑음금산 14.5℃
  • 맑음강진군 16.5℃
  • 맑음경주시 16.2℃
  • 맑음거제 15.2℃
기상청 제공

코웰메디, ‘글로벌 IP 스타기업’ 선정

특허출원 등 3년간 2억여원 지원 기대

코웰메디(대표 김수홍)가 지난 3일 부산지식재산센터가 주관하는 글로벌 IP(Intellectual Property) 스타기업으로 선정됐다.

 

부산지식재산센터는 유망 해외수출 기업 또는 해외수출 예정 기업을 선정, 해외 IP 역량 강화를 위해 향후 3년간 최대 2억1,000만원까지 해외 특허/상표/디자인 출원비용을 지원하는 것은 물론, 기업별 전문 컨설턴트를 배치해 특허/브랜드/디자인 종합 컨설팅을 지원하고 있다.

 

글로벌 IP 스타기업을 선정되기 위해서는 서면평가, 현장실사 그리고 운영위원회 대면평가 등 총 3단계 평가절차를 통과해야 한다.

 

코웰메디 관계자는 “이번 선정과정에도 많은 기업이 도전해 경쟁률이 매우 높았다”며 “높은 경쟁률을 뚫고 까다로운 평가과정을 거쳐 최종 선정된 자사는 전문 컨설팅을 통해 글로벌 기업으로 한 발짝 더 나아갈 것”이라고 전했다.

 

코웰메디는 중동, 남미, 아프리카를 포함한 세계 60여개국에 임플란트 등 제품을 수출하고 있는데, 총 매출의 80% 이상이 수출에서 발생하고 있다. 코웰메디의 최근 3년간 연평균 수출 증가율은 72%에 달한다.

 

코웰메디는 지난해부터 코웰BMP 임상결과를 기반으로 응용 신제품 개발에 집중 투자해 기술개발에 가속도를 올리고 있다. 이를 방증하는 것이 바로 코웰메디가 보유하고 있는 특허출원 등 지식재산권. 코웰메디가 지난 한 해 출원한 특허는 이전 10년간 출원한 특허의 5배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코웰메디는 지난 1월 음식물 끼임을 최소화할 수 있는 ‘볼륨업 어버트먼트’ 및 심미성이 우수한 SCRP(screw cement retained prosthodontics) 타입의 Angled Abutment인 ‘뷰티업 어버트먼트’를 출시했다. 오는 7월에는 기존 비흡수성 차폐막의 단점을 최소화시킨 ‘Wifi-Mesh’도 출시할 예정이다.

 

신종학 기자 sjh@sda.or.kr



[치과신문 사설] 치협 제68차 정기대의원총회를 앞두고
치협 제68차 정기대의원총회가열흘 앞으로 다가왔다. 각 지부와 집행부에서 상정된 수많은 치과계의 바람들이 총회에서 소중하게 다뤄지길 기대한다. 국회가 국민의 의견을 수렴해 정책에 반영하는 것은 오로지 국가와 국민의 현재, 그리고 미래의 삶을 더욱 윤택하게 만들기 위함인 것처럼, 치협 총회도 치과계의 최고 의결기관으로서 오로지 치과계의 현재와 미래를 위해서 안건이 논의되고 결정돼야 한다. 211명의 대의원들은 3만여 치과의사를 대표하는 권한과 의무를 동시에 가지고 있다. 대표성과 권위를 빛내기 위해선 스스로 자존감을 가져야 한다. 총회의 권위와 대표성도 마찬가지로 대의원들이 스스로 존중할 때 지켜진다. 이런 품위와 더불어 총회자료집을 면밀히 검토하고 주변 치과계의 의견들을 경청하고 논의하는 노력도 동반돼야 하고, 더불어 치과계의 미래를 위해서 어떤 선택이 가장 현명할 것인지 통찰해야 하는 것도 대의원의 임무다. 총회가 국회와 다른 점은 정치를 하는 곳이 아니라는 것이다. 치협 총회는 정당의 이익이나 정치이념을 위해서 이합집산하는 것이 아니라 오로지 치과계 이익만을 위해서 존재해야 한다는 것을 잊어서는 안된다. 올해도 다양한 안건들이 각 지부에서 올라왔다




배너
치과경영지원 10년차, 김부장이 전하는 치과생활 리얼 스토리 - 마지막회
가정이든 직장생활 속에서든 누구나 힘든 일은 있습니다. 특히나 직장생활을 하다 보면 인간관계나 업무에서 오는 스트레스로 하루에도 수십 번씩 일을 그만두고 싶은 생각이 들곤 합니다. 직장생활 잘하는 법은 누구에게나 고민일 것입니다. 2014년에 방영되었던 직장인의 교과서 ‘미생’에 이런 대사가 있습니다. “사람이 전부입니다. 하나부터 열까지 우리가 놓치지 말아야 할 건 사람이라고요. 일을 하는 사람, 일을 만들 줄 아는 사람.” ‘회사 간다’라는 건 내 ‘상사’를 만나러 가는 거죠. 상사가 곧 회사죠. 상사가 좋으면 회사가 천국. 상사가 좋지 않으면 회사가 지옥. 직장생활에서의 힘듦은 8할이 인간관계의 힘듦에서 오는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나와는 좋아하는 찌개도, 좋아하는 음료도, 좋아하는 동물도, 좋아하는 최애(最愛)도 다른, 내가 아닌 다른 사람과 늘 즐겁게 지낼 수는 없겠죠. 직장생활의 인간관계는 학창시절 친구들과 경험했던 인간관계와는 굉장히 다른 새로운 분위기의 인간관계입니다. 이해관계로 얽힌 인연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술 때문에 친해졌다면 술이 없으면 깨지는 인연, 돈 때문에 맺어졌다면 돈이 없으면 깨지는 인연. 이해관계로 맺어진 인연이라면 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