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4.15 (월)

  • 맑음동두천 18.0℃
  • 맑음강릉 17.2℃
  • 맑음서울 17.3℃
  • 맑음대전 17.9℃
  • 맑음대구 19.1℃
  • 맑음울산 18.9℃
  • 맑음광주 18.3℃
  • 맑음부산 15.1℃
  • 맑음고창 16.8℃
  • 맑음제주 15.4℃
  • 맑음강화 14.7℃
  • 맑음보은 17.6℃
  • 맑음금산 18.6℃
  • 맑음강진군 18.6℃
  • 맑음경주시 19.4℃
  • 맑음거제 18.5℃
기상청 제공

덴티스, ‘임플란트 임상개념 바로잡기’

양기빈 원장 초청, 초·중급 눈높이 교육 기대

덴티스(대표 심기봉)가 오는 21일 덴티스서울영업본부 세미나실에서 양기빈 원장(이플란트치과) 초청 ‘임플란트 임상개념 바로잡기’ 세미나를 개최한다. 'Louis Button’의 개발자인 양기빈 원장은 이번 세미나에서 오랜 임상경험을 바탕으로 ‘오늘 배워 내일 바로 적용하는’ 실전형 임플란트 임상 노하우를 공개할 예정이다.

 

이미 다양한 세미나를 통해 나름대로 팬덤을 가지고 있는 양기빈 원장은 임플란트에 대한 고민을 안고 있는 임상의들을 위해 임플란트의 개요부터 진단, 수술은 물론, 임플란트 보철과 상악동 처치 등을 종합해 임플란트 전반에 대한 고민해결에 나선다. 특히, ‘Louis Button’을 활용한 좀 더 쉬운 임플란트 수술 노하우를 함께 공유할 계획이다.

 

이번 세미나는 △픽스처 식립 후 커버 스크루 노출 시 처치 방법 △3~4개의 임플란트를 연속으로 픽스처 레벨에서 임프레션해 어버트먼트와 보철물 제작 시 2 step 보다 1 step으로 만들 때 잘 맞지 않은 경우 해결책 △기공소에서 제작한 시멘트 타입 싱글 보철물이 모델에서 회전하거나 멀티 보철물이 모델에서 탈락한 경우 △임플란트 수명과 관련이 깊은 부착치은 쉽게 만드는 방법  △상악 전치부 싱글 임플란트 케이스 난이도 문제 △상악동 lateral approach 시행 시 상악동 외연을 가늠하는 방법 등에 대한 다양한 고민 해결에 포커스를 두고 진행될 예정이다.

 

관계자는 “이번 세미나는 개원의로서 이론과 실습보다 임상고민을 해결하고 싶거나 임플란트 케이스가 10~100 케이스 정도의 초·중급 레벨의 임플란트 임상의들에게 많은 도움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신종학 기자/sjh@sda.or.kr



[치과신문 사설] 치협 제68차 정기대의원총회를 앞두고
치협 제68차 정기대의원총회가열흘 앞으로 다가왔다. 각 지부와 집행부에서 상정된 수많은 치과계의 바람들이 총회에서 소중하게 다뤄지길 기대한다. 국회가 국민의 의견을 수렴해 정책에 반영하는 것은 오로지 국가와 국민의 현재, 그리고 미래의 삶을 더욱 윤택하게 만들기 위함인 것처럼, 치협 총회도 치과계의 최고 의결기관으로서 오로지 치과계의 현재와 미래를 위해서 안건이 논의되고 결정돼야 한다. 211명의 대의원들은 3만여 치과의사를 대표하는 권한과 의무를 동시에 가지고 있다. 대표성과 권위를 빛내기 위해선 스스로 자존감을 가져야 한다. 총회의 권위와 대표성도 마찬가지로 대의원들이 스스로 존중할 때 지켜진다. 이런 품위와 더불어 총회자료집을 면밀히 검토하고 주변 치과계의 의견들을 경청하고 논의하는 노력도 동반돼야 하고, 더불어 치과계의 미래를 위해서 어떤 선택이 가장 현명할 것인지 통찰해야 하는 것도 대의원의 임무다. 총회가 국회와 다른 점은 정치를 하는 곳이 아니라는 것이다. 치협 총회는 정당의 이익이나 정치이념을 위해서 이합집산하는 것이 아니라 오로지 치과계 이익만을 위해서 존재해야 한다는 것을 잊어서는 안된다. 올해도 다양한 안건들이 각 지부에서 올라왔다




배너
치과경영지원 10년차, 김부장이 전하는 치과생활 리얼 스토리 - 마지막회
가정이든 직장생활 속에서든 누구나 힘든 일은 있습니다. 특히나 직장생활을 하다 보면 인간관계나 업무에서 오는 스트레스로 하루에도 수십 번씩 일을 그만두고 싶은 생각이 들곤 합니다. 직장생활 잘하는 법은 누구에게나 고민일 것입니다. 2014년에 방영되었던 직장인의 교과서 ‘미생’에 이런 대사가 있습니다. “사람이 전부입니다. 하나부터 열까지 우리가 놓치지 말아야 할 건 사람이라고요. 일을 하는 사람, 일을 만들 줄 아는 사람.” ‘회사 간다’라는 건 내 ‘상사’를 만나러 가는 거죠. 상사가 곧 회사죠. 상사가 좋으면 회사가 천국. 상사가 좋지 않으면 회사가 지옥. 직장생활에서의 힘듦은 8할이 인간관계의 힘듦에서 오는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나와는 좋아하는 찌개도, 좋아하는 음료도, 좋아하는 동물도, 좋아하는 최애(最愛)도 다른, 내가 아닌 다른 사람과 늘 즐겁게 지낼 수는 없겠죠. 직장생활의 인간관계는 학창시절 친구들과 경험했던 인간관계와는 굉장히 다른 새로운 분위기의 인간관계입니다. 이해관계로 얽힌 인연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술 때문에 친해졌다면 술이 없으면 깨지는 인연, 돈 때문에 맺어졌다면 돈이 없으면 깨지는 인연. 이해관계로 맺어진 인연이라면 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