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7.11 (목)

  • 구름조금동두천 23.1℃
  • 구름조금강릉 20.1℃
  • 흐림서울 25.3℃
  • 대전 22.9℃
  • 흐림대구 28.0℃
  • 구름많음울산 28.1℃
  • 흐림광주 25.0℃
  • 구름많음부산 27.0℃
  • 흐림고창 22.4℃
  • 구름많음제주 25.7℃
  • 구름조금강화 22.4℃
  • 맑음보은 22.7℃
  • 구름조금금산 23.2℃
  • 흐림강진군 23.6℃
  • 흐림경주시 28.6℃
  • 구름조금거제 26.9℃
기상청 제공

심미치과학회, 벌어진 치아 ‘SPACE’ 해결책 전격 공개

지난 7일 춘계학술대회, 교정·보철·치주·교합 등 다양한 관점서 고찰

대한심미치과학회(회장 김기성·이하 심미치과학회)가 지난 7일 서울대치과병원에서 춘계학술대회를 개최했다.


220여명이 참석한 이번 학술대회는 ‘SPACE-벌어진 치아의 모든 것’을 대주제로 교정, 보철, 교합, 치주 등 다양한 분야의 관점에서 선천적·후천적 치간 공극 문제에 대한 진단 및 치료법을 모색해보는 기회가 됐다.


오전 세션은 박철완 원장(보스턴완치과)이 연자로 나서 ‘교정이냐 수복이냐 그것이 문제로다’를 주제로 첫 강연을 선보였다. 이어 조상호 원장(수성아트라인치과), 김우현 원장(원서울치과)이 △정중이개의 전지적 레진 시점 △라미네이트! 안 깨지게 하려면… 등을 주제로 강연을 펼쳤다. 특히 오전 마지막 세션에서는 교합 분야 저명 연자인 Dr. Robert B. Kerstein(Back Bay Dental Care)이 ‘T-scan Applications in Esthetic Dentistry’에 대해 강연을 선보여 갈채를 받았다.

 

오후 세션은 이동운 과장(서울보훈병원 치과진료센터)이 Space에 대한 치주적 고려사항을 다루며 이목을 집중시켰다. 아울러 장원건 원장(마일스톤즈치과)이 연자로 나서 ‘이 공간을 만든 범인을 잡아라’를 주제로 강연을 이어갔다. 장원건 원장은 “후천적인 원인으로 전치 사이의 공간이 생긴 경우 치료 후 결과가 장기적으로 안정되기 위해서는 공간을 만든 원인을 파악하고 해결하는 것이 중요하다”면서 “전치의 공간을 만드는 여러 가지 이유가 있지만 △구치교합 △볼튼비율과 치아크기 △교합평면의 만곡도 △CO-MI 차이 △환자의 저작패턴 및 구강습관 중에서 무엇이 공간을 만든 범인인지 확인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양진 교수(분당서울대병원)가 ‘Across the Universe : 전치부 splinting의 전략’을 주제로 대미를 장식했다.


학술대회 후에는 심미치과학회 인정의교육원 4기 수료식이 진행됐다. 인정의교육원 4기는 지난 3월부터 진행돼 총 41명이 이수했다. 교육원 이수자들에게는 오는 8월 11일 인정의펠로우 고시에 응시할 수 있는 기회가 부여됐다.

 

한편 심미치과학회는 이날 열린 임시총회에서 이동환 부회장을 차기회장으로 추대했다. 이동환 차기회장의 임기는 내년 1월 1일부터 시작될 예정이다. 또한 내년에 개최될 심미치과학회 33주년 학술대회를 아시아심미치과학회와 공동 개최키로 의결했다.

 

interview _대한심미치과학회 임원진


“11월 학술대회 ‘인생은 아름다워’ 기대하세요”

 

 

Q. 이번 학술대회에 대해.
춘계학술대회는 치과의 다양한 분야에서 한 가지 주제에 대해 깊이 있게 살펴보는 자리로 마련했다. ‘Deep bite’를 대주제로 다룬 지난해 춘계학술대회는 여러 가지 분야에서 딥바이트의 임상적 해결 방안을 고민해보는 시간으로 큰 호응을 받았다.

 

이번 춘계학술대회는 지난해에 이어 오픈바이트로도 볼 수 있는 ‘Space’를 대주제로 해 선천적·후천적 치간 공극 문제를 교정, 보철, 교합 등 다양한 분야에서 접근해보는 기회를 제공했다. 사실 단일 주제로 학술대회를 개최하는 경우는 드문 일이다. 그럼에도 춘계학술대회가 성공적으로 개최될 수 있었던 데에는 각 분야에서 활동하고 있는 심미치과학회 이사들이 연자로 나서준 것이 도움이 됐다. 까다롭고, 쉽지 않은 주제임에도 많이 참여해 주셔서 매우 감사드린다. 다음 춘계학술대회도 지속적인 관심을 부탁드린다.

 

Q. 32주년 학술대회 등 추후 행보는.
‘2019 대한심미치과학회 32주년 학술대회’는 오는 11월 17일 서울 코엑스 4층에서 개최될 예정이다. 춘계학술대회와 달리 폭넓은 주제들이 다뤄질 전망으로 대주제는 ‘인생은 아름다워(가칭)’다. 현재 연자 섭외를 모두 마친 상태며, 참가자는 치협 보수교육점수 4점을 인정받을 수 있다. 특히 내년에 치러질 33주년 학술대회는 아시아심미치과학회와 공동 개최될 예정이다.

 

이외에도 오는 9월 28일 서울대치과병원에서 학술집담회를 연다. 이날 박휘웅, 배정인 원장이 연자로 나서 ‘내 진료실의 디지털 이야기’를 주제로 강연을 선보인다.

 

김인혜 기자 kih@sda.or.kr



[치과신문 사설] 법보다 상식이 통하는 치과계로
법보다 상식이 통하는 치과계가 되면 좋겠다. 직장내괴롭힘방지법이 오는 16일부터 시행된다. 해당 법에 따르면, 직장 내 괴롭힘은 직장 내에서 사용자 또는 근로자가 지위 또는 관계의 우위를 이용해 업무상 적정범위를 넘어 다른 근로자에게 신체적 또는 정신적 고통을 주거나 근무환경을 악화시키는 행위로 규정됐다. 감정노동자보호법, 성폭력방지법, 개인정보보호법 등 지켜야 할 법과 받아야 할 교육이 너무 많아졌다. 최근 들어 급속도로 늘어나는 것 같다. 점점 복잡다단해지는 세상 속에서 개개인의 이해관계가 상충되고 다툼이 생겨나다보니 관련된 법률·제도적 장치도 덩달아 늘어났을 것이다. 또는 개인의 인권은 물론, 과거 무시되거나 무관심했던 약자의 인권 보호에 대한 조치들이 확대되는 것에 따른 결과일 수도 있겠다. 점점 더 세밀해지는 법의 그물망에 갇힌 기분이다. 아주 조금 움직였을 뿐인데, 나도 모르는 새 법의 경계를 밟지는 않을까 우려된다. 과연 내가 이 많은 법을 다 잘 지키고 있을까 하는 의문도 든다. 그렇다고 이러한 현실을 무시할 수만은 없다. 우리도 강화되고, 세밀해지는 법에 대비해야 한다. 회무 책임자는 더더욱 그렇다. 회 규정과 공문 등을 작성할 때 변호사와
[치과신문 논단] 헌재의 통합치의학과 헌법소원 각하 결정을 보면서
1월 30일 대한치과의사협회에서 임시대의원총회를 개최하여 기수련자, 미수련자, 학생을 중심으로 경과조치 추진을 의결하고 보존학회에서 2017년 12월 4일 통치 경과조치 위헌확인 헌소제기 이후 2019년 6월 28일 헌재에서 최종 통치헌소 각하 판결이 나기까지 장장 2~3년의 세월을 거치는 동안 치과계 내부의 반목과 갈등은 계속됐다. 보존학회가 헌소제기 이후, 치과계 내부의 일을 외부의 힘으로 풀어서는 안 된다는 치과인의 염원을 무시했지만 이번 사태를 보고 헌소의 판결은 당연하다는 결과로 귀착되었다. 이번 결과가 치과계로서는 다행스런 일이었지만 그 동안 협회에서 보존학회와 원만한 해결을 위해 노력을 했음에도 불구하고 헌소제기를 취하하지 못한 것에 회원 한 사람으로 유감스러운 일이다. 학회를 컨트롤하지 못해 재판까지 하게 되어 통치전문의를 위해 노력하는 치의에게 심적 고통을 주는 일, 재판에 쏟아 부은 협회 임원들의 노력, 변호사 선임에 들어간 비용 등을 생각하면 결코 환영하고 있을 문제가 아님을 느껴본다. 치협의 최고 의결기구인 대의원총회에서 다수전문의 개방과 기수련자, 미수련자에 대한 기회균등을 전제로 합의하여 진행된 사항을 보존학회에서 갑자기 1년 후에





배너
치과경영지원 10년차, 김부장이 전하는 치과생활 리얼 스토리 - 마지막회
가정이든 직장생활 속에서든 누구나 힘든 일은 있습니다. 특히나 직장생활을 하다 보면 인간관계나 업무에서 오는 스트레스로 하루에도 수십 번씩 일을 그만두고 싶은 생각이 들곤 합니다. 직장생활 잘하는 법은 누구에게나 고민일 것입니다. 2014년에 방영되었던 직장인의 교과서 ‘미생’에 이런 대사가 있습니다. “사람이 전부입니다. 하나부터 열까지 우리가 놓치지 말아야 할 건 사람이라고요. 일을 하는 사람, 일을 만들 줄 아는 사람.” ‘회사 간다’라는 건 내 ‘상사’를 만나러 가는 거죠. 상사가 곧 회사죠. 상사가 좋으면 회사가 천국. 상사가 좋지 않으면 회사가 지옥. 직장생활에서의 힘듦은 8할이 인간관계의 힘듦에서 오는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나와는 좋아하는 찌개도, 좋아하는 음료도, 좋아하는 동물도, 좋아하는 최애(最愛)도 다른, 내가 아닌 다른 사람과 늘 즐겁게 지낼 수는 없겠죠. 직장생활의 인간관계는 학창시절 친구들과 경험했던 인간관계와는 굉장히 다른 새로운 분위기의 인간관계입니다. 이해관계로 얽힌 인연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술 때문에 친해졌다면 술이 없으면 깨지는 인연, 돈 때문에 맺어졌다면 돈이 없으면 깨지는 인연. 이해관계로 맺어진 인연이라면 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