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3.02 (화)

  • 흐림동두천 -1.7℃
  • 구름많음강릉 0.0℃
  • 흐림서울 0.3℃
  • 흐림대전 1.8℃
  • 흐림대구 1.3℃
  • 흐림울산 2.5℃
  • 흐림광주 3.7℃
  • 구름많음부산 3.1℃
  • 흐림고창 2.6℃
  • 흐림제주 6.3℃
  • 구름많음강화 0.7℃
  • 구름많음보은 1.4℃
  • 흐림금산 1.7℃
  • 흐림강진군 4.3℃
  • 흐림경주시 1.4℃
  • 구름조금거제 4.8℃
기상청 제공
PDF 바로가기

네오, 단 40초 만에 임플란트 표면 친수화!

URL복사

‘오스테오액티브’, 임플란트 성공률 높여 인기

[치과신문_김인혜 기자 kih@sda.or.kr] 네오바이오텍(대표 허영구·이하 네오)이 지난해 출시한 플라즈마 친수성 활성기 ‘오스테오액티브(Osteo Active)’가 개원가의 꾸준한 사랑을 받고 있다.

 

SLA 표면처리 임플란트는 시간 경과에 따라 유기물이 부착되면 골 유착을 방해하는 생물학적 노화 현상이 발생한다. 이를 극복하기 위해 수술 전 오스테오액티브를 이용해 표면을 활성화하면 임플란트 표면에 붙어 있는 미세먼지 구조인 Hydrocarbon(CHx)을 제거해 임플란트 수술 성공률을 높일 수 있다는 게 업체 측 전언이다.

 

오스테오액티브는 임플란트 수술 전 단 40초 만에 표면 활성화 및 멸균처리가 가능하다. 네오 관계자는 “타 UV 처리기의 표면 활성화 및 멸균 유지 시간이 10분인 데 반해, 오스테오액티브는 24시간”이라고 전했다. 매우 간단한 사용법도 눈에 띈다. 파우치에 임플란트 픽스처를 연결하고 셔틀 스테이지에 올려두면 표면처리가 시작된다. 40초 후 임플란트 픽스처를 분리해 식립 수술을 진행하면 된다.

 

네오 연구소에 따르면, 오스테오액티브를 이용한 표면처리 이후 조골세포 부착률이 22% 증가했다. 또 조골세포 증식률은 2일차 10%, 5일차에는 48% 높게 측정됐으며, 별도의 표면처리로 인한 픽스처 외형 변화에 전혀 영향을 주지 않고, 온도 상승으로 인한 주변 세포 손상이 발생할 가능성도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오피니언

더보기


배너
배너

심리학 이야기

더보기

치과경영

더보기

오한솔 포토에세이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