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08 (목)

  • 흐림동두천 11.1℃
  • 흐림강릉 11.6℃
  • 서울 10.9℃
  • 대전 14.0℃
  • 대구 15.0℃
  • 울산 15.3℃
  • 흐림광주 16.8℃
  • 부산 17.3℃
  • 흐림고창 16.7℃
  • 제주 19.6℃
  • 흐림강화 11.7℃
  • 흐림보은 14.0℃
  • 흐림금산 12.8℃
  • 흐림강진군 16.1℃
  • 흐림경주시 14.8℃
  • 흐림거제 17.1℃
기상청 제공

[와이즈 칼럼 3] 퍼플오션(Purple Ocean)을 찾아서

페이스북(Facebook)의 왓츠앱(WhatsApp) 인수를 바라보며

송강(松江) 송형석은 서울대학교 경영학과와 동대학원(SNUMBA)에서 수학하고, 삼일회계법인을 거쳐 의료기관전문회계법인인 송강회계법인을 설립했다. 현재는 (주)와이즈케어(www.wisecare.co.kr) 대표이사로 재직하면서 병원컨설팅과 의료비분납시스템인 와이즈플랜(www.wiseplan.co.kr)을 보급하는 사업에 매진하고 있다(hssong@wisecare.co.kr).


들어가며 : 여러분의 스마트폰에 카카오톡과 밴드에서 실시간 도착하는 메시지 알림음을 어떻게 설정하였는지 모르겠다. 필자는 회사 전 직원을 초대한 카톡방에서 실시간으로 의사소통하고 있다. 물론 가끔 귀찮을 때도 있지만 새삼 변화된 세상에 놀라움을 금치 못한다. 지난 주말 딸아이가 가족밴드를 만들어 아빠를 초대하였다. 함께 일정을 공유하고 사진을 찍어 추억을 저장하고, 필요하면 동시에 수백명에게 메시지를 던질 수 있다. 아마도 이런 어플리케이션은 다양한 모임의 총무들에게 너무도 반가운 발전인 것 같다. 세상은 이렇게 실시간 소통의 시대로 나아가고 있다.

 

서비스의 가치 : 이러한 소셜네트워킹서비스의 가치가 어느 정도인지 생각하는가? 2014년 새해 벽두부터 전 세계 IT업계는 페이스북의 왓츠앱 인수로 들썩였다. 페이스북은 그들의 회사가 입사를 거절한, 정확히 말하면 채용 시 거절했던 두 명의 CEO 얀쿰(Yan Koum)과 브라이언 액튼(Brian Acton)이 창업한 모바일 메세징 기업인 왓츠앱(WhatsApp)을 190억 달러(40억 달러는 현금, 나머지 150억 달러는 페이스북 주식으로 처리)에 인수하였다. 이는 한국 돈으로 약 20조원에 해당하는 금액으로 역사상 가장 높은 인수가 중 하나다. 놀라운 사실은 이 회사가 설립한 지 5년밖에 되지 않은 벤처캐피털 기반의 스타트업 회사라는 점이다.

 

 

레드오션인 시장과 차별 : 치열한 경쟁으로 모바일 메세징 어플리케이션 시장은 전 세계적으로 레드오션으로 인식되었다. 하지만 이처럼 새로운 강자가 떠오르는 것은 왜일까 궁금하였다. 왓츠앱은 우리가 흔히 사용하는 카카오톡, 밴드, AOL Instant Messenger, Confide, Glide, GroupMe, iMessages, Instagram Direct, Kik Messenger, Line, Popcorn, Tango, MessageMe, Snapchat, Shots, Skype, Twitter direct messages, Telegram, TigerText, Viber(일본의 라쿠텐사는 최근 9억 달러에 Whisper, Wut, ooVoo 인수), 중국의 텐센트 기업이 운영하는 위챗과 경쟁하고 있으나 좀 더 기본에 충실하고 수요자의 니즈를 반영하고 있다고 한다. 그림에서 보듯이 실시간 동영상, 위치, 사진, 메시지 등을 공유하면서도 페이스북과 달리 개인정보(이름, 성별, 생년월일, 주소)를 요구하지 않고 광고가 없다.

 

 

실패의 극복과 퍼플오션의 개척 : 채용을 거부당하고 회사를 창업하여 5년 만에 채용을 거부한 회사에 20조원에 회사를 팔다니! 이 얼마나 영화 같은 이야기인가? 필자의 작은 회사도 올해 초 진행한 펀딩에서 200억의 회사가치를 인정받은 바 있으나, 왓츠앱의 20조원 M&A 뉴스는 그저 부럽기만 할 따름이다. 이는 실패를 딛고 매진한 두 CEO의 노력의 산물이기도 하려니와 퍼플오션(Purple Ocean)을 개척한 공로에 대한 인정이라고 표현할 수 있겠다.

 

 
퍼플오션(Purple Ocean) : 경쟁이 치열한 포화상태의 기존 레드오션시장에 새로운 아이디어나 기술 등으로 독창적인 시장영역을 개척해 나가는 퍼플오션은 발상의 전환을 통해 새로운 가치를 지닌 시장을 창출한다.

필자가 일주일에 하는 업무 중 대부분은 독자와 같은 분들을 만나 상담하는 것이다. 최근 많이 듣는 이야기는 “너무 힘들다” 또는 “이제 좋은 시절은 다 지나갔다”는 부류의 탄식이다.

 

자, 이제 여러분이 속한 업계를 레드오션이라 치부하고 실망하지 말고 변화된 시대 흐름에 맞는 퍼플오션을 찾아보는 노력을 기울일 때가 아닐까? 건물마다 경쟁자들이 생기는 무한경쟁의 시대! 여러분의 퍼플오션은 뜻밖에 가까운 곳에 해답이 있을지도 모른다. 새로운 아이디어와 기술, 새로운 서비스의 도입, 변화에 대한 거부나 현실의 안주에서 적극적인 변화로의 전환, 발상의 전환이 요구되는 시대이다.

 

더 나은 실패를 위해 노력하라. 무언가를 시도했기에 실패도 하는 것이다. 아무 것도 하지 않았다면 실패도 없을 것이다. 낙담하고 자책하지 마라. 무엇인가를 시도하고 실패한 사람이 성공할 가능성도 커지는 법이다. 아직 원하는 곳에 도달하지 못했더라도, 아직 되고자 하는 사람이 되지 못했더라도, 계속 걸어가는 법만은 잊지 말아라!! - 존 맥스웰

관련기사



[사 설] 홍보 전쟁
‘임플란트 전쟁’이라는 소설이 치과계는 물론 우리 사회에서 논란이 되고 있다. 대한치과의사협회 회원으로서 자존감이 떨어지고 울화가 치미는데도 치협 관계자들은 고요하기만 하다. 물론 과거처럼 일일이 대응하다가 온갖 소송에 휘말리는 것보다는 조용함이 나을지도 모르겠다. 노이즈 마케팅을 노리고 시작했을 법하니 무대응이 상책일 수도 있다. 그런데 저자인 유디치과 고광욱 원장이 KBS1 라디오 ‘오태훈의 시사본부’에 출연해 소설 ‘임플란트 전쟁’이 사실에 근거했다고 말하면서 대다수 치과의사의 사기를 저하시킨 것은 물론 분노를 자아내게 했다. 내부적인 논의와 무대응으로 일관하던 치협이 오랜 침묵을 깨고 유디치과 고광욱 원장의 라디오 인터뷰에 대해 논의하고 적극적으로 대응키로 했다는 소식을 접했다.이번주 금요일같은 라디오 방송에 치협 임원이 나가 반론 인터뷰를 한다고 한다. 사전에 충분한 법률적 검토로 노이즈 마케팅이나 유디치과의 광고홍보 전략에 휘말리지 않고 치협의 이미지와 품위를 지키고 대다수 선량한 치과의사의 입장을 대변해주길 바라는 마음이다. 현대는 홍보의 시대다. 일부 대형 치과들은 막대한 자금력으로 조그마한 봉사도 크게 부풀리는 방식의 대국민 홍보로 자신들의





배너
타인과의 비교에서 벗어나 어제의 자신과 비교하라
치과계의 현실이 불법 저인망 조업(고대구리:소형기선 저인망)과 유사하여 ‘자멸하는 가격경쟁을 멈추어야 한다’는 사설에 공감하였다. 저인망 조업의 가장 큰 문제는 치어를 없애는 것이다. 가난의 상징이던 보릿고개를 겪던 옛날에도 ‘굶어서 죽을지언정 볍씨 종자는 먹으면 안 된다’는 철칙을 지켰다. 어부들에게 치어는 다음 농사에 사용할 종자인 볍씨와 같다. 치어를 포획하면 그 피해가 적어도 10년 이상 계속된다. 그럼 저인망 치과가 난립한 치과계에서는 어떤 문제가 발생할까?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은 저수가 경쟁은 근 15년에서 20년으로 넘어가고 있다. 이제 치과계에서도 잠재 환자군(목돈 만들어 치과에 오던:요즘은 카드 할부를 하거나 치과보험을 들지만)이 소멸된 문제가 발생할 때가 되었다. 절대 환자 수의 부족 현상이 나타날 수 있다. 사실 좀 더 일찍 나타날 현상이었지만 2000년대에 진입하며 평균 수명이 급격히 증가했고, 이에 따른 노인환자의 급증이 10년 이상 치과계의 공멸을 막아주었다. 이 같은 급격한 수명 증가가 완화된 지 10여 년이 되어가고 있다. 이런 잠재 환자 감소와 평균수명 안정화로 이제 치과계는 새로운 국면에 들어가게 될 것이다. 물론 치과의사
치과경영지원 10년차, 김부장이 전하는 치과생활 리얼 스토리 - 마지막회
가정이든 직장생활 속에서든 누구나 힘든 일은 있습니다. 특히나 직장생활을 하다 보면 인간관계나 업무에서 오는 스트레스로 하루에도 수십 번씩 일을 그만두고 싶은 생각이 들곤 합니다. 직장생활 잘하는 법은 누구에게나 고민일 것입니다. 2014년에 방영되었던 직장인의 교과서 ‘미생’에 이런 대사가 있습니다. “사람이 전부입니다. 하나부터 열까지 우리가 놓치지 말아야 할 건 사람이라고요. 일을 하는 사람, 일을 만들 줄 아는 사람.” ‘회사 간다’라는 건 내 ‘상사’를 만나러 가는 거죠. 상사가 곧 회사죠. 상사가 좋으면 회사가 천국. 상사가 좋지 않으면 회사가 지옥. 직장생활에서의 힘듦은 8할이 인간관계의 힘듦에서 오는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나와는 좋아하는 찌개도, 좋아하는 음료도, 좋아하는 동물도, 좋아하는 최애(最愛)도 다른, 내가 아닌 다른 사람과 늘 즐겁게 지낼 수는 없겠죠. 직장생활의 인간관계는 학창시절 친구들과 경험했던 인간관계와는 굉장히 다른 새로운 분위기의 인간관계입니다. 이해관계로 얽힌 인연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술 때문에 친해졌다면 술이 없으면 깨지는 인연, 돈 때문에 맺어졌다면 돈이 없으면 깨지는 인연. 이해관계로 맺어진 인연이라면 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