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인연금에서 ETF 한 종목으로 선진국 시장에 분산투자하기

2021.10.25 14:43:52 제940호

최명진 원장의 자산배분 이야기 - 29

연금저축제도를 이용해 증권사에 납입한 금액만큼 세액공제를 받으며 국내 상장 ETF나 펀드 같은 간접투자 상품에 투자할 수 있다. 지난 시간에 ‘나스닥100’ 지수를 추종하는 ETF나 ‘경제적 해자(economic moat)’를 가진 미국 주식에 투자하는 ETF에 대해 알아봤다. 개인연금 계좌에서 ETF를 선택해 투자할 때도 최소한의 분산투자를 하는 것이 권장된다. 분산투자는 개인연금 포트폴리오의 리스크와 변동성을 줄여줘 결국 기하평균 수익률을 높이고 장기투자의 성과를 극대화할 수 있기 때문이다.

 

분산투자는 크게는 자산군 별로 주식, 채권, 원자재, 현금 등으로 자산배분을 하는 것을 의미한다. 각 자산군 별로 국가(선진국과 신흥국), 시가총액, 투자전략 등으로 세분화해서 분산투자돼 있다면 더욱 좋다. 하지만 현실적으로 개인연금에서 투자하는 금액은 소액이기 때문에 적절한 분산투자를 위한 종목 수를 유지하기가 어렵다. ETF는 여러 개의 개별 종목이 포함돼 있기 때문에 기본적으로 비체계적 위험(개별 종목의 리스크)을 줄여준다.

 

하지만 나스닥100 지수를 추종하는 ETF를 주로 투자하는 경우 투자하는 종목이 미국 나스닥 시장에만 한정되게 된다. 지금은 미국 시장이 전 세계 자산시장을 주도하고 있지만 앞으로 계속해서 그럴 것이라는 보장은 없다. 과거 2010년 전후에는 미국 시장의 수익률이 전 세계 평균 이하였다.

 

선진국 중심으로 최소한의 국가별 분산투자를 하고 싶지만 종목 수가 너무 많아져서 곤란할 때 선택할 수 있는 좋은 ETF가 있다. 바로 전 세계 선진국 증시에 분산투자할 수 있는 <KODEX 선진국MSCI WORLD> ETF다.

 

선진국의 기관투자자들은 전 세계 자산에 분산투자한다. 기관투자자들은 분산투자에 용이하도록 벤치마크(benchmark) 지수를 활용한다. ‘MSCI 지수’는 미국의 ‘Morgan Stanley Capital International’사가 작성해서 발표하는 대표적인 주가지수로, FTSE지수와 함께 국제 금융 투자의 기준이 된다. 특히 MSCI 지수는 미국계 펀드의 95% 정도가 이 지수를 기준으로 삼을 만큼 펀드 운용에 주요 기준으로 사용되고 있다. 국가와 산업 및 펀드 스타일 등에 따른 다양한 종류의 지수들이 있다. MSCI지수를 따르는 전 세계 펀드 규모는 약 3조5,000억 달러 이상이다.

 

그중 ‘MSCI WORLD INDEX(MSCI 선진국 지수)’는 선진국 시장 대표 벤치마크 지수 중 하나다. 전 세계 23개 선진국의 대형주와 중형주에 투자하며 각국 유동 주식 수 시가총액의 약 85%를 포함하는 지수다. 편입 국가에 한국이 포함되지 않는 것이 특징이다.

 

 

‘MSCI WORLD INDEX’를 추종하는 국내 상장 ETF가 <KODEX 선진국MSCI WORLD> ETF다. 같은 지수를 추종하는 미국 상장 ETF로는 <URTH> ETF가 있다.

 

<KODEX 선진국MSCI WORLD> ETF는 전 세계 23개 선진국의 1,500여 종목을 시가총액 순으로 지수에 반영해 각각의 비중만큼 투자하고. 주식을 현물로 직접 보유하는 형태로 투자하며 달러화, 엔화, 유로화 같은 주요 선진국 통화로 직접 투자한다.

 

선물이 아닌 현물을 기반으로 하는 대표적인 환노출형 국내상장 해외 주식형 ETF다. 대한민국에 거주하는 개인 투자자는 아무래도 포트폴리오에 국내 주식 비중이 많을 수밖에 없다. 그래서 해외주식의 비중을 늘리기 위해 한국을 제외한 선진국에 투자하면 분산투자에 좋다. 개인연금의 경우 세법 상 국내주식형 ETF보다 해외주식형 ETF가 유리해서 더욱 그렇다. <KODEX 선진국MSCI WORLD> ETF에 투자하면 개인연금이나 IRP에서 편리하게 국가별, 지역별로 분산투자를 할 수 있다.

 

<KODEX 선진국MSCI WORLD> ETF는 2016년 8월에 상장돼 국내상장 해외주식형 ETF 중 역사가 긴 편이다. 2021년 10월 19일 현재 시가총액은 3,360억원으로 평균보다 높으며 오랜 기간 동안 안정적으로 운영돼온 ETF다. 전 세계 주식에 간편히 분산투자하려면 이 ETF 하나로 충분할 정도로 국가별 지역별 분산투자가 잘된 ETF다. 총보수는 0.3%로 과거에는 저렴한 편이었지만 현재는 평균에 속한다. 국가별 분산투자 과정을 심플하게 도와주는 효과를 감안하면 장기투자 하기에 무리가 없는 총보수라고 생각한다.

 

과거 투자성과도 좋은 편이다. <KODEX 선진국MSCI WORLD> ETF에는 미국 주식이 65% 포함돼 있어 기본적으로 미국 S&P500 지수와 흐름이 비슷하다. 시기에 따라 미국을 제외한 선진국 시장이 미국보다 더 활황일 경우 S&P500 보다 수익률이 더 높게 나오기도 한다. 국내 대표지수인 KOSPI 200과 비교하면 과거 성적이 훨씬 양호하다.

 

 

장기투자 시에는 안정성이 더욱 중요하기 때문에 <KODEX 선진국MSCI WORLD>를 포트폴리오에 적절하게 포함한다면 좋은 성과를 낼 수 있다. 개인연금이나 IRP 같은 비과세 계좌에서 쉽고 무난하게 성공적인 분산투자를 가능하게 해주는 좋은 ETF라고 생각한다.

기자
본 기사의 저작권은 치과신문에 있으니, 무단복제 혹은 도용을 금합니다

주소 : 서울특별시 성동구 광나루로 257(송정동) 치과의사회관 2층 / 등록번호 : 서울아53061 / 등록(발행)일자 : 2020년 5월 20일 발행인 : 김민겸 / 편집인 : 이재용 / 발행처 : 대한치과의사협회 서울지부 / 대표번호 : 02-498-9142 /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