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6.15 (목)

  • -동두천 27.7℃
  • -강릉 23.0℃
  • 맑음서울 28.5℃
  • 맑음대전 29.1℃
  • 맑음대구 32.3℃
  • 맑음울산 28.7℃
  • 맑음광주 28.6℃
  • 맑음부산 25.5℃
  • -고창 25.6℃
  • 구름조금제주 24.6℃
  • -강화 22.5℃
  • -보은 29.5℃
  • -금산 28.7℃
  • -강진군 28.4℃
  • -경주시 33.1℃
  • -거제 28.1℃

경영&칼럼

손정필 교수의 NLP 심리상담 - 41

골프심리학

계절의 여왕인 5월을 보냈다. 산과 들에 꽃들이 만개하고 청록의 아름다움이 절정인 이 시기를 계절의 여왕이라고 칭하는 것이 아깝지 않다. 특히 골프장의 조경은 어느 계절보다도 아름답고 싱그럽다. 이번 5월은 연휴가 길었던 탓도 있지만 다른 달에 비하여 유독 지인들과의 라운딩이 잦았었다. 정기적으로 운동을 함께 해온 사람에서부터 오랜만에 운동을 핑계로 만남의 자리를 함께 한 사람까지 나름 즐거웠고 의미 있었던 시간이었다.

 

그래서 골프라는 운동을 참 좋아한다. 처음 골프를 시작할 때 누구나 비슷하겠지만 골프에 거의 빠져있었다. 시청하는 TV프로그램은 골프채널밖에 없었고 온통 머리 속에는 골프에 대한 생각으로 가득하였다. 아파트 주변의 잔디나 대학캠퍼스의 잔디를 보면 당장이라도 어프로치 연습을 하고 싶다는 생각이 들 정도였다. 하지만 불행히도 다른 사람의 지도를 받는 것을 싫어하는 성격이라 골프에 관한 정보들을 골프 프로그램을 진행하는 프로들과 그리고 선수들의 실전을 유심히 시청하는 것에 의존하였다(그래서 세미프로도 되지 못하는 것 같다). 그러던 중  골프서적들을 구입하여 탐독하면서 골프를 좀더 깊이 있게 이해하고 배우게 되었다.

 

특이한 점은 어느 골프서적에서도 골프채와 같은 장비에 대한 중요성을 언급한 점이 없다는 것이다. 놀랍게도 공통적으로 언급하고 있는 내용들은 심리적 안정감과 자신감 그리고 상상하는 것에 대한 언급이 대부분이었다. 심리적 안정감을 위해서는 호흡을 하는 것을 강조하고 있고, 자신감에 대해서는 자신이 연습하였고 경험하였던 것을 신뢰하라는 내용이다. 그리고 상상한다는 것은 자신의 스윙을 오감을 통하여 그려보라는 것이다. 이러한 내용은 심리상담 중에서도 NLP(신경언어프로그램밍) 심리상담에서 다루는 내용과 거의 흡사한 접근이다. 호흡은 현재 자신의 의식을 인지하도록 함으로써 심리적 안정감을 찾을 수 있도록 하는 방법이고, 자신감이라는 것은 자신의 행동을 성찰하여 그 결과를 받아들이는 훈련 방법이다.

 

우리는 오감(五感)을 통하여 세상과 소통을 하고 있지만 실제 우리는 보고, 듣고, 느끼고 하였던 것을 잘 기억하지 못한다. 분명 오감을 가지고 시간을 보내지만 우리의 의식은 오감에 머물지 않고 있다. 즉, 머리 속에는 지금-현재(Here & Now)가 아닌 다른 생각을 갖고 살아간다는 것을 방증하는 것이다. 그리고 자신을 성찰함으로써 그 결과를 받아들이는 자신감이라는 것은 욕심과는 전혀 다른 일이다. 결과에만 집착하는 욕심은 자신의 노력하는 과정을 외면함으로써 늘 자신을 부족하거나 혹은 부적절한 존재로 인식하게 된다. 자신을 성찰하고 자신이 노력한 만큼의 결과를 받아들이는 것이 자신감이다. 그리고 그 결과를 배움의 기회로 삼아서 또 다른 노력을 해 나가는 과정이 바로 학습과정인 것이다. 하지만 자신을 성찰하지 않고 자신의 노력을 외면하면서 결과에만 집착하게 되면 결과가 두려워지고 주어진 결과를 수치스럽게 생각하기 때문에 배움의 기회를 박탈당하게 된다.

 

머리 속으로 상상한다는 것은 이미지만을 그리는 것이 아니라 상상하는 것을 느끼는 것이다. 프리스턴대의 물리학자 라딘(Dean Ladin)박사의 실험에서 사람은 어떠한 행동을 하기 3초 전에 이미 우리 뇌에서 그 행동을 하고 있다는 것이다. 아마 골퍼들은 이러한 경험을 라운딩 중에 할 것이다. 티박스에서 해저드가 갑자기 눈에 들어오면 영락없이 공이 해저드로 들어간다는 것을… 골프를 즐기는 사람은 스코어라는 결과도 중요하지만 함께 라운딩을 하면서 자연을 느끼고 이야기도 나누는 깨어있음이 있다. 골프에 흥미를 느끼지 못하는 사람은 결과에만 집착하다 보니 아무리 경관이 아름다워도 반나절 동안 걸었던 기억이 나질 않는다. 골프를 즐기는 사람은 그날의 결과를 통하여 배움의 기회로 삼지만 골프에 흥미가 없는 사람은 결과에 실망하고 핑계로써 외면한다.

 

골프가 즐거운 사람은 긍정적인 상상을 느끼면서 라운딩을 하지만 골프에 흥미를 느끼지 못하는 사람은 부정적인 상상을 한다. 골프를 흔히들 인생과 비교를 많이 한다. 우리 삶도 비슷한 것 같다. 어차피 끝이 있는 인생이라는 라운딩을 하는 동안 내 주변의 동반자들과 함께 깨어있는 의식을 가지고 함께 시간을 보내고 늘 자신을 성찰하며 그 결과를 겸허히 받아들이고 또한 그 결과를 배움의 계기로 만들어서 성장의 시간이 되고 희망의 상상을 머리 속에서 느끼게 될 때 인생이라는 라운딩이 즐겁고 보다 더 의미 있게 될 것이다. 내 가정과 하는 일에 늘 깨어있고, 나를 성찰하고 긍정적인 상상을 느끼면서 생활할 때 보다 멋진 인생의 샷을 날릴 수 있을 것이다. 참, 그리고 골프와 인생의 또 하나의 공통점은 후반이 훨씬 빨리 지나간다는 것이다.

 

글_ 손정필 교수(평택대학교 교수 / 한국서비스문화학 회장 / 관계심리연구소 대표)
jpshon@gmail.com


배너
배너
배너

손정필 교수의 NLP 심리상담 - 40
동계올림픽이 내년에 개최될 예정인 강원도 평창에 강연의뢰를 받고 다녀왔다. 때마침 일정을 맞추어서 하루를 머물게 되었다. 강원도라 역시 산세가 깊고 산속의 어둠은 도심과는 달리 일찍 내렸다. 밤이 되어 창문너머로 바라본 하늘은 칠흑 같은 어둠뿐이었다. 어디가 산인지 하늘인지 그 경계선도 제대로 구별되지 않는 캄캄한 어둠 속에서 오직 볼 수 있는 것은 뿌려진 듯 펼쳐진 별빛뿐이었다. 별빛들의 밝기도 다르고, 크기도 제각각인 별들로 수놓아진 밤하늘을 보고 있으니 마치 그 입체감과 생생함에 한편의 3D영화를 감상하는 듯 하였다. 햇살이 가득한 낮에는 모습을 전혀 드러내지 않고 있다가 이렇게 캄캄한 밤이 되어서야 비로소 빛을 발하는 밤하늘에 펼쳐진 수많은 별들을 보고 있는 동안 문득 우리네 삶도 비슷하다는 생각이 들었다. 10여 년 전에 유행하였던 가요가 있었다. 그 가요의 제목은 ‘알 수 없는 인생’이었다. 필자가 좋아했던 이유는 가수에 대한 호감도 있었지만 노랫말이 참 마음에 와 닿았었다. ‘언제쯤 사랑을 다 알까요. 언제쯤 세상을 다 알까요. 얼마나 살아봐야 알까요’라는 가사로 시작되는 이 노래를 들었던 그때와 10년이 훌쩍 지나버린 지금에 와서도 여전히 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