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7.27 (목)

  • -동두천 26.6℃
  • -강릉 27.2℃
  • 흐림서울 27.8℃
  • 맑음대전 29.3℃
  • 맑음대구 28.0℃
  • 맑음울산 27.5℃
  • 맑음광주 30.4℃
  • 맑음부산 28.7℃
  • -고창 31.1℃
  • 맑음제주 29.9℃
  • -강화 26.6℃
  • -보은 27.9℃
  • -금산 28.2℃
  • -강진군 28.9℃
  • -경주시 28.2℃
  • -거제 29.8℃

심리학이야기

우연이라 쓰고 필연이라 읽는다

진료실에서 바라본 심리학이야기 (338)

동네 AS센터에서 자동차 엔진 오일과 시거잭 홀더를 교환하고 돌아오는데 전과 다르게 자동차 핸들이 무겁게 느껴졌다.


센터에 연락해보니 자신들이 행한 행위와 핸들이 무거워진 것은 전혀 무관한 일이며 때가 되어서 발생한 일이라는 답변을 들었다. 같은 날 발생한 것은 우연이지 연관성이 없다는 말을 들었다. 하지만 필자의 마음 한구석에는 그들의 말에 대한 불신이 가시지 않았다. 결국 그들의 말이 의심되어 중앙 AS센터로 가보았는데 20대 초반의 기사가 핸들 기어를 갈아보고 안되면 펌프를 갈아 보자는 말을 했다. 그런데 그의 태도와 나이에서 연륜과 내공이 느껴지지 않아서 지인을 통해 알아보니 핸들 펌프 오일만 갈아보라는 이야기를 듣고 그대로 주문하였다. 젊은 기사는 전혀 효과가 없을 것이라는 말을 흘리면서 뭔가 불만인 눈치였다. 오일 교환은 7만원이고 기어교환은 120만원이고 펌프교환은 50만원이라고 들었다.


그때부터 필자의 마음에는 또 다른 의심이 싹트기 시작했다. 왜 순서가 싼 것부터가 아니고 비싼 것부터일까. 젊은 기사는 자신의 경험상 기어를 교환해야 할 것이란 말을 강조하는 상황이었다. 필자가 책임지기로 하고 오일교환만을 진행했다. 그 후 마지못해 오일만 교환하고 돌아온 기사는 멋쩍은 모습으로 핸들이 조금 가벼워졌다는 말을 남겼다. 필자가 운전해보니 원래대로 되돌아왔다.


이 일련의 과정에서 어디부터 어디까지가 우연이고 어느 부분이 필연일까?

필자의 마음속에는 동네 AS센터부터 중앙센터의 기사들에 대한 믿음이 사라지고 그들의 일체의 행동들에 의심만이 증폭되었다. 아직도 시거잭 홀더의 교환과 핸들의 문제 발생의 연관성에 의심이 가시지 않는다. 두 번째 핸들기어를 교환하라는 순서가 바뀐 듯한 중앙기사의 말에 실적이나 인센티브 같은 자신의 이익이 개입되었다는 의심이 떠나지 않는다.


이런 일련의 과정을 치과로 옮겨보았다. 스케일링을 하고 온 뒤부터 상악 구치가 아프기 시작한다. 치과에 다시 가보니 스케일링과는 무관하고 치아에 크랙이가서 신경치료를 하든가 씌우던가 해야 한다고 한다. 동네치과가 의심스러워 더 큰 종합병원에 가보니 발치하고 임플란트를 해야 할지도 모른다는 이야기를 들었다. 이 환자는 스케일링이 치아크랙의 원인이 아닐까하는 의심을 제거하기는 무척 어렵다. 이 환자의 마음에 싹튼 의심은 불신으로 커진다. 일반적인 심리상태의 사람이라면 포기하거나 체념을 하겠지만 예민하거나 강박이나 편집성, 분노조절장애 등의 심리적인 문제가 있는 사람이라면 치과에서 한바탕의 소란이 발생할 것은 당연한 일이다.


법의 용어에 ‘합리적 의심’이란 말이 있다. 특정화된 감이나 불특정한 의심이 아닌 구체적이고 명확한 사실에 기반한 의심을 말하며, 미국 형사소송법상 기준으로 이에 따라 발생한 행동에 죄를 묻지 않는다. 예를 들어 음주운전이 의심되어 자동차를 세우고 음주측정을 요구하는 행위가 이에 해당된다. 음주를 하지 않은 것이 밝혀져도 명예훼손 등을 주장할 수 없는 근거이다. 또 합리적 의심의 사유가 있다면 무고죄가 성립되지 않는다. 법조차 인간의 의심에 대하여 일정부분을 인정해주었다. 이 두 가지 사건은 늘 발생가능한 일이다.


중국 고전에 ‘군자방미연 불처혐의간 과전불납리 이하부정관(君子防未然 不處嫌疑間 瓜田不納履 李下不整冠) : 군자는 쓸데없는 의심을 받을 것을 미연에 방지하여야 한다. 오이밭에서는 신발을 고쳐 신지 말고, 배나무 아래서는 갓을 바로잡지 말아야 한다’라는 글이 있다. 사람의 의심을 경계한 글이다. 우리 속담에는 ‘까마귀 날자 배 떨어진다’가 있다. 우연히 동시에 발생하여 의심을 산다는 말이다. 그런데 이것에는 두 가지 측면이 있다. 의심을 받는 사람 위주의 말이다. 의심을 하는 사람입장에서는 확률이 떨어지는 우연을 이미 인정하지 않기 때문이다. 그들에게 우연은 이미 필연이다.


따라서 만약 의심을 받는 입장이라면 합리적 의심을 인정하고 최대한 이해를 시키는 노력을 하여야 한다. 우연이라 쓰고 필연이라 읽는 지혜가 필요하다.



배너
배너
[사 설] 덤핑이벤트 치과, 그리고 적정수가
덤핑이벤트 치과를 보면서 적정수가를 생각해본다.‘먹튀’란 말이 인터넷 쇼핑몰에만 통용되는 것으로 알았는데 치과계에서도 발생했다. 소위 먹튀치과! 몇 개월 전에 가격할인을 미끼로 현금을 미리 받아 챙기고, 치료를 해주지도 않고 해외로 잠적해버린 사건이었다. 그 사건이 있기 전에도 인터넷 팝업창으로 흔하게 튀어나오는 이벤트 치과들을 보면서 생각했었다. ‘저 가격에 광고비까지 지급하면서 저런 치료를 할 수 있을까? 원장 자신의 인건비는 받지 않고 몸 바쳐서 봉사하는 수준인데’라고 생각했었다. 그런데 생각해보면 가능할 수도 있겠다 싶다. 치과의사이든, 치과의사가 아니든(사무장치과), 자금만 있다면 투자해서 화려하게 인테리어를 하고 환자들에게 선전한다. 특히 인터넷에서 가격할인 이벤트를 대대적으로 광고한다. 현금일 경우 할인해준다고 하고 세금부담(?)을 줄인다. 그리고 치과의사들을 고용해서 몰려드는 환자들을 치료한다. 그것으로는 부족하다. 적정수가가 아니기에 또 다른 치료를 반드시 유도해야 한다. 그것이 과잉진료다. 환자들을 치료한다기보다는 투자에 대한 이윤을 추구한다. 그것이 뜻대로 되지 않으면 임금이나 재료비, 기공료 등의 경비를 줄인다. 결국에는 각종 경비를 지
배너

우연이라 쓰고 필연이라 읽는다
동네 AS센터에서 자동차 엔진 오일과 시거잭 홀더를 교환하고 돌아오는데 전과 다르게 자동차 핸들이 무겁게 느껴졌다. 센터에 연락해보니 자신들이 행한 행위와 핸들이 무거워진 것은 전혀 무관한 일이며 때가 되어서 발생한 일이라는 답변을 들었다. 같은 날 발생한 것은 우연이지 연관성이 없다는 말을 들었다. 하지만 필자의 마음 한구석에는 그들의 말에 대한 불신이 가시지 않았다. 결국 그들의 말이 의심되어 중앙 AS센터로 가보았는데 20대 초반의 기사가 핸들 기어를 갈아보고 안되면 펌프를 갈아 보자는 말을 했다. 그런데 그의 태도와 나이에서 연륜과 내공이 느껴지지 않아서 지인을 통해 알아보니 핸들 펌프 오일만 갈아보라는 이야기를 듣고 그대로 주문하였다. 젊은 기사는 전혀 효과가 없을 것이라는 말을 흘리면서 뭔가 불만인 눈치였다. 오일 교환은 7만원이고 기어교환은 120만원이고 펌프교환은 50만원이라고 들었다. 그때부터 필자의 마음에는 또 다른 의심이 싹트기 시작했다. 왜 순서가 싼 것부터가 아니고 비싼 것부터일까. 젊은 기사는 자신의 경험상 기어를 교환해야 할 것이란 말을 강조하는 상황이었다. 필자가 책임지기로 하고 오일교환만을 진행했다. 그 후 마지못해 오일만 교환
손정필 교수의 NLP 심리상담 - 43
여름이다. 여름 중에서도 매우 심한 더위를 폭염(暴炎)이라고 한다. 연일 폭염주의보, 폭염경보가 전국을 강타하고 있다. 이러한 더위가 한창인 사이에 폭우(暴雨)까지 여름을 더하고 있다. 집중 폭우로 도로가 유실되고 논과 밭에 있는 농작물의 피해뿐만 아니라 살고 있는 터전마저 상실했다는 보도가 연일 쏟아지고 있다. 이러한 피해를 직접적으로 겪고 있는 지역의 사람들은 한순간에 많은 것을 잃고 상심의 시간을 보내고 있을 것이다. 그래서 이러한 사람들의 슬픔과 고난을 극복하도록 도와주고 위로해 주며 그러한 대책을 마련하라고 선출된 사람들이 바로 위정자들이다. 하지만 이러한 위정자들 중 몇몇이 지역주민들이 폭우의 피해로 고통과 슬픔을 겪고 있는 와중에 해외연수를 떠나 세간을 뜨겁게 하고 있다. 물론 도정(道政)의 일정으로 그러한 계획을 강행했다고 하더라도 자신이 선출되어진 이유와 위정자들로서 해야 하는 본분을 망각한 행위에 대해서는 사회의 지탄과 비난을 모면하기 어렵다. 또한 여름이라는 계절적 특성과는 관련이 없지만 자신의 운전기사에게 입에 담지 못할 욕설과 폭언(暴言)과 함께 정신적으로 그리고 신체적으로 상처를 준 폭행(暴行) 사건들이 사람들의 공분을 사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