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8.10 (목)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심리학이야기

로또와 심리

진료실에서 바라본 심리학이야기 (339)

한일 월드컵이 있던 2002년, 로또가 처음 시행될 때의 풍경이 생각난다. 상점마다 길게 줄을 늘어서서 어떤 번호를 선택할까를 고민하였다. 아마도 전 국민이 한번 씩은 경험했을 것이다. 로또가 새로운 경험이 된 것은 기존의 복권방식과 다른 점이 있었기 때문이다. 이미 선택된 번호의 복권을 사는 방법에서 자신 스스로 번호를 선택할 수 있는 선택권을 구매자에게 준 것이 로또이다. 로또는 사람의 심리를 교묘하게 이용하여 판매를 늘렸다.


로또를 사러 가면 점원이 스스로 번호를 선택하는 방법과 기계가 번호를 선택하는 방법 중에 어느 것인가를 묻는다. 구매자의 성격에 따라서 선택이 달라진다. 객관적으로 기계가 선택한 방법과 자신이 선택한 방법이나 수학적인 당첨확률은 동일하다. 하지만 일반적인 사람 마음에는 자신이 선택한 번호가 당첨될 확률이 더 높을 것이란 생각이 은연중에 생긴다. 이를 심리학에서는 ‘컨트롤 환상’이라고 한다. 즉 자신은 운조차도 컨트롤할 수 있다는 자기편의적인 사고를 하기 때문이다. 이런 ‘자기편의적 사고’를 교묘하게 복권판매에 이용한 것이 로또이다. 스스로 번호를 기록하는 사람과 기계에 맡기는 사람의 심리를 보면 스스로 기록하는 사람이 자기편의적인 사고를 하는 사람이다. 반면 기계에 맡기는 사람은 확률적으로 동일하다는 인식을 가지고 있는 사람이다. 즉 객관적으로 사건을 보고 인지하는 능력이 뛰어나다고 판단할 수 있다.


독자에게 두 가지 질문을 해본다. 당신은 어떤 방법을 선택할 것인가? 두 번째는 만약 우울증이 있는 사람이라면 어떤 방법을 선택할 것이라고 생각하는가?  첫 번째 질문에 대해서는 각자가 모두 다를 것이다. 반면 두 번째 질문에 대하여 우울증 환자는 자신에 일에 관심이 많고 세밀해서 기계에 의존하기보다는 스스로 선택할 것이라고 생각할 수 있다. 혹은 무력증이 심해서 스스로 선택하기보다는 기계에 의존할 것이라 생각할 수도 있다. 아니면 스스로를 비하해 자신의 선택을 회피하려는 심리에서 기계를 선택할 것이라 생각할 수도 있다.

과연 무엇이 맞는 것일까. 이 질문의 대답은 옳을 수도 있고 틀릴 수도 있다. 사람의 마음에는 옳고 그름은 없다. 다만 일반적인 경향이 있다. 일반적으로 우울증이 있는 사람은 기계가 정하는 것을 선택하기 쉽다. 이는 위에서 언급된 이유보다는 우울증이 있는 사람은 현실의 상황을 더욱 냉정하고 객관적으로 정확히 인식하는 능력이 뛰어나서 로또의 두 가지 선택이 동일한 확률이라는 것을 정확히 알기 때문이다. 지적인 사람과 감성적인 사람 중에 누가 우울증에 걸리기 쉽다고 생각하는가? 현실을 정확하게 인식하는 사람과 자기중심적으로 인식하는 사람이 있다면 누구의 눈에 세상이 아름다울까?


이 질문의 대답은 아주 간단하다. 사랑에 빠진 사람에게는 온통 모든 세상이 행복으로 가득 차있을 것이다. 반면 냉정한 시각으로 세상을 바라보면 온통 비극과 불행으로 가득 차있을 것이다. 세상은 항상 1등이 한 명이기 때문이다. 따라서 현실 지각 인식능력이 뛰어나면 우울증에 노출될 가능성이 높다. 지적이고 냉정하게 판단하는 사람이 감성적인 사람보다 우울증에 걸리기 쉽다. 감성적이라는 것은 지극히 자기중심적인 사고에서 출발을 한다. ‘저것은 아름답다’ 또 ‘저 사람이 매력이 있다’는 것은 지극히 자기중심적인 사고이다. 꽃을 보며 아름다움을 감상하고 음식을 먹으며 맛을 감상하는 사람은 우울증과 거리가 멀다. 꽃을 보면서 얼마일까? 기르기 쉬울까? 언제 시들까? 등을 생각하고, 음식을 먹으면서 어떻게 만들었을까? 셰프가 누굴까를 생각한다면 우울증에 걸릴 가능성이 높아진다. 즉 세상의 일을 모두 머리로 이해하려하면 우울해지기 쉽다.


세상이란 가슴으로 느껴야하는 경우도 많다. 머리와 가슴의 거리가 불과 60㎝도 안되지만 서로 인정하지 않으면 너무도 먼 거리가 된다. 머리와 가슴이 적절하게 조화된다면 우울해지는 일은 없을 것이다. 로또의 진정한 의미는 짧지만 당첨금으로 행할 행복한 꿈을 꾸는 시간을 사는 것이다.



배너
배너
배너

손정필 교수의 NLP 심리상담 - 43
여름이다. 여름 중에서도 매우 심한 더위를 폭염(暴炎)이라고 한다. 연일 폭염주의보, 폭염경보가 전국을 강타하고 있다. 이러한 더위가 한창인 사이에 폭우(暴雨)까지 여름을 더하고 있다. 집중 폭우로 도로가 유실되고 논과 밭에 있는 농작물의 피해뿐만 아니라 살고 있는 터전마저 상실했다는 보도가 연일 쏟아지고 있다. 이러한 피해를 직접적으로 겪고 있는 지역의 사람들은 한순간에 많은 것을 잃고 상심의 시간을 보내고 있을 것이다. 그래서 이러한 사람들의 슬픔과 고난을 극복하도록 도와주고 위로해 주며 그러한 대책을 마련하라고 선출된 사람들이 바로 위정자들이다. 하지만 이러한 위정자들 중 몇몇이 지역주민들이 폭우의 피해로 고통과 슬픔을 겪고 있는 와중에 해외연수를 떠나 세간을 뜨겁게 하고 있다. 물론 도정(道政)의 일정으로 그러한 계획을 강행했다고 하더라도 자신이 선출되어진 이유와 위정자들로서 해야 하는 본분을 망각한 행위에 대해서는 사회의 지탄과 비난을 모면하기 어렵다. 또한 여름이라는 계절적 특성과는 관련이 없지만 자신의 운전기사에게 입에 담지 못할 욕설과 폭언(暴言)과 함께 정신적으로 그리고 신체적으로 상처를 준 폭행(暴行) 사건들이 사람들의 공분을 사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