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7.26 (목)

  • -동두천 33.4℃
  • -강릉 35.7℃
  • 구름많음서울 32.0℃
  • 구름조금대전 33.4℃
  • 구름조금대구 35.6℃
  • 구름조금울산 34.7℃
  • 맑음광주 33.2℃
  • 연무부산 33.5℃
  • -고창 32.0℃
  • 맑음제주 30.2℃
  • -강화 30.3℃
  • -보은 33.3℃
  • -금산 34.1℃
  • -강진군 33.6℃
  • -경주시 35.6℃
  • -거제 35.7℃
기상청 제공

심리학이야기

마음의 방향

진료실에서 바라본 심리학이야기 (385)

퇴근길에 신호정지선에 서있었다. 빨간 신호등으로 바뀌었지만 출발할 수 없었다. 스마트폰을 보면서 걷고 있던 20대 여성이 신호가 바뀐 것을 모르고 천천히 걷고 있었기 때문이다. 자주 목격하는 일이니 신기한 일도 아니다. 지하철을 타면 10명에서 8명은 스마트폰을 보고 있다. 그 중에 안 보는 2명은 대부분 노인인 경우다. 필자도 마찬가지이지만 가급적이면 이동 중에는 안 보려고 노력하고 있다. 하지만 젊은이들의 이야기를 들어보면 타당한 이유도 있다. 요즘처럼 노출이 심한 때에 눈길 한 번 잘못주거나 혼잡한 지하철에서 본의 아니게 잘못하여 신체적 접촉이라도 발생하면 양손에 무엇인가라도 들고 있어야만 성추행범으로 몰리지 않기 때문이란 말이 설득력이 있다. 필자도 오르는 방향의 에스컬레이터를 탈 때면 스마트폰을 보거나 혹은 90도 옆으로 서서 위가 보이지 않는 벽면을 본다. 의도치 않게 간혹 민망한 광경을 목격하는 경우가 종종 있기 때문이다. 이런 의미에서 이동 중에 스마트폰을 보는 것이 의미가 있어 보일 수도 있으나 다른 측면에서도 생각해보아야 할 필요가 있다. 

우리사회가 요즘처럼 분노조절이 되지 않아 문제가 된 것은 근래의 일이다. 필자의 기억으로는 스마트폰이 보급된 시기와 비슷하게 일치한다. 스마트폰은 네트워킹이라고 이야기하지만 사실은 개인적 고립화를 증가시킨다. 온라인상에서 네트워킹은 오프라인 속의 신체적 접촉에 의한 위로와 위안을 차단하기 때문에 사람을 점점 더 외롭게 하고 고립화를 가속시킨다. 두 번째는 차분히 자신을 돌아볼 수 있는 시간을 원천 차단한다. 사람은 자신의 내면을 들여다보면서 성숙한다. 자신의 마음이 원하는 것도 보고, 반성도 하고, 욕구나 욕망을 조절할 수 있는 능력도 키울 수 있다. 즉 마음의 방향이 내면을 향하는 시간이 많을수록 정신적인 성숙도가 증가하고 그 속에서 마음의 평화와 평안을 얻을 수 있는 기회가 창출된다. 종교인이라면 영적인 성숙을 얻고 일반인이라면 합리적인 판단을 할 수 있는 마음에너지가 증가된다. 반면 마음의 방향이 외부로 향하면 마음에너지가 감소된다. 밖으로 향해도 스스로 판단할 수 있는 자아의식이 살아 있다면 에너지 감소가 적지만 게임이나 스마트폰은 고도의  집중을 강요하며 에너지 소모를 급격히 증가시킨다. 외부 집중에는 두 가지가 있다. 스스로 정신력으로 집중을 하는 것과 집중을 강요당하는 경우이다. 책을 보거나 독서를 하는 것은 스스로 정신력으로 집중하는 것이기 때문에 신체에 조금이라도 무리가 오면 집중력이 바로 흩어진다. 반면 게임이나 스마트폰은 자극으로 집중을 강요하는 것으로 신체에 무리가 와도 인식하지 못하고 벗어나지도 못한다. 이런 경우를 ‘중독성이 강하다’고 표현한다. 중독성이 강한 것에 집중을 강요당할수록 마음에너지는 급격히 고갈되기 때문에 사람들은 사소한 일에도 분노조절이 안되기 쉽고 마음이 급해지고 차단했을 때에는 심지어 금단현상을 보이기까지 한다. 근래 데이트 폭력이 급격히 증가되었다. 필자 눈에 보이는 젊은 커플들의 모습은 커피숍에서 대화보다는 각자의 스마트폰에 열중한다. 지하철 등에서 이동할 때는 스킨십에 열중한다. 과연 그들이 진정으로 서로를 이해하려는 대화를 하는지 궁금하다. 이해하려고 노력이나 하는지 의심마저 든다. 만약 둘의 관계가 그런 행태를 벗어나지 않는다면 상대방의 내면을 알 수 없다. 그래서 각자는 상대방을 자신들 마음대로 생각하고 그렇게 상대하고 만날 가능성이 크다. 그러다 어떤 순간에 자신이 생각해보지 않았거나 원하지 않는 상황이 전개되면, 상대를 이해하려고 노력하기보다는 자신이 생각하는 대로 강요하거나 뜻한 대로 되지 않으면 폭력을 행사한다. 필자 눈에 보이는 사실만으로도 합리적 유추가 가능한 당연한 결과라는 생각이 든다. 서로 내면을 알려고 노력을 하지 않았기 때문에 상대방을 이해하는 것은 불가능하다. 외모에 과도하게 집중된 관심이 외면에서 내면으로 전환되어야 한다. 마음의 방향이 외향보다 내면으로 향하는 시간이 늘어야 마음에너지가 증가된다.





[사 설] 촌철살인(寸鐵殺人)
촌철살인(寸鐵殺人)은 ‘작고 날카로운 쇠붙이로도 사람을 죽일 수 있다’는 뜻으로, 짧은 경구로도 사람을 크게 감동시킬 수 있음을 이르는 말이다. 찜통같은 무더위, 기록적인 폭염 탓에 불쾌지수가 최고조로 오르는 요즘에 가슴을 쓸어내리는 뉴스가 보도되었다.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의 죽음이다. 이 정치인의 극단적 선택을 접한 대한민국은 충격적이고 안타깝고 침통한 마음이다. 진보, 보수를 떠나서 모든 국민이 그의 죽음을 애도한다. 노동자와 서민의 편에 서서 기득권층의 권위주의와 엘리트주의에 맞서 싸우면서 한국진보정치를 이끌어왔다. 경직될 수밖에 없는 정치 이슈들을 유머와 함께 웃음으로 승화해 내고, 특히 촌철살인의 언변으로 문제의 핵심을 시원하고 명료하게 꿰뚫어버리는 탁월한 능력 때문에 진보정치계임에도 불구하고 대중성 있고 인기 있는 정치인이었다. 극단적 선택을 하게 된 깊은 심중이야 알 수 없지만, 드루킹 측인 도 모 변호사로부터 4,000만원을 수수했다는 사실이 대가성 여부를 떠나더라도 깨끗한 이미지의 정치인에겐 견딜 수 없는 심적 부담감으로 작용했던 것 같다. ‘노동자, 서민의 대변자’, ‘울림이 컸던 말의 품격’ 등으로 고인을 기리는 생전 모습들이 보도되었다

배너

치과경영지원 10년차, 김부장이 전하는 치과생활 리얼 스토리 - 11
지난 시간에는 ‘매너가 감동을 만들고 감동이 소개환자를 부른다’라는 주제로 이야기를 해봤습니다. 매너가 장착되었다면 이제 다음 단계로 진행해볼까요? 호감 가는 좋은 사람이 나에게 깜짝 선물을 해주면 어떤 기분이 들까요? ‘심장이 콩닥콩닥!’ 기분 좋은 설렘을 느끼게 되겠죠! 우리 치과가 매너 좋은 호감 가는 상대가 되었다면 이제 깜짝 선물을 준비할 차례입니다. 이벤트로 준비할 수 있는 가장 손쉬운 방법 중 하나는 가격 할인입니다. 그러나 이미 진료 중인 환자들에게 가격 할인은 무의미한 이벤트일 것입니다. 또한 기준 없는 무분별한 가격 할인 이벤트는 환자의 신뢰를 잃게 할 수 있습니다. 그렇다면 가격 할인 말고 다른 이벤트는 무엇이 있을까요? Anniversary!! 바로 기념일 챙기기입니다. 치과에서 챙겨 볼 수 있는 기념일은 어떤 것들이 있을까요? 필자가 생각하는 것은 1) 환자의 개인적 기념일 2) 시즌 기념일 3) 우리 치과만의 특별한 기념일로 나눠 볼 수 있을 것 같습니다. 그 중에서 다수의 사람들에게 우리 치과만의 특별한 이미지를 심어줄 수 있는 것은 3번째 우리 치과만의 특별한 기념일 챙기기입니다. 대신 이 기념일을 환자들이 함께 참여할 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