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7.26 (목)

  • -동두천 29.5℃
  • -강릉 35.2℃
  • 흐림서울 30.2℃
  • 구름많음대전 31.7℃
  • 구름조금대구 34.4℃
  • 맑음울산 34.1℃
  • 맑음광주 32.2℃
  • 맑음부산 33.8℃
  • -고창 31.1℃
  • 구름조금제주 29.7℃
  • -강화 29.0℃
  • -보은 32.4℃
  • -금산 32.5℃
  • -강진군 32.2℃
  • -경주시 34.7℃
  • -거제 34.3℃
기상청 제공

[사 설] 촌철살인(寸鐵殺人)

촌철살인(寸鐵殺人)은 ‘작고 날카로운 쇠붙이로도 사람을 죽일 수 있다’는 뜻으로, 짧은 경구로도 사람을 크게 감동시킬 수 있음을 이르는 말이다.

찜통같은 무더위, 기록적인 폭염 탓에 불쾌지수가 최고조로 오르는 요즘에 가슴을 쓸어내리는 뉴스가 보도되었다.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의 죽음이다. 이 정치인의 극단적 선택을 접한 대한민국은 충격적이고 안타깝고 침통한 마음이다. 진보, 보수를 떠나서 모든 국민이 그의 죽음을 애도한다. 노동자와 서민의 편에 서서 기득권층의 권위주의와 엘리트주의에 맞서 싸우면서 한국진보정치를 이끌어왔다. 경직될 수밖에 없는 정치 이슈들을 유머와 함께 웃음으로 승화해 내고, 특히 촌철살인의 언변으로 문제의 핵심을 시원하고 명료하게 꿰뚫어버리는 탁월한 능력 때문에 진보정치계임에도 불구하고 대중성 있고 인기 있는 정치인이었다.

극단적 선택을 하게 된 깊은 심중이야 알 수 없지만, 드루킹 측인 도 모 변호사로부터 4,000만원을 수수했다는 사실이 대가성 여부를 떠나더라도 깨끗한 이미지의 정치인에겐 견딜 수 없는 심적 부담감으로 작용했던 것 같다. ‘노동자, 서민의 대변자’, ‘울림이 컸던 말의 품격’ 등으로 고인을 기리는 생전 모습들이 보도되었다. 그는 17대 총선 당시 한 방송사 토론회에서 “50년 동안 한 판에서 계속 삼겹살을 구워 먹어 판이 새까맣게 됐으니 삼겹살 판을 갈아야 한다”는 ‘판갈이론’으로 일약 스타정치인의 반열에 올랐다.

이처럼 촌철살인의 어록이 되려면 상황 판단이 빨라야 한다. 그리고 시작에서 끝날 때까지 일련의 과정들을 객관화할 수 있는 혜안과 통찰력을 가져야 한다. 그 결과로 적재적소에 쉽지만 딱 들어맞는 촌철살인의 한마디를 구사해야 한다. 직설적인 말은 일촉즉발의 대립관계에서는 적과 아군 모두를 긴장시켜 상황이 더 악화돼 협상이나 타협보다는 전투모드로 내달리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그러나 보편적인 타당성에 근거를 두고 적절한 유머 있는 비유와 함께 자신의 견해나 주장을 정확하게 표현하는 경우엔 적군이든 아군이든 간에 많은 공감을 얻어낼 수 있다. 적합한 표현으로 유머를 곁들인 촌철살인은 분위기를 반전시키고 협상의 물꼬를 만들어낼 힘이 있다.

얼마 전 대법원은 자기 명의의 의료기관 외에 다른 치과의사 두 명의 명의를 빌려 총 3개의 치과의원을 개설, 운영해온 치과의사의 유죄를 확정지었다. “의료기관의 중복 운영에 해당한다면 중복 개설에 해당하지 않더라도 의료법 제33조 8항을 위반한 것”이라고 대법원은 요지를 설명했다.

대법원의 판결은 1인1개소법 위헌소송에 맞서 1인1개소를 지키겠다는 치과계의 염원에 청신호라 할 수 있겠다. 치과계의 많은 개원의는 1인1개소법을 사수해야 한다고 입을 모은다. 그러나 1인1개소법 위헌소송을 낸 소수 치과의사나 의사들에겐 이 법은 개인의 자유를 억압하는 악법이다. 민주주의 사회이니 개인의 능력에 따라 몇 개이든지간에 의료기관을 개설하고 운영할 수 있는 자유가 주어져야 한다고 주장한다.

빈부 차이의 양극화는 대한민국 사회를 위험하게 만들고 있다. 이 양극화의 극점에 있는 대기업의 횡포를 막기 위해서 공정거래위원회가 공정경제와 혁신성장의 기본법인 공정거래법의 전면개편을 서두르고 있다. 그리고 사회적 약자인 저임금노동자를 보호하기 위해서 생계유지에 최소한의 임금을 보장한다는 최저임금을 급인상하면서 자본주의의 폐단인 빈부차를 완화하려고 하고 있다.

지금 치과계에서도 엄연히 빈부차가 존재하고 점점 심화하고 있다. 때문에 신규 치과의사들의 생계를 보장하고 거대자본으로부터 건전한 치과계 생태계를 지켜내기 위해 치과계가 1인1개소법의 사수에 전력을 쏟고 있다. 2, 3류 직업군으로 기울어져 가는 치과계를 지켜내는 것은 온전히 현재 치과의사들의 몫이다. 이런 상황에 딱 맞는 무더위를 시원하게 날려버릴 촌철살인의 한마디가 아쉽다.



[사 설] 촌철살인(寸鐵殺人)
촌철살인(寸鐵殺人)은 ‘작고 날카로운 쇠붙이로도 사람을 죽일 수 있다’는 뜻으로, 짧은 경구로도 사람을 크게 감동시킬 수 있음을 이르는 말이다. 찜통같은 무더위, 기록적인 폭염 탓에 불쾌지수가 최고조로 오르는 요즘에 가슴을 쓸어내리는 뉴스가 보도되었다.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의 죽음이다. 이 정치인의 극단적 선택을 접한 대한민국은 충격적이고 안타깝고 침통한 마음이다. 진보, 보수를 떠나서 모든 국민이 그의 죽음을 애도한다. 노동자와 서민의 편에 서서 기득권층의 권위주의와 엘리트주의에 맞서 싸우면서 한국진보정치를 이끌어왔다. 경직될 수밖에 없는 정치 이슈들을 유머와 함께 웃음으로 승화해 내고, 특히 촌철살인의 언변으로 문제의 핵심을 시원하고 명료하게 꿰뚫어버리는 탁월한 능력 때문에 진보정치계임에도 불구하고 대중성 있고 인기 있는 정치인이었다. 극단적 선택을 하게 된 깊은 심중이야 알 수 없지만, 드루킹 측인 도 모 변호사로부터 4,000만원을 수수했다는 사실이 대가성 여부를 떠나더라도 깨끗한 이미지의 정치인에겐 견딜 수 없는 심적 부담감으로 작용했던 것 같다. ‘노동자, 서민의 대변자’, ‘울림이 컸던 말의 품격’ 등으로 고인을 기리는 생전 모습들이 보도되었다

배너

용납되지 않는 사회에서 포용하는 사회로
상악 소구치 하나가 왜소치보다는 크고 일반 크기보다는 조금 작은 환자가 있었다. 교정 마무리 단계에서 작은 소구치 주변에 공간이 약간 생길 것이니 보철치료를 받으라고 이야기를 했는데, 얼마 후 부모로부터 전화를 받았다. 치료 전에 미리 이야기를 듣지 못한 것에 대한 책임을 묻는 내용이었다. 전화를 받는 동안 다양한 생각이 들었다. 전문가라고 한들 과연 어디까지 예측하여야 할 것인가. 법에서 정한 환자의 알권리에 대한 설명의 의무는 과연 어디까지일까. 국민 정서법은 또 어디까지일까. “모른다. 이해하지 못했다. 들은 바 없다면 끝”이라는 시쳇말처럼 정말 끝인가. 대단한 의료사고도 아니지만 은근히 신경이 쓰여 차분히 마음을 들여다보니 억울함과 약오름이 자리하고 있었다. 치아가 작아서 생긴 일인 것을 미리 말을 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비난의 대상이 된 것이 억울했다. 의사생활 30년에 분쟁의 수순을 다 밟으면서 옳고 그름을 따지는 것이 시간낭비라는 것을 머리보다 몸이 더 알고 있기 때문이다. 젊은 혈기라면 끝까지 따지겠지만 그냥 타협할 것을 알기 때문에 약이 오른 마음이 있는 것이다. ‘물에 빠진 사람 건져냈더니 보따리 내놓으라 한다’는 속담과도 같은 일을 수없이
치과경영지원 10년차, 김부장이 전하는 치과생활 리얼 스토리 - 11
지난 시간에는 ‘매너가 감동을 만들고 감동이 소개환자를 부른다’라는 주제로 이야기를 해봤습니다. 매너가 장착되었다면 이제 다음 단계로 진행해볼까요? 호감 가는 좋은 사람이 나에게 깜짝 선물을 해주면 어떤 기분이 들까요? ‘심장이 콩닥콩닥!’ 기분 좋은 설렘을 느끼게 되겠죠! 우리 치과가 매너 좋은 호감 가는 상대가 되었다면 이제 깜짝 선물을 준비할 차례입니다. 이벤트로 준비할 수 있는 가장 손쉬운 방법 중 하나는 가격 할인입니다. 그러나 이미 진료 중인 환자들에게 가격 할인은 무의미한 이벤트일 것입니다. 또한 기준 없는 무분별한 가격 할인 이벤트는 환자의 신뢰를 잃게 할 수 있습니다. 그렇다면 가격 할인 말고 다른 이벤트는 무엇이 있을까요? Anniversary!! 바로 기념일 챙기기입니다. 치과에서 챙겨 볼 수 있는 기념일은 어떤 것들이 있을까요? 필자가 생각하는 것은 1) 환자의 개인적 기념일 2) 시즌 기념일 3) 우리 치과만의 특별한 기념일로 나눠 볼 수 있을 것 같습니다. 그 중에서 다수의 사람들에게 우리 치과만의 특별한 이미지를 심어줄 수 있는 것은 3번째 우리 치과만의 특별한 기념일 챙기기입니다. 대신 이 기념일을 환자들이 함께 참여할 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