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1.31 (목)

  • 흐림동두천 -1.9℃
  • 흐림강릉 3.8℃
  • 흐림서울 -1.7℃
  • 흐림대전 2.3℃
  • 대구 1.7℃
  • 울산 0.9℃
  • 광주 0.3℃
  • 부산 1.7℃
  • 흐림고창 0.2℃
  • 제주 5.3℃
  • 흐림강화 -3.1℃
  • 흐림보은 1.7℃
  • 흐림금산 0.0℃
  • 흐림강진군 1.0℃
  • 흐림경주시 1.3℃
  • 흐림거제 2.4℃
기상청 제공

심리학이야기

SKY 캐슬과 간디 묘비명

진료실에서 바라본 심리학 이야기(409)

요즘 우리나라 입시제도의 문제점을 신랄하게 비판하고 풍자한 드라마 ‘SKY 캐슬’이 유행이다. 인성이 배제된 교육현장과 투쟁장이 된 입시제도 등 현재 교육현장의 다양한 문제점을 보면서 놀랐고, 100년 전에 ‘인격 없는 교육의 무서움’을 예견한 간디의 예지력에 한 번 더 놀랐다.


2000년 초, 심미치과학회 일로 인도를 방문했었다. 가장 큰 추억은 뉴델리에서 유명한 묘역을 두 군데 다녀온 것이며, 아직도 기억이 생생하다. 타지마할과 간디 묘역이다. 세계 7대 불가사의인 타지마할은 유명세만큼이나 아름다운 궁전의 모습이었다. 하지만 실은 슬픈 역사를 지닌 왕비의 무덤이다. 왕비를 사랑한 무굴제국 황제가 죽은 왕비를 위하여 묘지를 지었지만, 그로 인한 국력 낭비로 나라가 망했다. 반면 인도를 독립으로 이끈 간디의 묘역은 넓고 정갈하였다. 특별함이 없어 보였지만 그의 묘비명은 아직도 필자의 기억에 남아있다.


요즘 ‘SKY 캐슬’을 보면서 그 글이 다시 새롭게 가슴에 와 닿는다. 그는 나라를 멸망으로 이르게 하는 일곱 가지 사회악을 묘비명에 적었다. 1. 원칙 없는 정치(Politics without Principle) 2. 노동 없는 부(Wealth without Work) 3. 양식 없는 쾌락(Pleasure without Conscience) 4. 인격 없는 지식(Knowledge without Character) 5. 도덕성 없는 상업 (Commerce without Morality) 6. 인간성 없는 과학(Science without Humanity) 7. 희생 없는 신앙(Worship without Sacrifice)이다. 이 일곱 가지 내용 중에 어느 것 하나에서도 자유롭지 못한 것이 요즘 우리 사회 모습이다.


다른 것보다도 백년지대계인 교육에서 인격이 배제된 학교 교실 현장 모습은 가장 큰 문제이다. ‘SKY 캐슬’은 확실한 메시지를 던지고 있다.


첫째로 학생, 학부모, 교사 등 교육 주체들 모두가 벗어나기 힘든 함정(트랩)에 빠져 허우적거리는 것이다. 두 번째는 이들 모두가 가해자인 동시에 피해자로 고통받고 있다는 것이다. 셋째는 잘못되었다는 것을 인식하고 공감하면서도 갈증에 소금물이라도 마시는 것처럼 어쩔 수 없이 따라갈 수밖에 없는 현실을 말하고 있다. 넷째, 이제는 교육이 벗어나지 않으면 안 되는 극단에 도달하였음을 보여준다. 그래서 모두가 이 드라마에 공감하는 것이다. 교육이 중요한 이유는 ‘인격이 없는 지식’이 나머지 여섯 조항의 근본 원인이 되기 때문이다. 인격을 배우지 못하였기 때문에 도덕성 없는 상업이 성행한다. 유명 식품회사 회장은 횡령으로, 전 대법원장은 직무유기로, 성직자와 검사는 성추행으로 구속되었다. 이것이 ‘인격 없는 지식’의 결과물이다.


한민족이 역사 속에 5000년을 이어올 수 있었던 것은 자의든 타의든 각 시대마다 변하면서 생존해왔다. 사회가 극단에 이르면 새로운 변화에 대한 갈망이 생기고 그것은 새로운 시대의 시작이 된다.


초대정부는 부패의 극단에서 변했다. 군사정부는 독재의 극단에서 변했다. 지금 우리는 개인주의와 양극화 극단에 서있다. 극단적 개인주의는 개개인을 고립시켰고 우울증을 증가시키며 분노조절장애 사회를 만들었다. 극단적 양극화는 서민들에게 희망을 잃게 만들었다. 무엇인가 할 수 있는 사회에서 해도 안 되는 사회로 변했다. 내일에 대한 희망이 사라지며 극단적인 선택을 하는 사람들이 늘었다. 가족단위 극단적 선택이 증가하는 이유이다. 오늘보다 내일이 나아지고, 1년 뒤나 10년 뒤에 좋아진다는 믿음이 있다면 그런 선택을 하지 않을 것이다. 내일은 고사하고 당장 오늘 숨 쉬는 것도 힘들고 고통스러워 자살을 선택한다.


‘SKY 캐슬’은 매일 숨 한번 쉬는 것에도 힘들고 고통스러운 학생들과 학부모의 현실을 그렸다. 이제 어떤 모습인지는 모르지만 모든 곳에서 변화가 올 것이다. 역사를 통하여 자의로 변하지 않으면 타의에 의하여 변하게 된다는 것을 알았다.


간디의 묘비명에 적힌 멸망하는 일곱 가지 악에 대한 내용이 구구절절 가슴에 와 닿는 것이 싫고 인정하고 싶지 않지만 지금 필자의 눈에 보이는 모습이다. 이제 스스로 변화를 이끌 주체가 되기 위하여 자기성찰이 철저히 필요한 때이다.





[사 설] 성실 납세와 탈세
면세사업자인 치과병의원은 매년 1월 1일부터 2월 12일까지 관할 세무서에 연간수입금액에 대한 사업장현황신고를 해야 한다. 요즘은 카드결제가 일반화되면서 거의 모든 수익이 노출된다. 그럼에도 현금할인 유도 등을 통해 세금탈루가 종종 이뤄지고 있는 모양이다. 실제로 치과의사 세무조사 사례에 대한 국세청 자료에 따르면 ‘현금으로 결제 시 10~20% 정도 할인하여 현금결제를 유도하고 현금매출의 일정비율만 신고하는 수법으로 수입금액을 탈루한 경우’가 가장 대표적이라고 한다. 사업장현황신고를 할 때면 절세인지 탈세인지는 몰라도 세테크를 하느라 늘 분주하다. 과거엔 수입을 줄이고 지출을 늘리는 방법들이 제법 있었다. 카드보다는 현금이 많이 오갔던 시절엔 분명히 일부 수입을 흔적도 없이 지울 수 있었다. 그리고 이것저것 영수증 처리하여 억지로 지출을 잡았다. 국세청도 이런 현실을 추정해 세율을 높게 잡고, 평균보다 많이 버는 치과가 있으면 세무조사를 통해 세금을 추징했다. 이것이 치과병의원의 관행이었다. 요즘은 수입의 대부분이 카드이고 보험화가 제법 이루어져서 수입의 99% 정도는 노출된다. ‘현금유도’를 하다가는 탈세신고를 당할 우려가 많아 감히 시도하지도 못한다





배너
치과경영지원 10년차, 김부장이 전하는 치과생활 리얼 스토리 - 마지막회
가정이든 직장생활 속에서든 누구나 힘든 일은 있습니다. 특히나 직장생활을 하다 보면 인간관계나 업무에서 오는 스트레스로 하루에도 수십 번씩 일을 그만두고 싶은 생각이 들곤 합니다. 직장생활 잘하는 법은 누구에게나 고민일 것입니다. 2014년에 방영되었던 직장인의 교과서 ‘미생’에 이런 대사가 있습니다. “사람이 전부입니다. 하나부터 열까지 우리가 놓치지 말아야 할 건 사람이라고요. 일을 하는 사람, 일을 만들 줄 아는 사람.” ‘회사 간다’라는 건 내 ‘상사’를 만나러 가는 거죠. 상사가 곧 회사죠. 상사가 좋으면 회사가 천국. 상사가 좋지 않으면 회사가 지옥. 직장생활에서의 힘듦은 8할이 인간관계의 힘듦에서 오는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나와는 좋아하는 찌개도, 좋아하는 음료도, 좋아하는 동물도, 좋아하는 최애(最愛)도 다른, 내가 아닌 다른 사람과 늘 즐겁게 지낼 수는 없겠죠. 직장생활의 인간관계는 학창시절 친구들과 경험했던 인간관계와는 굉장히 다른 새로운 분위기의 인간관계입니다. 이해관계로 얽힌 인연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술 때문에 친해졌다면 술이 없으면 깨지는 인연, 돈 때문에 맺어졌다면 돈이 없으면 깨지는 인연. 이해관계로 맺어진 인연이라면 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