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8 (월)

  • 구름조금동두천 3.7℃
  • 흐림강릉 11.8℃
  • 구름많음서울 4.4℃
  • 흐림대전 8.3℃
  • 흐림대구 12.5℃
  • 구름많음울산 15.8℃
  • 흐림광주 11.2℃
  • 흐림부산 16.1℃
  • 흐림고창 9.8℃
  • 흐림제주 14.6℃
  • 구름많음강화 4.1℃
  • 흐림보은 8.4℃
  • 흐림금산 8.6℃
  • 흐림강진군 12.0℃
  • 흐림경주시 12.6℃
  • 흐림거제 16.1℃
기상청 제공

심리학이야기

정상과 표준

치과진료실에서 바라본 심리학 이야기(415)

라파엘로가 그린 명화 ‘아테네 학당’ 벽화 중앙에는 대화하고 있는 플라톤과 아리스토텔레스가 위치하고 있다. 플라톤은 우주와 인간 본성에 대해 자신이 쓴 ‘티마이오스’를 왼손에 들고, 오른손은 하늘을 향하여 이상을 설명하고 있다.


아리스토텔레스는 아들에게 쓴 ‘니코마코스 윤리학’을 왼손에 들고, 오른손은 자연계와 과학탐구를 하는 현실주의 상징으로 땅을 향해 있다. 라파엘로는 두 사람이 이상주의와 현실주의의 본질을 두고 서로 논쟁을 벌이고 있다고 상상하였다. 인문학에서 니코마코스 윤리학은 의학으로 치면 그레이해부학 같은 가장 기본적인 과목으로 서양철학에서 처음에 배운다. 서양철학은 끊임없는 생각과 탐구를 통하여 지식을 넓혀나간다. 반면 동양철학은 성품의 성(性)과 우주 본연의 성품인 여(如)를 추구하며 일반적인 지식은 비우고 생각을 멈추며 인간 본연의 마음으로 접근하는 것을 추구한다. 서양철학과 접근 방법이 정반대이다.


깊은 생각과 사고를 통하여 이룩해나가는 방법이 서양철학이라면 생각과 사고를 멈추고 비워나가는 것이 동양철학이다. 필자가 서양철학에서 ‘미학(美學)’을 배울 때 매우 어려웠고, 동양철학에서 성(性)과 여(如)를 인지하기까지 힘들었다. 사고를 통하여 생각의 끝에 접근하는 ‘미학’과 생각을 비워서 마음의 끝을 찾는 ‘여(如)’는 전혀 다르다.


여기서 한 가지 생각할 것이 있다. 그런 생각들을 처음 해낸 플라톤, 아리스토텔레스, 공자, 맹자, 순자, 주자, 석가들은 평범한 사람들이 아니다. 그들은 아주 특출한 엘리트 중의 엘리트들이었다. 그런 그들의 생각과 사상을 범인인 필자가 이해하지 못하고 어려워하는 것은 지극히 당연한 일이다.


처음 그들의 생각을 접하고 이해하지 못하고 힘들어하면서 고민하다가 문득 깨달은 것이 그들은 역사를 통해 인류에서 가장 뛰어난 머리를 지닌 최고 중의 최고들이었다는 사실이었다. 그러니 평범한 필자가 그들의 생각을 이해하지 못하고 버벅거리는 것은 지극히도 당연한 것이었다. 이해하지 못하는 필자가 멍청한 것이 아니고 그들이 지극히 뛰어났던 것이다. 이것은 마치 100m 경주에서 벤존슨이나 칼루이스와 달리기를 해서 졌다고 슬퍼하는 것처럼 어리석은 일이다.


생각이 바뀌니 마음도 편해졌고 ‘미학’ 수업을 이해하지는 못했지만, 끝까지 포기하지 않고 들을 수 있었다. 필자가 평범하고 정상적인 표준 사람임을 깨닫고 마음이 편해진 것이다. 그들은 좋게 이야기하면 특출난 것이고 달리 표현하면 비표준이고 정상이 아닌 비정상이다.


정상인 내가 비정상인 그들보다 못한 것을 굳이 마음 쓰며 슬퍼할 일이 없다. 어디 세상에 비정상이 한둘인가? 나보다 잘생긴 연예인들, 돈이 많은 재벌들, 뛰어난 학자들, 명의들 등 모든 일이나 분야에 다 존재한다. 여기에 비정상에는 한 가지가 더 있다. 특출나게 나쁜 것도 있다. 상위가 있으면 하위도 있다. 하위 비정상이다. 하지만 대부분의 사람들은 상위 비정상을 정상으로 인식하고 산다. 반에서 1등이 정상이고 중간성적은 비정상이라고 생각한다. 하지만 사실은 1등이 비정상이고 중간이 정상이고 지극히 표준인 것을 인지하지 못하는 것이다.


심하지 않은 안면비대칭이나 약간 주걱턱을 지닌 환자들과 대화하다 보면 그들은 자신을 비정상이라고 표현한다. 그때마다 필자는 정상은 약간 틀어지고 덜 맞는 것이지 이상교합이나 완벽한 대칭이 정상이 아니라고 답변해주지만, 그때마다 환자들은 필자 말에 당황하거나 동조하지 않은 경우가 대부분이다. 그런 생각들이 지금 성형 압구정 얼굴을 만들어냈다. 엄마들은 1등 하는 자식을 주문하며 대치동 학원 열풍이라는 기이한 현상을 만들어냈다. 정상보다 비정상을 주문하는 기이한 열풍이다.


만약 필자처럼 정상과 표준을 깨닫지 못하면, 매사가 칼루이스와 경쟁해서 진 것을 낙담하는 것과 다르지 않다. 특출한 그들에게는 존재하는 일이지만 평범한 정상인에게는 실재하지 않는 가상의 일이다. 정상인 필자가 특출한 그들의 생각을 굳이 애써 이해하려 하지 않으면서 행복해졌다.



[치과신문 논단] 치과가 민간보험사의 대행업무를 해야 하나?
치과와 병의원에서 의무기록의 열람과 복사를 하는 이유는 다양하다. 나의 진료정보를 전달하는 경우가 타 진료에 참고하기 위해 필요한 것은 의학적인 이유가 될 것이고, 의료분쟁이 발생하거나 기타 법적인 이유로 인해 필요한 경우는 법률적인 이유가 된다고 볼 수 있다. 그러나 최근 의무기록사본 발부요구의 대다수는 민간보험사에 보험금 청구를 이유로 요청하는 경우가 대부분이라고 할 수 있다. 의무기록은 의료법과 개인정보보호법에 근거한 민감한 정보에 해당된다. 따라서 의료인의 비밀누설금지 의무에 의해 환자의 진료내용은 엄격하게 관리되고 있고, 의료법과 형법에 의해서 중복 처벌을 받는 아주 중요한 의무다. 그러나 본인이나 법적요건을 갖춘 대리인이 진료기록을 열람하거나 사본을 발부받는 것을 거부하지 못하게 되어 있어, 본인의 진료내용을 알 수 있게 하는 권리도 존재한다. 그런데 환자의 진료기록 열람이나 사본발부는 환자의 진료내용을 본인이나 관련된 의료인이 파악할 수 있게 하는 것으로, 지금과 같이 민간보험회사에서 과도하게 그 정보를 수집할 수 있도록 해서는 안 된다. 민간보험회사에서는 자기들의 임의로 이러한 서류가 필수적이라고 하면서 서류가 미비되면 보험금 지급이 안 된다는





배너
신생아 두개골 골절 사건을 접하고
최근 경악할 만한 사건이 두 건 발생했다. 보름 전 광주에서 정부 지원 산후도우미가 신생아를 마구 흔들고, 때리고, 던진 사건에 경악했는데, 불과 한 달도 지나지 않아 부산 신생아 두개골 골절 사건이 보도됐다. CCTV에서 간호사가 신생아를 침대에 던지기도 하고 한쪽 다리만 잡고 옮기는 모습을 보고는 분노를 넘어 뭐라 말할 수 없는 슬픔을 느꼈다. 어쩌다 우리 사회가 이렇게까지 되었을까 하는 안타까운 슬픔이다. 이제부터 신생아를 병원에 맡겨야 하고 도우미에게 의뢰해야 하는 엄마들이 어떻게 마음 놓고 맡길 수 있을까. 의심의 눈총을 받아야 하는 선량한 간호사나 도우미들은 얼마나 많은 어려움을 극복해야 할까. 맡겨야 하는 이들도, 맡아야 하는 이들도 모두 안타까운 상황이 되어버린 현실이 참으로 슬프다. 물론 그들이 일부라고 판단하지만 아무리 소수라 하더라도 반인륜적인 행동이 발생한 사건은 변명할 여지가 없다. 사건 빈도나 건수가 아니고 인성과 윤리의 문제이기 때문이다. 다양한 원인의 개인적 분노를 가장 약한 자를 대상으로 화풀이한 것이기 때문에 용서가 되지 않는다. 화난 이유는 다양할 것이다. 직업적 불만족이나 갓난아기가 성가시거나 혹은 분노조절장애였을 수도 있
치과경영지원 10년차, 김부장이 전하는 치과생활 리얼 스토리 - 마지막회
가정이든 직장생활 속에서든 누구나 힘든 일은 있습니다. 특히나 직장생활을 하다 보면 인간관계나 업무에서 오는 스트레스로 하루에도 수십 번씩 일을 그만두고 싶은 생각이 들곤 합니다. 직장생활 잘하는 법은 누구에게나 고민일 것입니다. 2014년에 방영되었던 직장인의 교과서 ‘미생’에 이런 대사가 있습니다. “사람이 전부입니다. 하나부터 열까지 우리가 놓치지 말아야 할 건 사람이라고요. 일을 하는 사람, 일을 만들 줄 아는 사람.” ‘회사 간다’라는 건 내 ‘상사’를 만나러 가는 거죠. 상사가 곧 회사죠. 상사가 좋으면 회사가 천국. 상사가 좋지 않으면 회사가 지옥. 직장생활에서의 힘듦은 8할이 인간관계의 힘듦에서 오는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나와는 좋아하는 찌개도, 좋아하는 음료도, 좋아하는 동물도, 좋아하는 최애(最愛)도 다른, 내가 아닌 다른 사람과 늘 즐겁게 지낼 수는 없겠죠. 직장생활의 인간관계는 학창시절 친구들과 경험했던 인간관계와는 굉장히 다른 새로운 분위기의 인간관계입니다. 이해관계로 얽힌 인연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술 때문에 친해졌다면 술이 없으면 깨지는 인연, 돈 때문에 맺어졌다면 돈이 없으면 깨지는 인연. 이해관계로 맺어진 인연이라면 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