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4.25 (목)

  • 흐림동두천 13.6℃
  • 흐림강릉 13.3℃
  • 흐림서울 14.7℃
  • 대전 16.9℃
  • 흐림대구 15.9℃
  • 흐림울산 14.8℃
  • 흐림광주 17.0℃
  • 흐림부산 15.1℃
  • 흐림고창 14.8℃
  • 박무제주 17.1℃
  • 흐림강화 16.7℃
  • 흐림보은 16.1℃
  • 흐림금산 17.0℃
  • 흐림강진군 15.8℃
  • 흐림경주시 14.5℃
  • 흐림거제 15.5℃
기상청 제공

심리학이야기

사랑의 유통기한과 Love story

치과진료실에서 바라본 심리학 이야기(420)

얼마 전 결혼정보회사에서 미혼남녀를 대상으로 사랑의 유통기한에 대한 설문조사를 시행했다. 조사 결과 미혼남녀 중 56.0%는 ‘사랑의 유통기한이 있다’고 답했다. 남성은 66.1%로 여성 응답자 47.0%보다 높았다.

 

유통기한이 있다는 6가지 이유 중에서 남성의 경우 ‘더 이상 설렘이 느껴지지 않아서’가 48.8%로 1위였고, 여성의 경우 ‘감정이 항상 처음과 같을 수는 없어서’가 40.6%로 1위였다. 다음으로 남성의 28.1%가 ‘감정이 항상 처음과 같을 수는 없어서’, 여성의 23.8%가 ‘더 이상 설렘이 느껴지지 않아서’라고 답했다. 그 뒤로 남성은 ‘오래 만나면 권태기가 와서’(15.0%), ‘특별한 이유는 없다’(13.4%), ‘익숙함이 소중함을 잊게 만들어서’(3.1%), ‘사랑의 유통기한이 있다는 속설을 들어서’(1.6%) 순으로 나타났다. 여성은 ‘사랑의 유통기한이 있다는 속설을 들어서’(14.9%), ‘익숙함이 소중함을 잊게 만들어서’(13.9%), ‘특별한 이유는 없다’(3.0%), ‘오래 만나면 권태기가 와서’(2.0%) 순으로 생각했다.

 

이와 반대로 ‘사랑의 유통기한이 없다’고 답한 44%의 응답자 중에서 1위는 ‘노력으로 해결할 수 있어서’(40.8%)였으며, ‘표현이 달라질 뿐 마음은 달라지지 않아서’(21.8%), ‘사랑은 영원한 것이라고 생각해서’(12.3%), ‘언제나 처음처럼 사랑하기 때문에’(10.1%), ‘특별한 이유는 없다’(8.4%), ‘권태기가 오지 않기 때문에’(5.0%) 등이었다.

 

이 결과에서 필자는 몇 가지 생각이 들었다. ‘연애의 유통기한’과 ‘사랑의 유통기한’이 혼동된 것인지, 아니면 사랑과 연애가 동일시되는 것인지, 아니면 사랑과 연애에 대한 필자의 정서가 지금 미혼남녀들과 다른 것인지에 대한 의심이 들었다.

 

1970년대 영화 ‘러브스토리’를 미혼 시절에 보았던 세대들은 사랑과 연애에 대한 감정이 지금 세대와는 확실하게 다르다. 지금이라면 진부한 내용으로 부잣집 아들과 가난한 집 딸이 만나 사랑하고 집안의 반대를 극복하고 결혼하지만 20대 아내가 병으로 사별하는 내용이다. 그러나 당시 영화를 본 젊은 세대에게 ‘러브스토리’는 ‘눈이 내리네’ OST 음악이 깔리면서 눈밭에서 뛰노는 모습과 “사랑은 미안하다는 말을 하는 것이 아니다”라는 명대사를 남기며 20대 나이로 백혈병으로 죽음을 앞둔 아내를 지켜보던 남편의 모습 등으로 사랑에 대한 강인한 메시지를 던졌다.

 

50~60대 중에는 지금도 영화 주제가 ‘Love story’로 알려진 ‘Where do I begin’을 좋아하는 사람들이 많다. 특히 첫사랑이 이른 나이에 죽었다고 알려진 대만 가수 등려군이 부른 노래는 그런 이유인지 애절하여 많은 이들의 사랑을 받았다. 사랑에 대하여 ‘Love story’의 가사는 지금도 심금을 울린다.

 

“Where do I begin to tell the story of how great a love can be, how great a love can be, The sweet love story that is older than the sea, The simple truth about the love she brings to me, Where do I start, With her first hello, She gave a meaning to this empty world of mine, There’d never be another love, another time, She came into my life and made the living fine, She fills my heart, She fills my heart with very special things, With angels songs, with wild imaginings, She fills my soul with so much love, That anywhere I go I’m never lonely, With her along who could be lonely, I reach for her hand, it’s always there.”

 

기성세대들에게 ‘사랑’이란 로미오와 줄리엣과 같은 극단적인 감정은 아니지만 ‘러브스토리’에서 보여준 그런 로망이 들어 있다. 연애의 유통기한은 이해가 되지만, 사랑의 유통기한이란 말은 좀 거부감이 든다. ‘더 이상 설렘이 없어서’, ‘감정이 처음과 같지 않아서’ 그들은 사랑이 식었고 변했다고 생각했다. 장자는 무용지용(無用之用), 즉 ‘쓸모없는 것의 쓸모 있음’이 중요하다 하였다. 평범한 감정이 유지돼야 설렘이 중요하다. 항상 설레고 처음 같은 감정이 유지된다면 그 사랑 또한 유지되기 어렵다. 사랑도 성숙해야 깊이가 생기기 때문이다.

 



[치과신문 사설] 회비는 자발적 납부가 기본이다
지난해 치협은 치과의사전문의 자격시험과 회비완납 연계 건으로 공정거래위원회의 조사를 받았다. 전문의 자격시험에 응시한 기수련자 전원에게 회비완납 증명서를 요구했고, 이에 반발한 일부 미납회원이 공정위에 제소해 조사가 시작됐다. 치협은 전문의제도 시행 이래 14년간 회비납부 의무를 성실히 다한 다수 회원의 권익을 보호하고, 미납 회원 간의 형평성을 지킨다는 대원칙으로 회비완납 증명서를 요구했다고 소명했고, 이와 비슷한 갈등은 과거에도 상당했다. 회원과 비회원의 학술대회·보수교육 등록비 차등적용 등이 대표적이다. 대다수 회가 구성원들의 회비로 조직을 운영하고, 사업에 필요한 경비를 충당한다. 때문에 회비 집행내역은 낱낱이 기록되고 구성원들에게 결산이 보고된다. 이는 치협도 마찬가지다. 전국 방방곡곡에서 활동하고 있는 치과의사들은 소속 지역의 분회와 지부에 가입하고, 분회는 일정 금액의 연회비를 거둬 지부와 협회에 전달한다. 각각의 회비로 분회, 지부, 협회가 구성원들의 권익을 위한 다양한 사업을 전개한다. (치과의사 대다수가 개인행동을 좋아하긴 하지만) 우리 스스로 치과병의원을 운영하며 부딪히는 모든 일을 해결할 수 없기에 직군이나 지역을 대표하는 집행부를




배너
치과경영지원 10년차, 김부장이 전하는 치과생활 리얼 스토리 - 마지막회
가정이든 직장생활 속에서든 누구나 힘든 일은 있습니다. 특히나 직장생활을 하다 보면 인간관계나 업무에서 오는 스트레스로 하루에도 수십 번씩 일을 그만두고 싶은 생각이 들곤 합니다. 직장생활 잘하는 법은 누구에게나 고민일 것입니다. 2014년에 방영되었던 직장인의 교과서 ‘미생’에 이런 대사가 있습니다. “사람이 전부입니다. 하나부터 열까지 우리가 놓치지 말아야 할 건 사람이라고요. 일을 하는 사람, 일을 만들 줄 아는 사람.” ‘회사 간다’라는 건 내 ‘상사’를 만나러 가는 거죠. 상사가 곧 회사죠. 상사가 좋으면 회사가 천국. 상사가 좋지 않으면 회사가 지옥. 직장생활에서의 힘듦은 8할이 인간관계의 힘듦에서 오는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나와는 좋아하는 찌개도, 좋아하는 음료도, 좋아하는 동물도, 좋아하는 최애(最愛)도 다른, 내가 아닌 다른 사람과 늘 즐겁게 지낼 수는 없겠죠. 직장생활의 인간관계는 학창시절 친구들과 경험했던 인간관계와는 굉장히 다른 새로운 분위기의 인간관계입니다. 이해관계로 얽힌 인연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술 때문에 친해졌다면 술이 없으면 깨지는 인연, 돈 때문에 맺어졌다면 돈이 없으면 깨지는 인연. 이해관계로 맺어진 인연이라면 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