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11 (금)

  • 맑음동두천 18.0℃
  • 구름많음강릉 19.2℃
  • 맑음서울 20.4℃
  • 구름조금대전 19.0℃
  • 구름조금대구 19.1℃
  • 구름조금울산 19.7℃
  • 구름조금광주 19.9℃
  • 구름조금부산 20.2℃
  • 구름조금고창 16.1℃
  • 구름조금제주 21.7℃
  • 맑음강화 19.9℃
  • 맑음보은 14.2℃
  • 구름조금금산 14.6℃
  • 구름조금강진군 18.9℃
  • 구름많음경주시 19.7℃
  • 구름조금거제 21.2℃
기상청 제공

강릉원주대 13기 하계 해람해외봉사(몽골) 탐방기

"봉사활동으로 만난 소중한 인연, 잊지 못할 추억…"

2019학년도 강릉원주대학교 하계 제13기 해람해외봉사가 지난 6월 24일부터 7월 7일, 14박 16일 동안 몽골 셀렝게 중하라 지역에서 진행됐다.

 

강릉원주대학교 재학생 25명을 선발해 예능교육팀, 과학교육팀, 한국어교육팀, 태권도교육팀, 치과진료팀, 촬영기록팀으로 구성했다. 기자는 치과진료팀에 소속돼 활동했으며 강릉원주대 나눔문화센터장인 박세희 교수님(치과보존과)을 비롯해 강릉원주대치과대학 2기 선배님인 오순호 원장님, 강릉원주대 치과보존과 레지던트 2년차 박성준 선생님, 강릉원주대 치과보철과 레지던트 2년차 성한결 선생님, 그리고 강릉원주대 치과대학 치의학과 4학년 송민규 학우, 치의학과 3학년 김용완 학우, 치위생학과 3학년 엄예림 학우, 마지막으로 몽골 통역으로 활동해준 에르데와 짜야라는 분들과 함께 활동했다.

 

 

몽골 중하라에는 강릉원주대치과병원 진료소가 따로 마련돼 있으며, 매년 이곳에서 몽골 소아청소년을 대상으로 치과진료가 진행된다. 중하라 도착 첫날, 진료소에 방문해 치과 시설 및 기구들을 점검하고 진료를 위한 세팅을 했다. 그날 이후 3일 동안 오전, 오후로 나눠 진료가 이뤄졌으며, 충치치료, 발치 등으로 하루평균 약 100명의 검진 환자를 마주했고, 그중 80명의 환자를 치료했다.

 

쉴 새 없이 찾아오는 사람들로 허리와 다리가 너무 아팠지만, 더 고생하시는 교수님, 원장님, 선생님들을 보면서, 그리고 말은 안통하지만 치료가 끝나고 아이들의 눈빛으로 전해지는 고마움을 느끼면서 힘을 내었고 뿌듯함도 동시에 느꼈다. 비록 이번 봉사에서는 어시스트로 활동했지만 훗날, 치과의사가 되어서 봉사활동을 오게 되면 더욱 많은 것을 느끼게 될 것 같았다.

 

 

3일간의 치과진료 일정이 끝나고 교수님과 원장님 그리고 선생님들은 한국으로 귀국하고, 나머지 치과진료팀 학생들은 남아서 다른 팀으로 소속돼 활동했다. 기자는 한국어교육팀으로 들어가 나머지 기간 동안 활동을 했다. 역시 몽골 아이들을 대상으로 중하라 학교에서 한글, 숫자, 한국 동요, 한국 화폐 등을 가르치며 몽골 아이들에게 뜻깊은 추억을 선물했고, 열심히 선생님들을 따라주고 행복해하는 모습을 보며 우리 또한 잊지 못할 추억을 선물 받았다.

 

 

봉사활동 기간 중 문화체험 기회도 주어졌다. 몽골의 대표 주거형식인 게르를 방문했다. 드넓은 초원과 새파란 하늘을 배경 삼은 채 덩그러니 놓여 있는 게르 하나, 그리고 한가로이 풀을 뜯고 있는 소들. 바라보는 것만으로도 힐링이 되었다. 게르에 살고 있는 노부부는 마치 손자가 찾아온 듯 우리를 반갑게 맞아주었다. 현지음식도 차려주고 더 먹으라고 이것저것 챙겨주고, 소 젖 짜기에 물놀이도 시켜주었다. 그 순간 모두가 동심으로 돌아가 순수한 행복감을 느꼈다. 작별인사를 하는데 팀원 중 어떤 형이 눈물을 훔쳤다. 나 또한 코끝이 찡해졌다. 노부부는 우리가 시야에서 사라질 때까지 집앞 저 멀리까지 배웅을 해주었다.

 

길다면 길고 짧다면 짧은 기간이었지만 봉사활동을 하면서 만난 소중한 인연들과 나 스스로 더욱 성숙해진 모습으로 인해 평생 잊지 못할 기억으로 남을 것 같다.

 

 

끝으로 고생한 우리 치과진료팀 분들과 한국어교육팀의 강릉원주대 통계학과 구태규 학우, 국어국문학과 박지원·장선희 학우, 식물생명과학과 최은혜 학우, 다문화학과 김지현 학우에게 감사의 말씀 전하고 싶다.

 

 

 

 

 

 

 

이수민 학생기자



[치과신문 사설] 치과의사와 유튜브
미국 경제지 포브스에 따르면, 지난해 전 세계에서 유튜브로 가장 많은 돈을 번 유튜버는 일곱 살 어린이라고 전해졌다. 이 미국 어린이가 유튜브로 버는 수익은 연 240억원으로 추정됐다. 동영상에 익숙지 않은 세대들은 어리둥절할 것이다. 유튜브로 어떻게 수익을 창출하는지 이해가 되지 않을 테니 말이다. 페이스북, 카카오톡, 인스타그램 등 기존의 SNS는 글과 사진 위주의 소통이 이뤄졌다. 유튜브는 전 세계 사용자들이 영상을 시청하고 공유하며 소통한다. 물론 페이스북에도 동영상을 게재할 수 있고, 인스타그램도 뒤늦게 ‘IGTV’라는 영상채널 운영에 뛰어들었지만 유튜브의 인기는 여전히 독보적이다. 소셜미디어 서비스시대의 정상을 향해 나아가는 유튜브는 글로벌 플랫폼으로서의 위상을 다지듯 전 세계 사용자 수가 급증하는 추세다. 특히 기존 SNS와 달리 콘텐츠를 통해 이뤄진 광고 수익의 일부를 채널 운영자에게 지급해 새로운 수익모델을 제시했다. 또한 구독자와 조회 수가 많아져 인기 유튜버로 거듭나면 도서출판과 강연 제의 등으로 부가수익을 창출할 수도 있다. 이에 많은 유저들이 수익창출을 목적으로 유튜브 채널을 개설하거나 추정 수익이 억대에 달하는 유명 유튜버들을 선망의
[치과신문 논단] 치과계 선거와 후보자들
올 여름은 작년보다 무더위가 덜 했지만 제법 기승을 부렸다. 입추가 지나고 처서가 다가오면 제 아무리 무더운 날씨도 한풀 꺾이게 되는 것이 자연 현상이라고 말한다. 언제 더운 날씨가 가려나 해도 이제 추위 걱정을 해야 할 시기가 다가오고 있는 것처럼 시간은 빠르게도 지나간다. 세월이 지나가고 슬픈 악재도 기억 저편에서 멀어질 때, 다시금 용기를 내고 새롭게 출발하는데 인생의 보약이 되는 것이다. 2017년 초 치과계는 혼란과 격변의 시기였다. 치과계에서 처음 치러진 직선제에 대한 기대 반, 우려 반으로 협회장 선거를 비롯한 경기도치과의사회장, 서울시치과의사회장 선거와 정치계에서 예상치 못한 대통령선거까지 그야말로 선거바람으로 치과계 및 나라 안팎이 들썩거린 해였다. 치과계 협회장 선거의 부정한 결과로 재선거까지 하며 홍역을 치른 이후, 파장은 대단했고 후유증 또한 심했다. 결과에 승복하기까지 온갖 비리, 억측이 난무한 가운데 선거와 관련해 발을 담근 사람들은 결과에 한마디씩 내뱉으며 나름대로 입장을 알리기도 했다. 세월이 약이라 했던가? 선거에 대한 상처가 치유되어가는 듯 2년이 흘러갔다. 협회장 및 서울·경기지부 선거에 낙선한 사람들은, 함께 해준 운동원들





배너
치과경영지원 10년차, 김부장이 전하는 치과생활 리얼 스토리 - 마지막회
가정이든 직장생활 속에서든 누구나 힘든 일은 있습니다. 특히나 직장생활을 하다 보면 인간관계나 업무에서 오는 스트레스로 하루에도 수십 번씩 일을 그만두고 싶은 생각이 들곤 합니다. 직장생활 잘하는 법은 누구에게나 고민일 것입니다. 2014년에 방영되었던 직장인의 교과서 ‘미생’에 이런 대사가 있습니다. “사람이 전부입니다. 하나부터 열까지 우리가 놓치지 말아야 할 건 사람이라고요. 일을 하는 사람, 일을 만들 줄 아는 사람.” ‘회사 간다’라는 건 내 ‘상사’를 만나러 가는 거죠. 상사가 곧 회사죠. 상사가 좋으면 회사가 천국. 상사가 좋지 않으면 회사가 지옥. 직장생활에서의 힘듦은 8할이 인간관계의 힘듦에서 오는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나와는 좋아하는 찌개도, 좋아하는 음료도, 좋아하는 동물도, 좋아하는 최애(最愛)도 다른, 내가 아닌 다른 사람과 늘 즐겁게 지낼 수는 없겠죠. 직장생활의 인간관계는 학창시절 친구들과 경험했던 인간관계와는 굉장히 다른 새로운 분위기의 인간관계입니다. 이해관계로 얽힌 인연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술 때문에 친해졌다면 술이 없으면 깨지는 인연, 돈 때문에 맺어졌다면 돈이 없으면 깨지는 인연. 이해관계로 맺어진 인연이라면 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