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23 (금)

  • 흐림동두천 17.3℃
  • 구름많음강릉 15.2℃
  • 흐림서울 18.4℃
  • 구름많음대전 20.7℃
  • 흐림대구 17.6℃
  • 구름많음울산 16.4℃
  • 흐림광주 18.1℃
  • 구름많음부산 17.5℃
  • 흐림고창 19.9℃
  • 흐림제주 19.7℃
  • 흐림강화 15.6℃
  • 흐림보은 19.7℃
  • 흐림금산 17.7℃
  • 흐림강진군 18.4℃
  • 흐림경주시 15.1℃
  • 흐림거제 18.2℃
기상청 제공
PDF 바로가기

방사선 검사, 기록의 중요성!

URL복사

- Cone-Beam CT 방문심사 사례를 중심으로 -
서울시치과의사회 강호덕 보험이사

 

치과 분야에서 방사선 촬영은 필수적인 진단검사라 할 수 있다. 실제 대부분의 치과에서 방사선 검사를 거의 매일 시행하고 있을 것이다. 시행 빈도가 높은 만큼 착오나 부당청구가 발생하게 되면 그 건수가 매우 많아 난처한 경우가 많은 항목이기도 하다. 이번 호에서는 방사선 촬영과 관련해 청구 시 주의해야 하는 사항 위주로 알아보고, 미처 다루지 못한 구체적인 청구내용은 온라인으로 제공하는 가이드라인에서 설명하고자 한다(하단에 첨부한 QR코드를 통해 확인 가능).

 

보험진료의 청구는 진료기록부를 기반으로 이루어지기 때문에 진료내용의 기록은 매우 중요하다. 이러한 중요성을 강조하는 의미로 “적자생존(適者生存)이라고 쓰고 적자! 생존!(Record! Survival!)이라고 읽는다”라는 우스갯소리를 하기도 한다. 이러한 기록의 중요성은 방사선 검사의 경우도 예외는 아니다.

 

방사선 검사 시는 반드시 판독내용을 빠뜨리지 않고 기록해야 한다. 방사선 진단료는 촬영료 70%와 판독료 30%로 이뤄져 있다. 따라서 만약 방사선 판독소견서를 비치하지 않은 경우에는 촬영료에 해당하는 70%만 인정이 된다. 파노라마나 치근단 방사선과 같은 단순영상은 별도의 판독지가 아닌 진료기록부에 기록한 판독내용도 인정이 된다. 반면 특수영상에 해당하는 Cone-Beam CT 촬영은 반드시 별도의 판독소견서에 기재해 보관해야 한다. 그리고 판독소견서에는 환자의 성명, 나이, 성별, 검사명, 검사일시, 판독소견 및 결론, 판독일시, 판독의, 요양기관명 등의 내용이 포함돼야 한다.

 

청구 시 프로그램상에 미리 설정해둔 묶음 처치 버튼에 방사선 촬영이 일률적으로 포함돼있어 부당청구로 이어지는 경우가 있다.

 

최근 확인된 방문심사 사례에서는 근관충전 후 치근단 2매가 포함된 묶음 버튼으로 일률적으로 청구해 문제가 됐다. 실제로 근관충전과 동시에 치근단 1매가 촬영되기도 하였고, 동시2매로 적용해야 하는 경우에도 매번 치근단 2매가 청구됐던 것이다. 치근단과 교익촬영은 같은 날, 같은 치아에 촬영한 경우라도 촬영목적에 따라 산정 방법을 달리해야 한다. 같은 날 서로 다른 목적을 위해 촬영한 경우에는 각각의 독립된 촬영으로 분리해 청구할 수 있다. 그러나 같은 날 동일부위를 각도를 달리해 촬영하는 경우처럼, 같은 목적으로 여러 장 촬영하는 경우에는 동시촬영으로 청구해야 한다.

 

 

특수영상인 Cone-beam CT의 기본원칙은 표준촬영, 파노라마 촬영 등만으로 진단이 불확실한 경우에 한해 인정된다. 최근 장비의 보급이 늘어나면서 촬영빈도가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다. 이러한 영향으로 치과 분야의 선별집중심사항목으로 선정되어 조정빈도가 높은 항목이기 때문에 산정기준을 잘 알아두어야 한다.

 

Cone-beam CT의 세부인정기준은 치아, 안면 및 두개기저, 측두하악관절, 부비동 및 측두골로 부위별로 나뉘어있다. 다음은 Cone-beam CT 촬영이 가장 많이 이뤄지는 치아부위의 세부인정기준과 주의할 점이다.

 

 

근관치료 진행없이 초진에 촬영하는 경우 조정 가능성이 높다. 타 기관에서 의뢰된 환자의 경우도 추가적인 근관치료를 먼저 시행 후 비정상으로 계속적인 동통을 호소하는  경우 인정 가능하다. 치근단절제술이나 치아재식술의 시행 없이 일률적으로 촬영만 하는 경우는 조정될 수 있다.

 

 

완전매복치는 발치 전 진단을 위한 경우는 제3 대구치가 아니어도 인정 가능하다.  제3대 구치의 경우는 완전매복은 아니어도 기본적으로 매복상태(단순, 복잡, 완전)이면서 치근이 신경관이나 상악동과 겹쳐보이는 경우 인정 가능하다. 따라서 매복치 발치가 아닌 단순발치나 난발 치와 함께 청구 시 조정 가능성이 높다. 

 

 

유치열의 외상에 대한 기준으로 계승치아가 없는 영구치에는 적용 불가한 항목이다.

 

 

=======================================================================

 

본 연재의 자세한 내용 및 관련 서식은 우측 QR코드로  접속, ‘치과건강보험 온라인  백과사전’에서 확인 가능하다.

 

https://www.notion.so/_-e85264c074d24d01908743af0621c1a9

 


오피니언

더보기


배너

심리학 이야기

더보기

재테크

더보기

[재테크칼럼] ‘섀넌의 도깨비’ 투자비중 조절로 기하평균 수익률 높이기

지난 글에 이어서 포트폴리오의 기하수익률을 높이기 위해 비중을 조절해 투자하는 방법을 소개해 보겠다. ‘섀넌의 도깨비’라고 불리는 ‘균형 복원 포트폴리오’가 대표적인 예다. ‘클로드 섀넌(Claude Elwood Sha-nnon)’은 미국의 응용수학자이자 컴퓨터과학자다. 최초로 0과 1의 2진법으로 구성된 ‘비트(bit)’라는 용어를 만들고 비트를 통해 문자와 소리, 이미지 등의 정보를 전달하는 방법을 고안했다. 그는 <수학적 커뮤니케이션 이론, The Mathematical Theory of Communication>을 발표해서 정보이론의 기초를 확립했다. 섀넌은 이 논문에서 전화선 등을 통해 소리와 같은 정보가 전달될 때 자연적으로 각종 오류와 노이즈가 발생할 수밖에 없다고 하는 통념을 깨고, 디지털화된 정보가 잡음 없이 원하는 장소에 정확하게 전달될 수 있음을 이론적으로 증명했다. 그는 미국의 전자통신시대 시작의 중심에 있었으며 ‘디지털의 아버지’라고 불렸다. 인류가 최초로 컴퓨터를 발명하게 된 하드웨어적인 창시자가 앨런 튜링이라면 소프트웨어적인 창시자는 클로드 섀넌이라고 할 수 있다. 섀넌은 수학, 컴퓨터, 인공지능, 암호학, 엔트로피 이론


보험칼럼

더보기

2021 치과건강보험 가이드북 실전편_외과적 발치(1)

이번 호에는 서울시치과의사회에서 발간한 ‘2021 치과건강보험 가이드북’을 중심으로 진료실에서 치료가 많이 시행되고 있는 외과적 발치 치료에 대해 유의할 점과 심사사례를 중심으로 살펴보고자 한다. 1. 유치가 많이 흔들려요 (유치발치도 난발치 청구) 대부분의 유치발치는 영구치 맹출로 동요도가 심해졌을 때 발치하는 경우가 많지만, 발치 전에 방사선 사진 촬영 후 판독료와 함께 청구하면 된다. 단, 유치발치 시 시행한 도포마취는 산정 불가하다. 가이드북에서 살펴본 바와 같이 유치 발치도 치료 및 진료기록 후 잔발치로 청구할 수 있다. 2. 발치를 시행했어요 (난발치는 상병명이 중요) 난발치는 인정 기준 외 다른 상병명은 인정되지 않고 단순발치로 심사 조정된다. 난발치의 적절한 상병명은 가이드북에 나와있는 상병명을 참고하기로 한다. 발치와 동시에 실시한 치관수복물 제거는 기존에는 인정되지 않았으나 수복물 및 보철물을 제거하여 상태를 확인한 후 발치하기로 진단하는 것과 같이, 순차적으로 이뤄진 경우에는 진료 기록 및 내역 설명을 추가한다면 각각의 소정 점수를 인정한다. (보철물 제거: 단일 치아 발치–100:100) 3. 발치를 시행하다가 어쩔 수 없이 중단되었어요


법률칼럼

더보기

[법률칼럼] 의료기관 ‘쪽지처방’ 유의해야

안녕하세요. 김용범 변호사입니다. 최근 치약, 구강세정제, 구강용 유산균 제품, 구강관련 건강기능식품에 대한 제품이 다수 출시되고 시장이 성장하게 되면서, 매대 설치를 통한 치과에서의 제품 판매가 증가하고 있습니다. 그러한 과정에서 쪽지처방의 방식으로 치과의사가 제품을 추천하는 경우가 발생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최근 공정거래위원회에서 의료인에 의한 ‘쪽지처방’과 관련하여 제재를 가하였습니다. 이번 칼럼에서는 치과의사의 치과의료기관 내에서 구강관련 제품 추천이 어디까지 허용되는지 여부를 위의 제재사례와 함께 살펴보도록 하겠습니다. ■ 2021. 3. 26. 공정거래위원회의 ‘쪽지처방’ 제재 공정거래법상 ‘부당한 고객유인 행위’와 관련하여, 2021. 3. 26. 공정거래위원회는 보도자료를 통해 병원 내 ‘쪽지처방’을 통한 건강기능식품 판매행위에 대하여 시정명령과 과징금을 부과하여 최초의 제재사례를 발표한 바, 아래에서는 해당 사안의 사실관계와 쟁점을 간략히 살펴보겠습니다. 해당 사례의 사실관계와 제재사유를 분석하면, 공정거래위원회가 문제삼은 ㈜에프앤디넷의 행위는 ①건강기능식품 공급계약을 체결하면서 판매수익의 50%를 보장 ②독점판매조항 삽입 ③자사 제품명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