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24 (화)

  • 맑음동두천 26.7℃
  • 구름조금강릉 31.1℃
  • 구름조금서울 27.2℃
  • 맑음대전 29.7℃
  • 구름많음대구 32.3℃
  • 맑음울산 24.3℃
  • 맑음광주 26.4℃
  • 구름조금부산 24.1℃
  • 맑음고창 22.9℃
  • 구름많음제주 23.1℃
  • 구름조금강화 21.5℃
  • 맑음보은 28.6℃
  • 맑음금산 28.6℃
  • 구름많음강진군 28.0℃
  • 맑음경주시 28.7℃
  • 구름조금거제 25.1℃
기상청 제공
PDF 바로가기

심리학이야기

자장면 한 그릇

URL복사

치과진료실에서 바라본 심리학 이야기(557)

80년대 말 ‘우동 한 그릇’이란 일본 단편소설이 유명했다. 매년 마지막 날에 소바를 먹는 풍습이 있는 일본에서, 어느 우동가게에 영업 종료 전 초라한 행색의 엄마가 어린 두 아들을 데리고 들어와 미안한 기색으로 소바 한 그릇만 주문하는 것으로 이야기가 시작된다.

 

가난한 엄마는 돈이 부족하여 한 그릇으로 세 명이 나눠 먹으려 했고, 주인장은 모르는 척하고 국수를 더 많이 넣어주고 해마다 그들 세 모자를 위해 자리를 비워두었다. 나중에 성장한 아들들이 성공해 국수 가게를 찾아오는 것으로 마무리되는 내용으로, 당시 실화를 바탕으로 해 큰 감동을 준 소설이었다. 그 후 실화가 아니라는 후문과 작가의 사기 행각 등으로 일본에서는 퇴색된 소설이지만 우리나라에서는 아직도 아동 추천 도서에 실리곤 한다.

 

며칠 전, 여대생으로 보이는 고객이 자장면이 배달되지 않았다고 주장해 경찰이 출동했다는 기사가 있었다. 고객은 못 받았다고 주장하고 배달라이더는 문 앞에 전달했다고 말하며 서로 이해가 충돌했다. 라이더는 억울한 마음에 동네 쓰레기통을 모두 뒤졌고, 자신이 배달한 자장면을 고객이 먹고 버린 흔적을 발견하고는 경찰에 신고했다. 과학수사팀까지 동원됐고 결국 고객은 배달이 늦게 와서 홧김에 거짓말을 했다고 진술했다. 라이더가 일하지 못한 시간을 배상하는 것으로 9만원을 주고 합의했다.

 

기사를 읽는 동안 가슴이 먹먹했다. 이는 ‘우동 한 그릇’에서 느끼는 감동과 정반대되는 먹먹함이다. 어쩌다 우리 사회가 이 지경까지 이르렀나 하는 참담함이다. 이 사건은 여중생이 아이를 낳고 유기하는 것과는 또 다른 문제다. 청소년이 출산하고 아기를 유기하는 것은 두려움 때문이라면, 이 사건은 기다리면서 화가 난 것을 타인에게 화풀이한 것이다. 가해자는 그저 골탕 정도의 장난이며, 자신을 화나게 했으니 피해자는 그 정도는 당해도 된다고 생각했을 것이다. 물론 그녀 행동이 지금 20대 여성을 대표하는 모습은 아니다. 하나의 특수한 상황을 전체적으로 일반화시키는 것은 위험한 발상이란 것을 필자도 잘 알고 있다. 하지만 과거 20년 전이었다면 발생하기 어려운 사건이기 때문이다.

 

예전엔 10~20대 여성이 가장 싫어하는 것 중 하나가 아줌마들의 ‘창피함을 모르는 행동’이었다. 약간의 이익을 위해 창피함을 감수하는 아줌마들의 행동을 젊은 여성들이 가장 싫어했다. 그런데 지금 자장면을 먹고도 못 받았다고 우기는 그녀 행동에는 그런 ‘창피함’이 전혀 보이지 않는다. 창피함이란 부끄러움과 함께 가장 기본적인 내면의 느낌이며 양식이다. 통상 양심에서 부끄러움이 나오고 수치심에서 창피함이 나온다고 말하지만 정확하게 구분하기 어려운 감정이다.

 

후안무치(厚顔無恥)는 얼굴이 두꺼워서 부끄러움을 모른다는 고사성어다. 여기서 恥는 마음이 부끄러우면 귀가 빨개지는 것을 형상화한 것으로 부끄러움과 창피함을 모두 담고 있다. 비록 한 명일지라도 20대 여성이 ‘창피함’을 잃어버린 것은 생각할 여지가 많다. 여성을 특별히 강조해 비하하는 것이 아니고, 여성이 남성보다 좀 더 감수성과 감정이 예민하기 때문에 ‘창피함’을 느끼는 정도가 남성보다는 섬세하기 때문이다. 남성이 ‘창피함’을 모르는 것은 예전부터 있었기 때문이다.

 

도덕성의 마지막 보루가 무너진 듯한 느낌이다. 단순하게 그녀 개인의 성격 문제로 볼 수도 있으나, 그런 사회가 되어버렸지 않았나 하는 노파심이 생긴다. 매일 뉴스에서 접하는 ‘내로남불’을 어떤 창피함도 없이 행하는 정치인들의 모습이 정서적으로 성숙하지 않은 청소년들에게 학습효과로 나타나 ‘창피함 불감증’을 만들어 낸 것 같은 우려가 있다. 인성교육이 무너진 교단과 교육이란 용어가 사라진 가정에서 자라는 아이들이 보고 듣는 것이 온통 후안무치다 보니 ‘창피함’에 대한 역치가 높아졌을 가능성도 있다. 즉 웬만해선 ‘창피함’을 느끼지 못하는 상태가 된 듯하다. 결국 그녀 한 사람의 문제라기보다는 우리 사회가 지니고 있는 총체적인 문제점이 표출된 한 부분일 수 있다. 우동 한 그릇과 자장면 한 그릇이 많은 생각을 하게 한다.

 


오피니언

더보기


배너

심리학 이야기

더보기
“들은 적이 없다”
실장님이 교정과로 접수된 환자 불만을 응대하는 데 어려움을 겪고 있었다. 오전에 진료받은 환자 어머니가 전화해 추가 비용에 대해 들어본 적 없는데 갑자기 덤터기를 썼다는 내용이었다. 개원의 시절에 종종 겪던 일이었지만 수가표에 따라 수납하는 대학병원에서는 처음 겪는 일이었다. 개원의 때는 환자에게 비용을 설명하고 모두 서명을 받았지만, 대학병원에 근무하고부터는 설명하면서 차트에 적어놓고 따로 서명을 받지 않았다. 내원 당시 환자에게 설명했었다는 차트를 보내주니 “차트는 병원에서 기록한 것이니 믿을 수 없다”는 답변이 돌아왔다고 한다. 장시간 대화 끝에 환자가 이해할 수 있도록 충분히 설명하지 못한 것을 여러 번 사과하고 마무리했다는 실장님은 지친 모습으로, 앞으로는 서명을 받는 방법을 강구해야겠다고 했다. 이 말을 들으면서 또 시작되었다고 생각했다. 2008년 리먼사태가 터지고 이와 유사한 환자 불만이 증가했던 경험이 있다. 사회 전반의 경제 사정이 매우 어려워지면서 비용으로 인한 불만이 증가하면서 비용설명서를 만들고 서명을 받기 시작한 것도 그때부터였다. ‘차팅은 네가 한 것’이란 말은 본인도 알고는 있지만, 객관성을 무시하고 자신의 주장을 고수해야 할 만


보험칼럼

더보기

알아두면 힘이 되는 요양급여비 심사제도_④현지조사

건강보험에서의 현지조사는 요양기관이 지급받은 요양급여비용 등에 대해 세부진료내역을 근거로 사실관계 및 적법 여부를 확인·조사하는 것을 말한다. 그리고 조사 결과에 따라 부당이득이 확인된다면 이에 대해 환수와 행정처분이 이뤄지게 된다. 이러한 현지조사와 유사한 업무로 심평원 주관으로 이뤄지는 방문심사와 국민건강보험공단이 주관이 되는 현지확인이 있는데, 실제 조사를 받는 입장에서는 조사 자체의 부담감 때문에 모두 다 똑같은 현지조사라고 생각할 수 있다. 하지만 실시 주관에 따라 내용 및 절차, 조치사항이 다르기 때문에 해당 조사가 현지조사인지 현지확인인지, 혹은 방문심사인지를 먼저 정확히 파악한 후 적절한 대처를 해야 한다. 건강보험공단의 현지확인은 통상적으로 요양기관 직원의 내부 고발이 있거나 급여 사후관리 과정에서 의심되는 사례가 있을 때 수진자 조회 및 진료기록부와 같은 관련 서류 제출 요구 등의 절차를 거친 후에 이뤄진다. 그 외에도 거짓·부당청구의 개연성이 높은 요양기관의 경우에는 별도의 서류 제출 요구 없이 바로 현지확인을 진행하기도 한다. 그리고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의 방문심사는 심사과정에서 부당청구가 의심되거나, 지표연동자율개선제 미개선기관 중 부당청


법률칼럼

더보기

[법률칼럼] 의사의 설명의무란?

안녕하세요. 법무법인 세종의 하태헌, 이정은 변호사입니다. 이번 호부터 독자 여러분들이 잘 알고있는 의사의 ‘설명의무’에 대하여 몇 차례에 걸쳐 다뤄보려 합니다. 이번 호는 그 첫 번째로서, 설명의무란 무엇인지, 설명의무를 위반할 경우 어떠한 법적 책임을 지게 되는지 말씀드리고자 합니다. ■ 설명의무란 의사와 환자 간에 적정한 신뢰관계가 구축되려면, 환자가 자신에게 시행되는 의료행위에 대하여 이해하고 동의하는 의사소통이 필요합니다. 환자는 자신의 현재 상태와 자신에게 행해질 의료행위의 내용 및 필요성, 발생이 예상되는 위험 등에 대해 당시의 의료수준에 비춰 상당하다고 생각되는 사항을 알고 그에 기초하여 진료를 받을지 여부를 결정할 권리가 있습니다. 그리고 이를 위해서는 의사가 환자에게 필요한 의료행위에 관한 적절한 정보를 제공하여야 하는데, ‘의사의 설명의무’란 바로 이러한 과정을 의미하는 것입니다. 특히 의료는 그 특성상 신체에 대한 침습을 수반하고 있으므로, 환자로부터 이에 대한 ‘승낙’을 받는 과정이 필요하다는 점에서도 의사의 설명의무란 의사-환자 관계에서 매우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습니다. 아울러 요즘은 과거와 달리 의사-환자 간 관계를 진료서비스 제